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대한장연구학회, 2022 ‘당.장 캠페인’ 사진전 개최 - 5월 9일~15일 강남 ‘아트스페이스엣’에서
  • 기사등록 2022-05-07 12:00:04
기사수정

대한장연구학회(학회장 명승재, 서울아산병원 소화기내과 교수)가 오는 5월 9일(월)부터 15일(일) 오전 10시부터 저녁 7시까지 강남 ‘아트스페이스엣’에서 당.장 캠페인 사진전을 개최한다.

이번 사진전은 염증성 장질환 환자들에게 꾸준한 약 복용의 중요성을 알리고, 일상생활 속에서의 지속적인 실천을 유도하기 위한 ‘2022 당.장 캠페인’의 일환으로 기획됐다.

이번 사진전에는 이병진(방송인 겸 사진작가) 작가가 참여해 꾸준한 치료를 통해 질환을 극복하고 자기만의 일상을 살아가는 환자들 및 진료 현장에서 분투하는 환자와 의료진의 모습을 담았다.

‘질환 그 이상을 넘어 일상으로-Beyond IBD’라는 주제로 진행되는 이번 사진전에는 약 40점의 작품을 선보일 예정이다.


전시회 개최 기간 중 염증성 장질환에 관심이 있는 일반인 및 환우들은 누구나 무료로 관람이 가능하다.

또 환우와 의료진의 다양한 일상을 담은 사진과 함께 염증성 장질환의 특성 및 국내 유병률, 꾸준한 약 복용의 중요성을 알려주는 인포그래픽 섹션을 마련했다.


이와 함께 5월 10일(화), 5월 11일(수) 오후 3시부터 7시까지 질환 상담 코너도 운영한다.

대한장연구학회 소속 염증성 장질환 전문의들이 상주하며 환우들의 질환 관련한 궁금증 해소를 직접 돕는다는 계획이다.


대한장연구학회 명승재 회장은 “염증성 장질환 환자가 지속적으로 증가하고 있지만 아직까지 대중적 인지도가 낮다. 특히, 염증성 장질환은 만성 질환으로 장기간 치료와 관리가 필요하지만 일부 환자는 약 복용을 소홀히 하다가 증상이 악화돼 안타까운 상황이 초래되기도 한다”며, “이번 사진전을 통해 보다 많은 분들이 염증성 장질환이 어떤 질환이고, 환자들이 겪는 고충과 질환 극복 의지를 이해하실 수 있기를 기대한다. 또, 환자분들께는 꾸준한 약 복용을 통한 지속적인 치료 및 질환 관리의 중요성 및 함께 노력해 질환을 슬기롭게 극복하자는 희망적인 메시지가 전달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염증성 장질환은 알 수 없는 원인으로 위장관에 심각한 만성 염증이 생기는 질환으로 호전과 악화가 반복된다.

크론병과 궤양성 대장염이 대표적이며, 정확한 발병 원인은 밝혀지지 않고 있으나, 유전적 소인과 환경적인 요인이 복합적으로 작용해 발생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복통, 설사, 구토, 발열, 체중 감소 등이 주된 증상이다. 특별한 이유 없이 3개월 이상 복통, 설사가 지속될 경우 염증성 장질환을 의심하고 병원을 찾아 정확한 진단을 받아봐야 한다.

[메디컬월드뉴스 김영신 기자]


관련기사
TAG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medicalworldnews.co.kr/news/view.php?idx=1510949411
기자프로필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확대이미지 영역
  •  기사 이미지 코로나19 확진자 중 20%~80% ‘포스트 코로나 증후군(롱코비드)’ 경험…“격리 해제로 끝난게 아니다”
  •  기사 이미지 국내 ‘방문의료재활’ 다양한 형태로 시도 중…법적 시행 ‘0’
  •  기사 이미지 대한내분비학회, 초고령화 시대 골다공증 주요 정책 현안 논의…새 정부 종합적 정책 논의
대한골대사학회
대한두경부외과학회
대한비만연구의사회
직선제산부인과의사회
위드헬스케어
캐논메디칼
올림푸스한국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