• 전체검색

  • 26.0
    원주 비

개그맨 유상무의 대장암 “3040세대도 위험하다”

강동경희대병원 최성일 교수, 환자의 90% 이상 복강경 수술로 진행

김지원기자 입력 2017-04-19 00:05:46 글자크게하기글자작게하기[이전기사보기] 빈혈 종류부터 예방법까지[다음기사보기][경희대병원과 함께하는 ‘암’ 바로알기] ① 전립선암 프린터하기

  • 이 글을 트위터로 보내기
  • 이 글을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이 글을 미투데이로 보내기
  • 이 글을 요즘으로 보내기
  • 네이트온 쪽지보내기
  • 이 글을 구글로 북마크하기
  • 이 글을 네이버로 북마크하기

최근 개그맨 유상무 씨가 대장암 3기 판정을 받았다. 젊은 나이임에도 불구하고 대장암 판정을 받아 주위에서도 놀랐다.

건강보험심사평가원에 따르면 대장암으로 병원을 찾은 환자는 2012년 13만 6천여명에서 2016년 15만 6천여명으로 5년 새 15% 증가했다. 대부분 50대 이상이었지만 30-40대도 전체 약 10%를 차지해 적지 않은 비중을 차지했다.

강동경희대병원 소화기외과 최성일 교수는 “식생활의 서구화 및 잦은 회식 등으로 고지방 음식 섭취를 많이 하기 때문에 점차 발생 연령대가 낮아지고 있다”며, “그 중에서도 혈변 등 대장암 증상이 나타나도 단순 치질로 생각해 치료시기를 놓치는 경우도 많아 주의해야한다”고 말했다.

◆최근 항문출혈, 변비 있다면 대장암 의심
대장암은 식도, 위 소장, 대장으로 이어지는 소화기관의 마지막 부위인 대장에서 암덩어리가 생기는 것을 말한다. 초기에 아무런 증상이 없기 때문에 혈변, 빈혈, 배변 습관 변화(설사, 변비 등)가 있으면서 30세 이상의 성인이라면 철저한 검사를 할 필요가 있다.

대장암 진단에는 대장내시경 검사가 뛰어난 것으로 알려져 있다. 보건당국은 5년마다 대장내시경 검사를 권하고 있지만 검사 중간에 암이 생기는 사람이 많아 3년 마다 검사 받기를 전문의들은 권장한다.

특히 가족력이 있거나 최근 항문출혈 또는 갑작스런 변비, 잦은 술자리와 흡연을 한다면 대장암 또는 그 씨앗인 대장용종 발생가능성이 높으므로 더 이른 나이에도 검사받는 것이 좋다.

◆수술 전·후 검사 통해 치료효과 극대화
지난 3월 대장내시경 검사를 받은 박씨(66세/남)는 대장암 판정을 받았다. 대수술이 되지 않을까라는 걱정과 달리 큰 흉터 없이 입원한 지 일주일이 채 지나지 않아 퇴원했다. 박씨가 빨리 회복할 수 있었던 것은 복강경 수술 덕분이었다.

기술이 발전하기 전에는 개복 수술에 대한 신뢰가 높았다. 하지만 점차 기술이 발전하면서 대부분 복강경 수술을 시행하고 있다.

복강경 수술은 기존 개복 수술과 달리 작은 상처 크기, 통증 감소, 빠른 회복 등 많은 장점을 가지고 있는 수술법이다. 나아가 최근에는 배꼽을 통한 단일포트 복강경 수술까지 선보이고 있어 환자의 만족도가 커지고 있다.

최성일 교수는 “하지만 정확한 수술 계획과 절제범위를 결정하기 위해서는 외과 전문의에 의한 수술 전 내시경검사를 받는 것이 좋다”며, “수술 후에는 절제된 암 조직에 대한 유전자검사를 이용하여 개인맞춤형 치료를 시행하여 불필요한 항암치료를 줄이고 독성을 감소시켜 치료효과를 극대화하는 것이 좋다”고 말했다.
 

Copyright ⓒ 메디컬월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글자크게하기글자작게하기[이전기사보기] 빈혈 종류부터 예방법까지[다음기사보기][경희대병원과 함께하는 ‘암’ 바로알기] ① 전립선암프린터하기
주소 복사하기 : http://bit.ly/2oppG9r
  • 이 글을 트위터로 보내기
  • 이 글을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이 글을 미투데이로 보내기
  • 이 글을 요즘으로 보내기
  • 네이트온 쪽지보내기
  • 이 글을 구글로 북마크하기
  • 이 글을 네이버로 북마크하기

의약품정보 검색

도시바메디컬
대한임상노인의학회
대한간학회
한국임상암학회
일산병원
센트럴메디컬서비스(주)
분당제생병원
대한의사협회
대한소화기내시경학회
대구가톨릭대학교병원
한국화이자제약
세브란스병원
서울대학교병원

건국대병원
국립암센터
삼육서울병원
분당서울대병원
대한영상의학회
한림대

회사소개 I 개인보호정책 I 이용약관 I 광고/제휴 I 자료실 I 문의하기 I 기사제보

(주)메디컬월드뉴스 의 모든 컨텐츠는 저작권법 보호를 받으며, 무단복제 및 복사 배포를 금합니다
상호명:(주)메디컬월드뉴스 | 사업자번호:107-87-91614 | 등록번호 : 서울. 아02428 | 등록일자(발행일) : 2013.01.16
제호 : MEDICALWORLDNEWS | 발행인:김영미 | 편집인:김영신 | 청소년보호책임자 김영신
주소: 서울시 영등포구 국회대로 72길 4 아이비피아빌딩 5층 메디컬월드뉴스
기사문의/제보: TEL. 02-761-8801, 070-4277-0717 | FAX. 02)761-9046
E-mail : medicalkorea1@daum.net, newsmedical@daum.net
Copyright (c) medicalworldnews.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