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체검색

  • 22.0
    원주 비

임진바이러스 감염 형태 기전 규명…경기·강원에서 감염률 유사

고대의대 송진원 교수, 생태계 내 유전자 교환으로 다양한 감염 형태 나타나

김영신기자 입력 2017-03-17 14:59:51 글자크게하기글자작게하기[이전기사보기] 세브란스 20년 진료통계 보고서 발간[다음기사보기]우울증·강박증 치료제 복용 후 뇌 부위별 분포 차이 확인 프린터하기

  • 이 글을 트위터로 보내기
  • 이 글을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이 글을 미투데이로 보내기
  • 이 글을 요즘으로 보내기
  • 네이트온 쪽지보내기
  • 이 글을 구글로 북마크하기
  • 이 글을 네이버로 북마크하기

한타바이러스 종인 임진바이러스(Imjin virus)가 생태계 내 활발하게 활동하며 다양한 형태의 유전자 교환을 일으킨다는 연구결과가 발표돼 관심을 모으고 있다. 주인공은 고려대학교 의과대학 미생물학교실 송진원 교수팀. 

한타바이러스는 쥐로부터 사람에게 감염되며, 신부전증, 출혈, 혈소판 감소증, 쇼크 등을 일으켜 생명을 위태롭게 하는 위험한 바이러스로 알려져 있다.

국내 뿐 아니라 전 세계에 고르게 분포해 있으며, 지금까지 국내에서 발견된 한타바이러스 종에는 한탄바이러스와 서울바이러스, 무주바이러스, 수청바이러스, 제주바이러스 및 임진바이러스가 있다.

이중 임진바이러스는 지난 2009년 송진원 교수가 비무장지대(DMZ) 임진강 일대에서 서식하는 식충목과 우수리 땃쥐(Crocidura lasiura)에서 세계 최초로 발견 및 분리에 성공한 바이러스다.

임진바이러스의 유전학적 특징과 병원성 연구를 꾸준히 해온 송진원 교수팀은 지난 2011년부터 2014년까지 채집한 우수리 땃쥐의 임진바이러스 유전체 염기서열을 분석했다.

그 결과, 경기도와 강원도의 숙주간 임진바이러스 감염률이 유사하다는 사실을 발견했다.

또 혈청학·분자 생물학 분석을 통해 오랜 기간 진화를 거듭하면서 면역 체계가 발달된 자연 숙주라도 임진바이러스에 전염성이 강하며, 이로 인해 다양한 감염 형태가 나타난다는 결과를 도출했다.

이번 연구는 임진바이러스가 유전자 교환을 통해 자연적으로 유전자 재조합 및 유전자 재편성이 활발히 일어난다는 것을 시사해 큰 의미가 있다.

이번 연구결과는 지난 15일 세계적으로 권위 있는 과학학술지 네이처의 자매지인 사이언티픽 리포트(Scientific Reports)에 ‘국내 식충목 한타바이러스인 임진바이러스의 자연 상태에서 역동적 순환과 유전자 교환(Dynamic Circulation and Genetic Exchange of a Shrew-borne Hantavirus, Imjin virus, in the Republic of Korea)’라는 제목으로 게재됐다.
 
임진바이러스 감염 형태 기전 규명…경기·강원에서 감염률 유사

송진원 교수는 “최근 아프리카에서 발견된 한타바이러스도 인간에게 전염될 수 있다는 발표가 있는 것처럼 지속적으로 발견되는 신종 고병원성 바이러스는 전 세계 공포의 대상이 되고 있다”며, “이번 연구는 한타바이러스와 숙주 간 상호작용과 진화에 대한 이해를 도울 뿐 아니라 신종 한타바이러스에 대한 감시체계를 구축하는 데 크게 기여할 것이다”고 밝혔다.

한편, 송진원 교수는 1996년 고대의대 미생물학교실에 부임한 이후 ‘임진바이러스’, ‘제주바이러스’ 및 여러 신종 바이러스를 발견했으며, 그 업적을 인정받아 2011년 대한민국학술원상, 2013년 이호왕 어워드를 수상했다.

또 100여 편의 SCI(E) 논문을 포함해 국내외에 학술논문 140여 편을 발표하는 등 한타바이러스 관련 연구를 선도하고 있는 바이러스 연구의 권위자로 지난해 국제 한타바이러스학회 차기 회장으로 선출된 바 있다.

송 교수가 소속된 고려대학교 미생물학교실은 1976년 이호왕 교수가 세계최초로 신증후출혈열의 원인체인 한탄바이러스를 발견해 세계 의학계에 큰 기여를 했으며, 현재 다양한 병원성 바이러스에 대한 연구를 활발히 수행하고 있다.

Copyright ⓒ 메디컬월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글자크게하기글자작게하기[이전기사보기] 세브란스 20년 진료통계 보고서 발간[다음기사보기]우울증·강박증 치료제 복용 후 뇌 부위별 분포 차이 확인프린터하기
주소 복사하기 : http://bit.ly/2mP6cvR
  • 이 글을 트위터로 보내기
  • 이 글을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이 글을 미투데이로 보내기
  • 이 글을 요즘으로 보내기
  • 네이트온 쪽지보내기
  • 이 글을 구글로 북마크하기
  • 이 글을 네이버로 북마크하기

의약품정보 검색

도시바메디컬
대한임상노인의학회
대한간학회
한국임상암학회
일산병원
센트럴메디컬서비스(주)
분당제생병원
대한의사협회
대한소화기내시경학회
대구가톨릭대학교병원
한국화이자제약
세브란스병원
서울대학교병원

건국대병원
국립암센터
삼육서울병원
분당서울대병원
대한영상의학회
한림대

회사소개 I 개인보호정책 I 이용약관 I 광고/제휴 I 자료실 I 문의하기 I 기사제보

(주)메디컬월드뉴스 의 모든 컨텐츠는 저작권법 보호를 받으며, 무단복제 및 복사 배포를 금합니다
상호명:(주)메디컬월드뉴스 | 사업자번호:107-87-91614 | 등록번호 : 서울. 아02428 | 등록일자(발행일) : 2013.01.16
제호 : MEDICALWORLDNEWS | 발행인:김영미 | 편집인:김영신 | 청소년보호책임자 김영신
주소: 서울시 영등포구 국회대로 72길 4 아이비피아빌딩 5층 메디컬월드뉴스
기사문의/제보: TEL. 02-761-8801, 070-4277-0717 | FAX. 02)761-9046
E-mail : medicalkorea1@daum.net, newsmedical@daum.net
Copyright (c) medicalworldnews.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