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3D 프린터 사용 교사, 육종 사례 분석 연구 최초 발표…보호책 마련 필요 - 성빈센트병원 주민욱 교수팀
  • 기사등록 2022-07-03 23:25:25
기사수정

최근 3D 프린터는 교육 분야에서도 높은 인기를 얻고 있다. 

앞선 여러 연구에서 필라멘트가 고온에서 녹는 과정 중 유해한 입자들과 휘발성 유기 화합물의 배출이 보고되어 잠재적인 건강 위해 가능성이 제기됐다.


이런 가운데 환기가 제대로 되지 않는 곳에서 3D 프린터를 사용한 교사들에게 발생한 육종 증례를 분석한 연구 논문이 처음으로 보고됐다.


가톨릭대학교 성빈센트병원 정형외과 주민욱 교수팀은 고등학교에서 3D 프린터를 사용한 후 육종을 진단받은 교사 3명에 대한 의무기록과 업무 환경에 대한 진술 등을 토대로 분석을 진행했다.

주민욱 교수팀은 각각 유잉 육종, 악성 말초 신경초 종양, 지방육종을 진단받은 3명의 교사가 공통된 특이 환경에 노출되었다는 점에 주목했다. 


육종을 진단받은 교사 모두 최소 2년 이상, 하루에 2시간~10시간 이상 환기 시설이 제대로 갖춰지지 않은 환경에서 3D 프린터를 사용했으며, 최대 4~10대의 3D 프린터를 동시에 사용한 것으로 확인됐다. 

3명의 교사 모두 특이 과거력이나 가족력은 확인되지 않은 것으로 조사됐다.

주민욱 교수는 “아직 3D 프린터 사용과 육종 발병의 연관성을 명확히 입증할 수는 없다”며, “하지만, 3명의 교사 모두 오랜 시간 환기가 제대로 되지 않는 공간 내에서 3D 프린터를 사용하는 등 공통적인 환경에 노출되었다는 점을 고려할 때, 3D 프린터를 사용하는 교사와 학생을 위한 보호 조치가 마련되어야 할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한편 3D 프린터는 플라스틱 등으로 만든 필라멘트를 고온에 녹여 적층하는 방식으로 입체 조형물을 만드는 장치이다. 

육종은 희귀암 중 하나로 그 종류가 매우 다양하다. 일부 유전적 혹은 환경적 요인이 육종을 일으킬 수 있다고 하지만, 대부분은 그 원인을 알 수 없고 산발적으로 발생한다.

[메디컬월드뉴스 김영신 기자]


관련기사
TAG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medicalworldnews.co.kr/news/view.php?idx=1510950475
기자프로필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확대이미지 영역
  •  기사 이미지 [7월 15일 병원계 이모저모②]보라매, 아주대, 전북대, 한림대성심병원 등 소식
  •  기사 이미지 [7월 15일 병원계 이모저모①]경북대, 동산, 서울대, 인하대병원 등 소식
  •  기사 이미지 [7월 21일 병원계 이모저모①]국립암센터, 고려대안암, 명지, 자생한방병원 등 소식
분당서울대학교병원
아스트라제네카
국립암센터
분당제생병원
경희의료원배너
한림대학교의료원
국제성모병원
위드헬스케어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