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체검색

  • 14.0
    원주 구름많음

나트륨 과다섭취…20대 가장 취약 vs 가정주부 가장 적게 섭취

식약처 박혜경 독성평가연구부장, 성인 1500여명 조사 결과…WHO 권고 하루 나트륨 섭취량 아는 사람 5명 중 1명

이다금기자 입력 2017-04-07 00:30:29 글자크게하기글자작게하기[이전기사보기] 어떻게 걷느냐에 따라 에너지 소비량 2배 차이…‘가능한 가장 빠르게 걷기’가 효과적[다음기사보기]근감소증 환자…류마티스 유병률 2배, 당뇨병 유병률 4배 증가 프린터하기

  • 이 글을 트위터로 보내기
  • 이 글을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이 글을 미투데이로 보내기
  • 이 글을 요즘으로 보내기
  • 네이트온 쪽지보내기
  • 이 글을 구글로 북마크하기
  • 이 글을 네이버로 북마크하기

20대가 나트륨 과다 섭취에 가장 취약한 연령대인 것으로 밝혀졌다. 정부·사회의 나트륨 줄이기 캠페인 등 노력에도 불구하고 세계보건기구(WHO)가 권고하는 나트륨의 하루 섭취량(2000㎎)을 바로 알고 있는 사람은 우리 국민 5명 중 1명꼴에 불과했다.

6일 한국식품커뮤니케이션포럼(KOFRUM)에 따르면 식품의약품안전처 산하 식품의약품안전평가원 박혜경 독성평가연구부장팀이 성인 남녀 1564명(남 797명, 여 767명)을 대상으로 나트륨 섭취와 관련된 각종 요인을 분석한 결과 이같이 조사됐다.

박 부장팀은 연구대상자에게 평소 식습관과 관련된 네 가지(다른 사람보다 짠 음식을 많이 먹는 편인가?, 다른 사람보다 입맛이 짠 편인가?, 다른 사람보다 국·반찬을 많이 먹는 편인가? 탕·찌게·국수 등 국물이 많은 음식을 남보다 더 자주 먹는 편인가?)를 묻는 온라인 설문조사를 실시했다.

각 질문에 대한 답이 ‘전혀 그렇지 않다’이면 1점, ‘그렇지 않다’이면 2점, ‘보통이다’이면 3점, ‘그렇다’이면 4점, ‘매우 그렇다’이면 5점을 주어 대상자의 종합점수를 산출했다.

종합지수가 10점 이하이면 최하위, 11∼13점이면 하위, 14∼15점이면 상위, 16점 이상이면 최상위로 판정, 연구 대상자를 4등급으로 분류했다.

평소 나트륨을 가장 과다 섭취하기 쉬운 식습관을 가진 사람이 최상위, 가장 적게 먹기 쉬운 식습관 보유자가 최하위인 셈이다. 

4등급 분류에서 최상위에 속하는 사람의 평균 연령이 가장 낮았다. 최상위로 분류된 사람의 연령별 비율을 보면 20대가 전체의 30.8%로 가장 높았고 다음은 30대(27.1%)·40대(25.1%)·50대(17.0%) 순이었다.

최상위에 속하는 사람의 직업은 학생이 15.1%로 높은 반면, 최하위에 속하는 사람의 직업은 가정주부가 21.7%로 높았다.

박 부장팀은 논문에서 “학생은 외식 빈도가 높고, 전업주부는 자녀·가족 건강을 위한 식생활에 관심이 높다는 사실이 반영된 결과이다”며, “짜게 먹는 식습관은 환경에 의해 습득되며, 나이 들면서 노화로 인한 미각 둔화와 식습관을 유지하려는 고집이 세지기 때문에 젊은 시기의 식습관 교정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나트륨 섭취 줄이기를 위한 각계의 노력이 많아졌지만 우리 국민의 나트륨 관련 지식은 아직 부족한 것으로 확인됐다.

세계보건기구(WHO)에서 권고하는 나트륨 1일 섭취량(2000㎎)이 얼마인지 알고 있는 사람은 전체 대상자의 21.7%에 불과했다.

이번 연구결과는 한국식품영양학회지 최근호에 ‘나트륨 섭취 인지수준에 따른 식사 장소별 식행동 및 식이 자아효능감’라는 제목으로 소개됐다.

한편 나트륨의 과잉 섭취는 고혈압·심혈관 질환·위암 등 소화기 질환·신장 질환의 발생과 관련이 높은 것으로 알려져 있다.

국민건강영양조사 결과에 따르면, 19세 이상 하루 평균 나트륨 섭취량은 2010년 4877.5㎎에서 2015년 4111.3㎎으로 감소 추세이나 아직 모든 연령대에서 세계보건기구의 권고량인 1일 2000㎎의 2배가 넘는 수준으로 섭취하고 있다.
 

Copyright ⓒ 메디컬월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글자크게하기글자작게하기[이전기사보기] 어떻게 걷느냐에 따라 에너지 소비량 2배 차이…‘가능한 가장 빠르게 걷기’가 효과적[다음기사보기]근감소증 환자…류마티스 유병률 2배, 당뇨병 유병률 4배 증가프린터하기
주소 복사하기 : http://bit.ly/2oF2ybL
  • 이 글을 트위터로 보내기
  • 이 글을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이 글을 미투데이로 보내기
  • 이 글을 요즘으로 보내기
  • 네이트온 쪽지보내기
  • 이 글을 구글로 북마크하기
  • 이 글을 네이버로 북마크하기

의약품정보 검색

도시바메디컬
대한임상노인의학회
대한간학회
한국임상암학회
일산병원
센트럴메디컬서비스(주)
분당제생병원
대한의사협회
대한소화기내시경학회
대구가톨릭대학교병원
한국화이자제약
세브란스병원
서울대학교병원

건국대병원
국립암센터
삼육서울병원
분당서울대병원
대한영상의학회
한림대

회사소개 I 개인보호정책 I 이용약관 I 광고/제휴 I 자료실 I 문의하기 I 기사제보

(주)메디컬월드뉴스 의 모든 컨텐츠는 저작권법 보호를 받으며, 무단복제 및 복사 배포를 금합니다
상호명:(주)메디컬월드뉴스 | 사업자번호:107-87-91614 | 등록번호 : 서울. 아02428 | 등록일자(발행일) : 2013.01.16
제호 : MEDICALWORLDNEWS | 발행인:김영미 | 편집인:김영신 | 청소년보호책임자 김영신
주소: 서울시 영등포구 국회대로 72길 4 아이비피아빌딩 5층 메디컬월드뉴스
기사문의/제보: TEL. 02-761-8801, 070-4277-0717 | FAX. 02)761-9046
E-mail : medicalkorea1@daum.net, newsmedical@daum.net
Copyright (c) medicalworldnews.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