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체검색

  • 10.0
    원주 구름조금

전립선비대증, ‘70대·전립선 30g 이상’시 최대 3배 방광 2차 변성위험 높아

대한비뇨기과학재단 ‘전립선비대증으로 인한 배뇨근 과활동성의 발생 위험 연령과 전립선 크기 상관관계’ 발표

김영신기자 입력 2016-11-07 17:17:28 글자크게하기글자작게하기[이전기사보기] 대한비뇨기종양학회, 전립선암 환우 대상 건강강좌 개최[다음기사보기]“앞으로 비뇨의학과로 불러주세요” 프린터하기

  • 이 글을 트위터로 보내기
  • 이 글을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이 글을 미투데이로 보내기
  • 이 글을 요즘으로 보내기
  • 네이트온 쪽지보내기
  • 이 글을 구글로 북마크하기
  • 이 글을 네이버로 북마크하기

고령이거나 전립선의 크기가 큰 남성 환자일수록 전립선비대증이 방광의 2차 변성을 유발해 과민성 방광을 발생시킬 수 있어, 나이가 70세 이상이거나 전립선 크기 30g 이상이 되기 이전에 적극적으로 전립선비대증 치료를 받을 필요가 있다는 지적이 제기됐다.

대한비뇨기과학재단(이사장 천준, 고려대 안암병원)은‘제6회 블루애플캠페인’의 일환으로 2010년부터 2015년까지 배뇨 증상으로 진료를 받은 총 7,839명의 남성 환자 중에서 배뇨일지, 전립선 초음파, 요역동학검사를 모두 수행한 606명을 대상으로 진행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

◆고연령에서 방광 2차 변성과 과민성 방광 위험성 높아져
‘남성의 적’으로 불리는 전립선비대증은 남성의 신체적 노화가 진행되면서 나타나는 질환으로 50대 남성에서 50%, 80대 남성에서 80% 이상의 유병률을 보인다.

보통 전립선비대증으로 인해 전립선 크기가 커지면 방광을 압박해 과민성 방광 증상이 흔하게 나타난다.

이번 연구에서 전립선비대증 환자의 연령이 증가하면 방광의 2차 변성으로 인해 나타나는 배뇨근 과활동성의 비율도 함께 증가했다.

배뇨근 과활동성이란 요역동학 검사상 방광의 불수의적인 수축이 나타나는 경우로 절박뇨, 빈뇨, 야간뇨 등의 증상을 나타내는 과민성 방광과 연관성이 높은 것으로 알려져 있다.

방광의 2차 변성 보유율은 70대 남성에서 40%로, 60대 남성 환자의 25%보다 약 1.5배 높았다.

50대 남성부터 70대 남성에 이르기까지는 연령에 따른 방광의 2차 변성 비율이 급격한 증가를 하였으나 80세 이상부터는 큰 증가 없이 비슷한 비율을 보였다.
전립선비대증, ‘70대·전립선 30g 이상’시 최대 3배 방광 2차 변성위험 높아

또 전립선 크기가 커질수록 방광의 2차 변성 비율도 증가했다. 2010 대한전립선학회 치료지침에 따르면, 65세 이하의 전립선 평균 크기는 호두 크기(22.5g)만 하다고 알려져 있다. 

이번 연구에서는 전립선 크기 30g 이상인 35%의 남성 환자에서 이미 방광의 2차 변성을 나타내는 배뇨근 과활동성이 나타난 것으로 확인되었다. 전립선 크기에 따른 방광의 2차 변성 비율은 전립선의 크기가 30g이 될 때까지 급격히 증가했다. 그러나 30g이 넘으면 그 이후에는 비슷한 비율을 보였다.

◆70세 이상이면서 전립선 크기 30g인 남성, 방광의 2차 변성 발병률 2.95배 높아
70세 이상이면서 전립선 크기 30g 이상의 방광의 2차 변성이 발생할 승산비(Odds ratio, 어떤 집단과 비교해 다른 집단의 확률이 얼마나 높은지 나타내는 수치로 비교위험도와 비슷한 개념)는 2.95배로, 70세 이상이면서 전립선 크기가 30g일 때 건강한 중년 남성보다 방광의 2차 변성 위험이 약 3배인 것으로 조사됐다.
전립선비대증, ‘70대·전립선 30g 이상’시 최대 3배 방광 2차 변성위험 높아

대한비뇨기과학재단 조문기 홍보이사(한국원자력의학원 비뇨기과)는 “2018년 고령사회 진입을 앞두고 중년 남성의 삶의 질 향상을 위해 비뇨기 건강관리는 점차 중요해지고 있다”며, “전립선비대증으로 인한 과민성 방광으로 고통을 겪는 남성 중에서 특별히 주의해야 할 연령 혹은 전립선 크기의 예측을 위해 본 연구를 진행했다”고 밝혔다.

대한비뇨기과학재단 천준 이사장(고려대 안암병원)은 “나이가 들어 전립선 크기가 커지면 방광의 2차 변성의 발병률도 높아지므로 70세가 되기 이전에 주기적으로 전립선비대증 검사를 받고 필요 시 비뇨기 전문의에게 시기적절한 치료를 받는 것을 권한다”며, “앞으로도 중년 남성의 비뇨기 건강 향상을 위해 재단 차원의 노력을 지속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Copyright ⓒ 메디컬월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글자크게하기글자작게하기[이전기사보기] 대한비뇨기종양학회, 전립선암 환우 대상 건강강좌 개최[다음기사보기]“앞으로 비뇨의학과로 불러주세요”프린터하기
주소 복사하기 : http://bit.ly/2eEmrcQ
  • 이 글을 트위터로 보내기
  • 이 글을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이 글을 미투데이로 보내기
  • 이 글을 요즘으로 보내기
  • 네이트온 쪽지보내기
  • 이 글을 구글로 북마크하기
  • 이 글을 네이버로 북마크하기

의약품정보 검색

도시바메디컬
대한임상노인의학회
대한간학회
한국임상암학회
일산병원
센트럴메디컬서비스(주)
분당제생병원
대한의사협회
대한소화기내시경학회
대구가톨릭대학교병원
한국화이자제약
세브란스병원
서울대학교병원

건국대병원
국립암센터
삼육서울병원
분당서울대병원
대한영상의학회
한림대

회사소개 I 개인보호정책 I 이용약관 I 광고/제휴 I 자료실 I 문의하기 I 기사제보

(주)메디컬월드뉴스 의 모든 컨텐츠는 저작권법 보호를 받으며, 무단복제 및 복사 배포를 금합니다
상호명:(주)메디컬월드뉴스 | 사업자번호:107-87-91614 | 등록번호 : 서울. 아02428 | 등록일자(발행일) : 2013.01.16
제호 : MEDICALWORLDNEWS | 발행인:김영미 | 편집인:김영신 | 청소년보호책임자 김영신
주소: 서울시 영등포구 국회대로 72길 4 아이비피아빌딩 5층 메디컬월드뉴스
기사문의/제보: TEL. 02-761-8801, 070-4277-0717 | FAX. 02)761-9046
E-mail : medicalkorea1@daum.net, newsmedical@daum.net
Copyright (c) medicalworldnews.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