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체검색

  • 24.0
    원주 구름많음

직선제산의회 “임신부 외래 본인부담률 인하 환영”

“초음파 급여 횟수 제한 폐지 촉구”

김영신기자 입력 2016-11-05 22:40:22 글자크게하기글자작게하기[이전기사보기] 대한폐경학회 제46차 추계연수강좌 및 학술대회 개최[다음기사보기]폐경호르몬요법 득과 실은?…50대 폐경호르몬요법 치료 권고 프린터하기

  • 이 글을 트위터로 보내기
  • 이 글을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이 글을 미투데이로 보내기
  • 이 글을 요즘으로 보내기
  • 네이트온 쪽지보내기
  • 이 글을 구글로 북마크하기
  • 이 글을 네이버로 북마크하기

직선제대한산부인과의사회(이하 직선제산의회)가 2017년 1월 1일부터 적용되는 임신부 외래 본인부담률 인하 환영과 빠른 시간 내에 초음파 급여 횟수 제한을 폐지하라고 촉구하고 나섰다.

보건복지부는 지난 11월 4일 제17차 건강보험정책심의위원회를 열고 ▲감염예방·환자 안전 관련 수가 신설 ▲임신부·조산아 외래 본인 부담률 인하 ▲재가치료에 필요한 소모품에 대한 건보지원 확대 등을 심의·의결했다.

2017년 1월 1일부터 산부인과를 이용하는 임신부는 외래진료 본인 부담률이 상급종합병원의 경우 60%에서 40%, 종합병원은 50%에서 30%, 병원급은 40%에서 20%, 의원급은 30%에서 10%로 낮아진다.

산전 진찰 중 가장 비중이 높은 초음파검사를 비롯하여, 그 외 고비용으로 소요되는 기형아 검사 및 풍진 바이러스 등 필수 산전진찰 검사 비용이 경감 대상에 해당된다.

직선제산의회는 “그동안 임신부 초음파 급여화 졸속 추진을 반대하는 성명서를 발표하고, 보건 복지부가 참여한 공청회, 산부인과의사 궐기대회 등을 통해 임신부와 태아의 건강권을 심각히 위협하는 초음파 졸속 급여화로 인한 문제점을 경고해 왔다”며, “2016년 10월 1일 전문가 단체의 의견을 철저히 무시하고, 저출산 문제 해결 핵심인 임신부와 산부인과의사 모두에게 실망감과 함께 사회적 혼란을 유발하는 임신부 초음파 급여화를 일방적으로 졸속 추진하였다”고 밝혔다.

또 “시행되자마자 우리 의사회가 지적한 임신부 본인부담금 문제와 초음파 급여 횟수 제한의 문제점이 드러났고, 결국 급여화 시행 한 달이 지나자마자 11월 4일 본인 부담금의 하향조정으로 산모의 경제적 부담을 줄여야 한다는 주장이 일부 받아들여졌다”고 덧붙였다.

즉 저출산 시대에 모든 임산부와 태아의 건강을 가장 우선해야 함에도 초음파 급여의 횟수를 제한해 진료권을 방해한다는 것은 이해할 수 없다는 것이다.

직선제산의회는 “특히 임신 20주 이후 단 2회 초음파 급여화는 산모와 태아의 건강을 위협하므로 횟수 제한 부작용으로 인해 불행한 일이 발생하지 않도록 빠른 시간 내에 초음파 급여의 횟수 제안을 폐지하기 바란다”고 강조했다. 
 

Copyright ⓒ 메디컬월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글자크게하기글자작게하기[이전기사보기] 대한폐경학회 제46차 추계연수강좌 및 학술대회 개최[다음기사보기]폐경호르몬요법 득과 실은?…50대 폐경호르몬요법 치료 권고프린터하기
주소 복사하기 : http://bit.ly/2ez90L6
  • 이 글을 트위터로 보내기
  • 이 글을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이 글을 미투데이로 보내기
  • 이 글을 요즘으로 보내기
  • 네이트온 쪽지보내기
  • 이 글을 구글로 북마크하기
  • 이 글을 네이버로 북마크하기

의약품정보 검색

도시바메디컬
대한임상노인의학회
대한간학회
한국임상암학회
일산병원
센트럴메디컬서비스(주)
분당제생병원
대한의사협회
대한소화기내시경학회
대구가톨릭대학교병원
한국화이자제약
세브란스병원
서울대학교병원

건국대병원
국립암센터
삼육서울병원
분당서울대병원
대한영상의학회
한림대

회사소개 I 개인보호정책 I 이용약관 I 광고/제휴 I 자료실 I 문의하기 I 기사제보

(주)메디컬월드뉴스 의 모든 컨텐츠는 저작권법 보호를 받으며, 무단복제 및 복사 배포를 금합니다
상호명:(주)메디컬월드뉴스 | 사업자번호:107-87-91614 | 등록번호 : 서울. 아02428 | 등록일자(발행일) : 2013.01.16
제호 : MEDICALWORLDNEWS | 발행인:김영미 | 편집인:김영신 | 청소년보호책임자 김영신
주소: 서울시 영등포구 국회대로 72길 4 아이비피아빌딩 5층 메디컬월드뉴스
기사문의/제보: TEL. 02-761-8801, 070-4277-0717 | FAX. 02)761-9046
E-mail : medicalkorea1@daum.net, newsmedical@daum.net
Copyright (c) medicalworldnews.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