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체검색

  • 26.0
    원주 맑음

소금, 설탕과 ‘밀당’하지 마세요!…인기 ‘단짠’ 제품 大분석

이다금기자 입력 2016-08-29 20:27:13 글자크게하기글자작게하기[이전기사보기] 보존료 등 식품첨가물의 기준 개선[다음기사보기]식약처, 추석 성수식품 제조·판매업체 179곳 적발 행정조치 프린터하기

  • 이 글을 트위터로 보내기
  • 이 글을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이 글을 미투데이로 보내기
  • 이 글을 요즘으로 보내기
  • 네이트온 쪽지보내기
  • 이 글을 구글로 북마크하기
  • 이 글을 네이버로 북마크하기

‘단짠’ 열풍이 거세다. 그야말로 대세다.

‘단짠’은 단 것을 먹은 후 짠 것을 먹으면 음식을 끊임없이 먹을 수 있다는데서 유래되었지만, 달콤함과 짭짤함을 동시에 맛볼 수 있는 제품을 뜻하는 의미로 발전하였다.

‘단짠’ 제품은 어울릴 것 같지 않은 두 가지 맛을 함께 느낄 수 있다는 점에서 인기를 끌고 있다. 과자나 아이스크림 뿐 아니라 견과류, 심지어 커피까지 등장하면서 특히 2~30대 여성의 반응이 뜨겁다.

그렇다면 영양적인 측면은 어떨까.365mc 식이영양위원회의 도움을 받아 큰 인기를 얻고 있는 대표적인 단짠 제품 3가지를 분석해봤다.

30~49세 성인 여성 기준, 일일 칼로리 1900kcal, 당분 섭취량 50g(WHO 기준), 나트륨은 2,000mg을 권장량으로 설정했다.

◆M사 ‘솔티드카라멜와플콘’ 1개
카라멜과 소금의 환상적 콜라보레이션 덕에 SNS에서 큰 인기몰이 중. 와플콘 1개에 포함된 당지수가 30g이므로 WHO 기준 일일 섭취량의 약 60%, 나트륨은 16.8%를 채운다.

잊을 수 없는 단짠의 조화 뿐 아니라 시즌 한정판이라는 이점 덕에 아이스크림만 하루 종일 먹고자 한다면 약 6개 정도 섭취 시 일일 칼로리를 충족한다.

◆G사 ‘허니버터아몬드’ 250g
최근 중국인들 사이에서 품귀현상이 일어날 정도로 인기 있는 이 제품은 적당히 달고 짠맛 덕에 맥주안주로 최고라는 평가. 250g 한 봉지 속에 하루 권장되는 당 섭취량의 90%, 나트륨은 35%가 들어있다.

한 봉지를 다 먹고 아쉬움에 반을 더 먹는다면 일일 권장 칼로리를 달성할 수 있다. 혹시라도 ‘견과류가 다이어트에 좋다’는 말에 맘 편하게 먹고 있는 다이어터가 있다면 지금 당장 손 떼길.

◆P사 ‘버터카라멜감자칩’ 110g
버터의 풍미와 카라멜의 달콤함이 짭쪼름한감자칩을 감싸주어 한 번 봉지를 열면 멈출 수 없게 한다는 그 과자. 의외로 당 함량이 일일 권장량 대비 9%정도로 적게 들어있다.

대신 나트륨은 35% 함유. 감자칩 3.5통을 섭취하면 하루치 칼로리를 모두 섭취하게 된다. 실제 이 과자를 먹으면 단짠의 조화 때문에 동일 브랜드 내 다른 감자칩보다 싱겁게 느껴질 수 있으나, 110g은 밥 1/2공기 정도이기 때문에 동일 중량으로 계산한다면 밥보다 훨씬 더 높은 칼로리임을 계산할 수 있다.

365mc 람스센터 채규희 대표원장은 “‘단짠’과자나 디저트를 먹을 때 그 맛에 반해 당과 나트륨량이 어느 정도 들어있는지 확인하지 못할 수 있다”며 “당이나 나트륨을 많이 섭취하면 다이어트를 방해할 뿐 아니라 고혈압, 지방간 등 건강상 문제를 초래할 수 있기 때문에 중량을 확인하여 적정량만 섭취하는 습관을 길러야 한다”고 조언했다.

Copyright ⓒ 메디컬월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글자크게하기글자작게하기[이전기사보기] 보존료 등 식품첨가물의 기준 개선[다음기사보기]식약처, 추석 성수식품 제조·판매업체 179곳 적발 행정조치프린터하기
주소 복사하기 : http://bit.ly/2c2XGnH
  • 이 글을 트위터로 보내기
  • 이 글을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이 글을 미투데이로 보내기
  • 이 글을 요즘으로 보내기
  • 네이트온 쪽지보내기
  • 이 글을 구글로 북마크하기
  • 이 글을 네이버로 북마크하기

의약품정보 검색

도시바메디컬
대한임상노인의학회
대한간학회
한국임상암학회
일산병원
센트럴메디컬서비스(주)
분당제생병원
대한의사협회
대한소화기내시경학회
대구가톨릭대학교병원
한국화이자제약
세브란스병원
서울대학교병원

건국대병원
국립암센터
삼육서울병원
분당서울대병원
대한영상의학회
한림대

회사소개 I 개인보호정책 I 이용약관 I 광고/제휴 I 자료실 I 문의하기 I 기사제보

(주)메디컬월드뉴스 의 모든 컨텐츠는 저작권법 보호를 받으며, 무단복제 및 복사 배포를 금합니다
상호명:(주)메디컬월드뉴스 | 사업자번호:107-87-91614 | 등록번호 : 서울. 아02428 | 등록일자(발행일) : 2013.01.16
제호 : MEDICALWORLDNEWS | 발행인:김영미 | 편집인:김영신 | 청소년보호책임자 김영신
주소: 서울시 영등포구 국회대로 72길 4 아이비피아빌딩 5층 메디컬월드뉴스
기사문의/제보: TEL. 02-761-8801, 070-4277-0717 | FAX. 02)761-9046
E-mail : medicalkorea1@daum.net, newsmedical@daum.net
Copyright (c) medicalworldnews.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