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체검색

  • 22.0
    원주 맑음

소득 하위 25%, 1일 평균 나트륨 34mg 더 섭취…‘고혈압·당뇨’ 위험 높아져

만성질환 예방 사업 확대 및 기본소득 향상위한 노력 필요

김영신기자 입력 2017-02-08 11:21:33 글자크게하기글자작게하기[이전기사보기] 정밀의학 연구 및 임상적용 본격화‘가톨릭정밀의학연구센터’개소[다음기사보기]편두통 환자 인지기능저하 호소, 치매전조증상과 달라 프린터하기

  • 이 글을 트위터로 보내기
  • 이 글을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이 글을 미투데이로 보내기
  • 이 글을 요즘으로 보내기
  • 네이트온 쪽지보내기
  • 이 글을 구글로 북마크하기
  • 이 글을 네이버로 북마크하기

소득 하위 25%가 더 짜게 먹고, 이로 인해 고혈압, 당뇨 등의 만성질환 위험도도 높아지는 것으로 나타났다.

인제대학교 서울백병원 신장내과 구호석 교수팀이 2008년부터 2014년까지 국민건강영양조사에 참여한 3만 107명을 소득수준에 따라 네 집단으로 분류해 분석한 결과 이같이 조사됐다.

이번 연구는 인구 가중치를 적용해 한국인 전체를 계산했다.

소득이 가장 낮은 집단(소득 하위 25%)의 1일 평균 나트륨 섭취량은 3,251mg으로, 소득이 가장 높은 집단(상위 25%) 섭취량인 3,217mg보다 34mg 더 많이 먹었다. 소금으로 따지면 1일 평균 85mg 더 먹는 결과다. (Tanka 공식, 소변 분석)

하지만 모든 집단에서 WHO(세계보건기구) 1일 평균 나트륨 권장량인 2,000mg보다 1,000mg 이상 더 먹었다.

구호석 교수는 “일반적으로 소득이 높을수록 끼니를 잘 챙겨 먹어 칼로리와 나트륨 섭취량이 높은 것으로 알려져 왔지만, 이번 연구결과 소득이 낮을수록 나트륨 섭취가 높았다”며, “소득이 낮을수록 식사가 불규칙하고 라면과 같은 인스턴트 음식을 많이 섭취할 가능성이 높을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문제는 소득이 낮은 집단에서 나트륨 섭취가 많아 만성질환 유병률도 높게 나타나 악순환으로 이어졌다.

실제 당뇨병 유병률은 소득이 가장 낮은 집단(하위 25%)이 9.3%로 가장 높은 집단(상위 25%, 8.1%)보다 1.2% 포인트 높았고, 고혈압은 소득이 낮은 집단 유병률이 27.8%로 높은 집단(25.9%)보다 1.9% 포인트 더 높았다. 대사증후군 유병률도 소득이 낮은 집단이 1.8% 포인트 더 높았다.

만성질환을 앓고 있지만, 소득이 낮을수록 병원 치료도 더 못 받고 있었다. 병원에 다니지 않는 환자의 비율은 소득이 가장 낮은 집단이 22.3%로 소득이 높은 집단(14.9%)보다 7.4% 포인트 높았다.

병원에 다니지 않는 가장 큰 이유는 돈 때문이었다. 소득이 가장 낮은 집단의 36.6%가 경제적인 이유로 병원에 다니지 않았다. 소득이 가장 높은 집단은 10%만 경제적 이유를 꼽았다. 
 
소득 하위 25%, 1일 평균 나트륨 34mg 더 섭취…‘고혈압·당뇨’ 위험 높아져

구호석 교수는 “소득이 낮을수록 나트륨 섭취도 많고 만성질환 유병률도 높지만 정작 소득이 낮아 병원에 다니지 못하는 환자들이 많다는게 문제다”며, “소득이 적은 노인의 경우 40% 이상이 2개 이상 만성질환을 앓고 있고, 노인 인구도 급증하고 있어 만성질환을 예방하고, 조기에 관리하지 못하면 결국 의료비 지출이 폭증할 수 있다. 기본소득을 늘리고 만성질환 예방 사업을 확대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번 연구결과는 미국 국제학술지 메디슨(Medicine) 최근호에 발표했다.
 

Copyright ⓒ 메디컬월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글자크게하기글자작게하기[이전기사보기] 정밀의학 연구 및 임상적용 본격화‘가톨릭정밀의학연구센터’개소[다음기사보기]편두통 환자 인지기능저하 호소, 치매전조증상과 달라프린터하기
주소 복사하기 : http://bit.ly/2kLewxX
  • 이 글을 트위터로 보내기
  • 이 글을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이 글을 미투데이로 보내기
  • 이 글을 요즘으로 보내기
  • 네이트온 쪽지보내기
  • 이 글을 구글로 북마크하기
  • 이 글을 네이버로 북마크하기

의약품정보 검색

도시바메디컬
대한임상노인의학회
대한간학회
한국임상암학회
일산병원
센트럴메디컬서비스(주)
분당제생병원
대한의사협회
대한소화기내시경학회
대구가톨릭대학교병원
한국화이자제약
세브란스병원
서울대학교병원

건국대병원
국립암센터
삼육서울병원
분당서울대병원
대한영상의학회
한림대

회사소개 I 개인보호정책 I 이용약관 I 광고/제휴 I 자료실 I 문의하기 I 기사제보

(주)메디컬월드뉴스 의 모든 컨텐츠는 저작권법 보호를 받으며, 무단복제 및 복사 배포를 금합니다
상호명:(주)메디컬월드뉴스 | 사업자번호:107-87-91614 | 등록번호 : 서울. 아02428 | 등록일자(발행일) : 2013.01.16
제호 : MEDICALWORLDNEWS | 발행인:김영미 | 편집인:김영신 | 청소년보호책임자 김영신
주소: 서울시 영등포구 국회대로 72길 4 아이비피아빌딩 5층 메디컬월드뉴스
기사문의/제보: TEL. 02-761-8801, 070-4277-0717 | FAX. 02)761-9046
E-mail : medicalkorea1@daum.net, newsmedical@daum.net
Copyright (c) medicalworldnews.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