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소각시설 주변 지역 주민 일부 암발생 타지역 대비 높은 것 확인…“소각시설 영향 배제 어려워” - 충북환경보건센터-충북대 의대-단국대의대 연구팀 분석결과
  • 기사등록 2022-06-10 23:25:15
기사수정

소각시설 주변 지역 주민 일부 암발생이 타지역 대비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충북대학교병원(병원장 최영석)이 위탁 운영하고 있는 충청북도환경보건센터(센터장 김용대)와 충북대학교 의과대학 예방의학교실 연구팀(이하 공동연구팀)이 청주지역 소각시설 지역주민에 대한 건강영향조사 결과 이같이 조사됐다.


공동연구팀은 지난 2019년 말부터 1년 동안 단국대학교 의과대학팀 등과 공동으로 충북 청주시 북이면 소각시설 주변 지역주민에 대한 건강영향조사를 수행했다. 

북이면 주민의 암 발생 현황을 분석한 생태학적 연구 결과에 따르면 북이면 주민들은 모든 암, 식도암, 위암, 그리고 폐암의 발생이 전국 평균 발생보다 유의하게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국민건강보험자료를 활용해 개인단위로 분석한 후향적 코호트 분석결과에서도 북이면에 거주하는 남성에서는 담낭암, 여성에서는 신장암이 대조지역 주민에 비해 유의하게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김용대 센터장은 “북이면 소각시설 주변 지역 주민의 일부 암발생이 타지역에 비해 높은 것은 사실로 보인다. 소각시설 주변에는 유해오염물질을 배출하는 소규모의 공장들도 약 100개 이상 가동되고 있어 주민들의 암발생 증가가 소각장으로 인한 오염물질 때문이라고 단정하긴 어렵지만, 유해물질의 연간 배출량 등을 종합적으로 감안할 때 소각시설의 영향을 배제하기는 어려운 상황이다”고 설명했다.


충북대병원과 충북환경보건센터는 올해 북이면 소각장 주민의 건강영향에 대한 보다 명확한 관련성 규명을 위해 북이면의 유해발암물질 고노출자에 대한 추가조사도 계획 중이다. 

또 지역 주민의 보건향상을 위하여 향후 충북 내 다른 환경취약지역주민에 대한 건강영향감시 사업도 지속한다는 계획이다.


이번 연구결과는 지난 5월 13일 국제직업환경보건학회지(International Archives of Occupational and Environmental Health) 온라인판에 게재됐다.

이번 논문은 연구수행 내용 중 지역 주민의 암발생 현황과 관련된 결과를 정리하여 발표한 것이다.

[메디컬월드뉴스 김영신 기자]



관련기사
TAG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medicalworldnews.co.kr/news/view.php?idx=1510950065
기자프로필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확대이미지 영역
  •  기사 이미지 [7월 제약사 이모저모]한국애브비, 셀트리온, 한국아스텔라스제약, 한올바이오파마 등 소식
  •  기사 이미지 [7월 15일 병원계 이모저모②]보라매, 아주대, 전북대, 한림대성심병원 등 소식
  •  기사 이미지 [7월 15일 병원계 이모저모①]경북대, 동산, 서울대, 인하대병원 등 소식
분당서울대학교병원
아스트라제네카
국립암센터
분당제생병원
경희의료원배너
한림대학교의료원
국제성모병원
위드헬스케어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