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체검색

  • 25.0
    원주 비

캔 식품서 환경호르몬 검출, 우려 수준 아니지만 지속적 모니터링 필요

한양대 엄애선 교수팀, 다소비 캔 식품 25종 수거 검사한 결과…BPA 코팅된 캔 제품 사용 유의 필요

이다금기자 입력 2017-04-13 10:26:12 글자크게하기글자작게하기[이전기사보기] 식약처, 수입식품 영업자 대상 열린토론회 개최[다음기사보기]씨제이오쇼핑 통해 판매한 ‘비비고 곤드레나물밥’ 회수조치 프린터하기

  • 이 글을 트위터로 보내기
  • 이 글을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이 글을 미투데이로 보내기
  • 이 글을 요즘으로 보내기
  • 네이트온 쪽지보내기
  • 이 글을 구글로 북마크하기
  • 이 글을 네이버로 북마크하기

국내에서 소비량이 많은 캔 포장 식품 25종 중 21종(84%)에서 환경호르몬 의심물질인 비스페놀 A(BPA)가 검출됐다.

검출량이 극미량이어서 아직 우려할만한 수준은 아니지만 지속적인 모니터링 등 주의가 필요하다는 지적이 제기됐다.

지난 12일 한국식품커뮤니케이션포럼(KOFRUM)에 따르면 한양대 식품영양학과 엄애선 교수팀이 대형 마트에서 구입한 스위트콘·배추김치·참치·연어·닭가슴살·장조림·메추리알·꽁치 등 어린이가 즐겨 먹는 캔 포장 제품 25종에 대한 비스페놀 A 노출량 검사를 실시한 결과 탄산음료·주스·파인애플 통조림 등 4종을 제외한 나머지 21종에서 비스페놀 A가 각 제품 ㎏당 5.9∼291㎍ 검출됐다.

BPA는 현재 식품이나 음료 캔의 보호용 코팅제로 널리 사용된다. 식품의약품안전처는 2012년 젖병 제조의 원료로 BPA의 사용을 금지했다.

최근 미국에서 식품 또는 캔 용기에서 BPA 사용을 불허하는 ‘유해 첨가물 금지법안’이 발의돼 BPA를 둘러싼 안전성 논란이 재가열되고 있다.

이번 연구에선 9∼11세 어린이가 국내 유통 캔 제품을 매일 한 개씩 섭취한다고 가정하면 남아는 하루 1.5㎍, 여아는 1.6㎍의 BPA를 섭취하는 것으로 계산됐다.

유럽식품안전청(EFSA)이 정한 BPA의 하루 섭취 권장량은 각자의 체중 ㎏당 하루 4㎍ 이하다. 예컨대 체중이 40㎏인 어린이라면 BPA를 하루 4×40=160㎍보다 적게 섭취해야 한다는 의미다.

BPA의 하루 섭취 권장량과 캔 제품을 통해 섭취하는 실제 BPA 노출량을 토대로 산출한 남아의 BPA 위해지수(HI)는 0.38, 여아는 0.43으로 나타났다.

일반적으로 위해지수가 1보다 작으면 유해가 우려되지 않는 수준이므로, 아이가 국내 캔 제품을 하루 1개 이하 섭취할 경우 캔 제품을 통한 BPA 노출에 대해 크게 걱정할 필요는 없다.

엄 교수는 “어린이는 성인에 비해 BPA 등 유해물질에 대한 민감도가 높기 때문에 아동 대상 BPA 모니터링이 지속적으로 이뤄져야 한다”며, “어린이집·초등학교 급식 재료로 BPA 코팅이 된 캔 식품의 사용에 유의할 것”을 권장했다.

한편 이번 연구결과는 환경호르몬 대체물질 개발 사업단(단장, 한양대 계명찬 교수) 주최로 지난 11일 한양대 제2법학관 2층 국제회의실에서 열린 심포지엄(환경호르몬 대체물질이 왜 필요하고 중요한가?)에서 발표됐다. 사업단에선 현재 BPA 대체물질도 개발 중이다.  

BPA는 사람이나 동물의 체내로 들어오면 내분비계의 정상적인 기능을 방해하거나 혼란시키는 환경호르몬의 일종으로, 폴리카보네이트(PC) 소재 플라스틱과 에폭시 수지 합성의 기본원료로 사용된다.

Copyright ⓒ 메디컬월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글자크게하기글자작게하기[이전기사보기] 식약처, 수입식품 영업자 대상 열린토론회 개최[다음기사보기]씨제이오쇼핑 통해 판매한 ‘비비고 곤드레나물밥’ 회수조치프린터하기
주소 복사하기 : http://bit.ly/2oB6Gsm
  • 이 글을 트위터로 보내기
  • 이 글을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이 글을 미투데이로 보내기
  • 이 글을 요즘으로 보내기
  • 네이트온 쪽지보내기
  • 이 글을 구글로 북마크하기
  • 이 글을 네이버로 북마크하기

의약품정보 검색

도시바메디컬
대한임상노인의학회
대한간학회
한국임상암학회
일산병원
센트럴메디컬서비스(주)
분당제생병원
대한의사협회
대한소화기내시경학회
대구가톨릭대학교병원
한국화이자제약
세브란스병원
서울대학교병원

건국대병원
국립암센터
삼육서울병원
분당서울대병원
대한영상의학회
한림대

회사소개 I 개인보호정책 I 이용약관 I 광고/제휴 I 자료실 I 문의하기 I 기사제보

(주)메디컬월드뉴스 의 모든 컨텐츠는 저작권법 보호를 받으며, 무단복제 및 복사 배포를 금합니다
상호명:(주)메디컬월드뉴스 | 사업자번호:107-87-91614 | 등록번호 : 서울. 아02428 | 등록일자(발행일) : 2013.01.16
제호 : MEDICALWORLDNEWS | 발행인:김영미 | 편집인:김영신 | 청소년보호책임자 김영신
주소: 서울시 영등포구 국회대로 72길 4 아이비피아빌딩 5층 메디컬월드뉴스
기사문의/제보: TEL. 02-761-8801, 070-4277-0717 | FAX. 02)761-9046
E-mail : medicalkorea1@daum.net, newsmedical@daum.net
Copyright (c) medicalworldnews.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