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체검색

  • 15.0
    원주 구름조금

항공편, 3월 26일부터 운항 횟수 변경…국제선 주113회·국내선 주 74회 증가 등

김나성기자 입력 2017-04-13 12:08:44 글자크게하기글자작게하기[이전기사보기] 아파트 단지 내 교통사고 예방 맞춤형 대책 제공[다음기사보기]1,500년 전, 금동신발과 함께 묻힌 파리에는 어떤 비밀이? 프린터하기

  • 이 글을 트위터로 보내기
  • 이 글을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이 글을 미투데이로 보내기
  • 이 글을 요즘으로 보내기
  • 네이트온 쪽지보내기
  • 이 글을 구글로 북마크하기
  • 이 글을 네이버로 북마크하기

3월 26일부터 항공편 운항횟수가 변경됐다. 이에 따라 사전에 항공운항 일정표를 확인하는 것이 좋겠다.

국토교통부(장관 강호인)는 국내외 항공사들이 신청한 2017년 하계기간(2017.3.26~2017.10.28) 동안의 국제선과 국내선의 정기편 항공운항 일정표(스케줄)을 인가했다고 밝혔다.

세계 대부분 나라들은 미주 등의 일광절약시간제(daylight saving time)에 따른 운항시각 변동과 계절적 수요에 탄력적 대처를 위해 1년에 2차례(동·하계) 일정을 조정하고 있다.

이번 하계기간에는 국제선은 88개 항공사가 총 344개 노선에 왕복 주4,412회 운항한다는 계획이며, 전년 하계와 대비하여 운항횟수는 주113회(약 +2.6%) 증가했다.

국가별로는 중국이 전체 운항횟수의 약 28.4%(주1,343회)로 가장 많은 비중을 차지했고, 그 다음으로 일본 20.5%(주971회), 미국 9.3%(주442회) 등의 순이다.

중국의 경우 2017.8월 기준으로 전년 대비 운항횟수가 주26회 증가했지만 2017.4월 운항계획은 2017.8월과 비교하여 주159회 감소한 주1,184회가 운항될 예정이다.

2016년 하계 대비 운항횟수가 가장 많이 증가한 국가는 주154회가 증가한 일본이고, 다음이 홍콩(주40회) 등의 순이다.

또 우리나라 저비용항공사들의 운항횟수가 대폭 증가했는데(전년 하계 주892회 → 올해 하계 주1,143회), 이는 러시아, 동남아 등 하절기 항공시장 수요를 충족시키고 심화되는 저비용항공사 간 경쟁에 따라 기존노선 증편운항 및 신규 취항노선이 확대된 결과로 분석된다.

저비용항공사의 운항확대로 일정표(스케줄) 선택의 폭이 확대되고 운임이 인하되는 등 이용객의 편익이 증진될 것으로 기대된다.

국내선은 총 21개 노선에서 주1,935회를 운항하여 전년 하계기간 대비 운항횟수가 주74회(4.0%, 왕복기준) 늘어난다.

항공사별로 살펴보면, 대형항공사인 대한항공과 아시아나가 전년 하계대비 주13회(1.5%) 증편한 주899회를 운항하며, 저비용항공사는 주 61회(6.3%) 증편한 주 1,036회를 운항한다.

13개 제주노선은 전년 하계대비 주 41회(2.7%) 증편한 주 1,550회이며, 저비용항공사 점유율은 59.2%로 전년 하계대비 0.9%p 증가했다.

제주노선을 제외한 8개 내륙노선은 전년 하계대비 주 33회(9.4%) 증가한 주385회를 운항한다.

국토교통부는 항공편을 이용하는 여행객과 화주들에게 3월 26일부터 변경되는 (하계) 운항스케줄을 미리 확인할 것을 당부했다.

Copyright ⓒ 메디컬월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글자크게하기글자작게하기[이전기사보기] 아파트 단지 내 교통사고 예방 맞춤형 대책 제공[다음기사보기]1,500년 전, 금동신발과 함께 묻힌 파리에는 어떤 비밀이?프린터하기
주소 복사하기 : http://bit.ly/2oBmjA2
  • 이 글을 트위터로 보내기
  • 이 글을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이 글을 미투데이로 보내기
  • 이 글을 요즘으로 보내기
  • 네이트온 쪽지보내기
  • 이 글을 구글로 북마크하기
  • 이 글을 네이버로 북마크하기

의약품정보 검색

센트럴메디컬서비스(주)
분당제생병원
대한의사협회
한국임상암학회
일산병원
대한소화기내시경학회
대구가톨릭대학교병원
한국화이자제약
세브란스병원
서울대학교병원

건국대병원
국립암센터
삼육서울병원
분당서울대병원
대한영상의학회
한림대

회사소개 I 개인보호정책 I 이용약관 I 광고/제휴 I 자료실 I 문의하기 I 기사제보

(주)메디컬월드뉴스 의 모든 컨텐츠는 저작권법 보호를 받으며, 무단복제 및 복사 배포를 금합니다
상호명:(주)메디컬월드뉴스 | 사업자번호:107-87-91614 | 신문사업등록번호 : 서울, 다10793
발행인:김영미 | 편집인:김영신 | 청소년보호책임자 김영신
주소: 서울시 영등포구 국회대로 72길 4 아이비피아빌딩 5층 메디컬월드뉴스
기사문의/제보: TEL. 02-761-8801, 070-4277-0717 | FAX. 02)761-9046
E-mail : medicalkorea1@daum.net, newsmedical@daum.net
Copyright (c) medicalworldnews.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