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5월 1일부터 C형 근관 치아 근관(신경)치료 수가 개선 시행 - 보존치료 활성화, 사회경제적 비용 절감 등 기대
  • 기사등록 2022-04-29 03:08:41
기사수정

오는 5월 1일(일)부터 C형 근관인 치아의 근관(신경)치료에 대한 수가 가 개선, 시행된다. 

보건복지부(장관 권덕철)에 따르면 이번 개선조치는 지난 2월 건강보험정책심의위원회에서 의결된 사항이며, 치의과학적으로 최선의 치료 행위인 자연치아 보존치료에 대한 유인 동기를 높이고, 의과에 비해 상대적으로 낮은 치과 보장성을 더욱 강화하기 위한 것이다.


◆C형 근관…보존치료 가능한 경우에도 발치 후 임플란트 치료 선호

C형 근관은 치근 및 치수의 해부학적 변이로 복잡한 형태의 근관을 통칭한다. 

일반적인 근관은 각 근관이 분리되어 있지만 C형 근관은 병풍이나 부채처럼 연결된 구조를 보이며 특히 아래턱 두 번째 어금니에서는 그 비율이 약 40%로 흔하다. 

C형 근관은 형태가 복잡하고 근관이 상대적으로 좁으며, 치근의 두께가 얇아 치료 시 기구 도달이 제한되거나 진단이나 검사에도 어려움이 있어 근관치료 시 일반 치아의 경우보다 난이도가 높고 의사 업무량과 자원소모량이 더 많다. 

일반 근관과 동일한 수가를 적용해 오다 보니, 의료현장에서는 보존치료가 가능한 경우에도 발치 후 임플란트 치료를 선호하는 경향이 있었다.


◆난이도 높은 10개 항목 수가 현행 대비 40% 인상 

이번 수가 개선으로 C형 근관 치아 치료 시 난이도가 높은 10개 항목(근관장측정검사, 근관와동형성, 당일발수근충, 근관확대, 근관성형 등)의 수가가 현행 대비 40% 인상된다. 

(표)C형 근관 치아 근관치료 수가개선 수준 [1근관당]

이를 통해 자연치아 보존치료에 대한 환자 선택권을 강화하고, 발치 및 임플란트 치료로 인한 환자 의료비 부담과 건강보험 재정 부담은 다소 완화될 것으로 예상된다. 


복지부 노정훈 의료보장관리과장은 “이번 근관치료 수가 개선을 통해 보존치료가 보다 활성화되고, 발치 및 보철치료로 인한 사회경제적 비용도 절감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한편 근관치료는 치아우식증(충치), 파절, 마모 등에 의해 감염된 치수조직과 세균을 제거하고 소독하여 염증을 없애고, 치아를 정상적으로 기능하게 만드는 치료이다. 

[메디컬월드뉴스]


관련기사
TAG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medicalworldnews.co.kr/news/view.php?idx=1510949295
기자프로필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확대이미지 영역
  •  기사 이미지 [7월 15일 병원계 이모저모②]보라매, 아주대, 전북대, 한림대성심병원 등 소식
  •  기사 이미지 [7월 15일 병원계 이모저모①]경북대, 동산, 서울대, 인하대병원 등 소식
  •  기사 이미지 [7월 21일 병원계 이모저모①]국립암센터, 고려대안암, 명지, 자생한방병원 등 소식
분당서울대학교병원
아스트라제네카
국립암센터
분당제생병원
경희의료원배너
한림대학교의료원
국제성모병원
위드헬스케어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