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체검색

  • 19.0
    원주 맑음

핵의학검사 환자로부터 피폭은‘안전’…과다한 우려

법적기준과 관련규정을 잘 지키는 것 중요

김영신기자 입력 2016-12-13 09:28:21 글자크게하기글자작게하기[이전기사없음][다음기사없음] 프린터하기

  • 이 글을 트위터로 보내기
  • 이 글을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이 글을 미투데이로 보내기
  • 이 글을 요즘으로 보내기
  • 네이트온 쪽지보내기
  • 이 글을 구글로 북마크하기
  • 이 글을 네이버로 북마크하기

핵의학검사 환자로부터 피폭은 법적기준과 관련규정을 잘 지키면 안전하며, 과다한 우려라는 지적이 제기됐다.

서울대의과대학 핵의학교실 강건욱 교수는 지난 10월 29일 서울아산병원 동관 6층 대강당에서 개최된 대한핵의학회 제55차 추계학술대회에서 ‘핵의학검사 환자로부터 피폭’이라는 주제발표를 통해 이같이 밝혔다.

실제 진단을 목적으로 하는 방사성의약품들을 투여받은 환자의 몸으로부터 나오는 방사선량률은 0.6~10.2μSv/hr 수준으로 낮고, 치료용에 비해 반감기도 짧아서 다른 사람들에게 유의미한 방사선피폭을 주지 않는다.

따라서 허용기준 이하의 경우에서는 방사성의약품을 처방받은 환자들은 핵의학과 밖으로 다니는 것이 허용된다.

특히 갑상선암 치료를 위해 방사성옥소(I-131) 고용량을 투여받은 환자들은 격리를 요하게 된다.

또 의료기관에서는 방사성옥소 투여량이 30밀리퀴리(mCi)이상인 경우 입원치료를 했다가 환자로부터의 선량률이 70μSv/hr 이하가 되면 방사선안전에 대한 주의사항 안내서와 함께 퇴원시키고 있다.

이 경우 가족이나 간병인이 최대 5mSv까지 받는 것을 가정하고 있다.

하지만 강건욱 교수는 “보호자한테 방사선량계를 착용하게 하고, 피폭량을 실측한 실제 상황에서는 방사선안전에 대한 지침을 지키지 않는 경우 가장 많이 받은 경우 1mSv였다”며, “핵의학검사 환자로부터 피폭은 법적기준과 관련규정을 잘 지키면 안전하며, 과다한 우려에 대해서는 객관적 자료를 근거로 한 적극적 소통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한편 대한핵의학회는 지난 10월 28일~29일 서울아산병원 동관 6층 대강당에서 약 400명이 참석한 가운데 제55차 추계학술대회 및 총회를 개최했다.
 

Copyright ⓒ 메디컬월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글자크게하기글자작게하기[이전기사없음][다음기사없음]프린터하기
주소 복사하기 : http://bit.ly/2hrusBz
  • 이 글을 트위터로 보내기
  • 이 글을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이 글을 미투데이로 보내기
  • 이 글을 요즘으로 보내기
  • 네이트온 쪽지보내기
  • 이 글을 구글로 북마크하기
  • 이 글을 네이버로 북마크하기

의약품정보 검색

센트럴메디컬서비스(주)
분당제생병원
대한의사협회
한국임상암학회
일산병원
대한소화기내시경학회
대구가톨릭대학교병원
한국화이자제약
세브란스병원
서울대학교병원

건국대병원
국립암센터
삼육서울병원
분당서울대병원
대한영상의학회
한림대

회사소개 I 개인보호정책 I 이용약관 I 광고/제휴 I 자료실 I 문의하기 I 기사제보

(주)메디컬월드뉴스 의 모든 컨텐츠는 저작권법 보호를 받으며, 무단복제 및 복사 배포를 금합니다
상호명:(주)메디컬월드뉴스 | 사업자번호:107-87-91614 | 신문사업등록번호 : 서울, 다10793
발행인:김영미 | 편집인:김영신 | 청소년보호책임자 김영신
주소: 서울시 영등포구 국회대로 72길 4 아이비피아빌딩 5층 메디컬월드뉴스
기사문의/제보: TEL. 02-761-8801, 070-4277-0717 | FAX. 02)761-9046
E-mail : medicalkorea1@daum.net, newsmedical@daum.net
Copyright (c) medicalworldnews.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