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흉선상피종양 매년 6.1%씩 증가, 흉선암 5년 생존율 47.9%…희귀암 관심과 연구 필요 - 국립암센터 정규원 부장, 삼성서울병원 신동욱·조종호 교수팀
  • 기사등록 2022-04-07 23:52:53
기사수정

흉부에 생기는 드문 암인 흉선상피종양의 발생이 증가하고 있다는 역학 연구 결과가 발표됐다. 

국립암센터(원장 서홍관) 정규원 암등록감시부장, 삼성서울병원 가정의학과 신동욱 교수, 폐식도외과 조종호 교수팀은 1999년부터 2017년까지 중앙암등록본부에 등록된 흉선상피종양 5,812명의 자료를 분석해 발생과 생존 추이를 보고했다. 

교수팀의 분석 결과, 흉선상피종양은 10만 명당 연간 1명 이내로 발생하는 매우 드문 암이지만, 1999년과 2017년 사이 연평균 6.1%씩 빠르게 증가했다. 세부적으로는 흉선종이 5.6%, 흉선암이 7.0%씩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교수팀은 또 같은 연령, 성별의 일반인구와 비교한 상대적 생존율인 5년 순 생존율도 분석했다. 

흉선종의 평균 순 생존율은 82.3%로, 1999-2002년 진단된 흉선종 환자의 생존율은 64.3%였지만 2013-2017년 진단 환자는 90.6%로 증가했다. 

반면, 흉선암은 평균 46.2%로, 같은 기간 39.4%에서 47.9%로 상대적으로 소폭 증가하는 데 그쳤다. 


삼성서울병원 신동욱 교수는 “최근 폐암 검진이 보편화되면서 무증상 흉선종의 발견이 늘어나는 부분도 있지만, 흉선암도 함께 증가하는 것으로 보아 방사선 노출 등으로 인해 실제 흉선상피종양의 발생이 증가하고 있을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다”며, 추가적인 연구의 필요성을 언급했다.

삼성서울병원 조종호 교수는 “흉선종은 진행이 느리고 생존율이 높으나 암의 특성 또한 다양해서 치료 여부나 시기를 결정하기가 쉽지 않으며, 흉선암의 경우 여전히 사망률이 높은 편이다”며, “흉선암에 대한 치료 프로토콜과 치료기술 개발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국립암센터 정규원 암등록감시부장은 “희귀암인 흉선상피종양에 관한 연구가 지금껏 아시아에서는 발표된 적이 거의 없다”며, “이번 연구성과는 점차 증가하는 흉선상피종양의 진단 및 치료, 감시체계 수립을 위한 기초자료가 될 것이다”고 밝혔다. 

이번 연구성과는 국제폐암학회의 공식 저널인 흉부종양학회지(Journal of Thoracic Oncology, Impact Factor 15.609)에 게재됐다. 


한편 흉선상피종양은 양측 폐 사이 흉골 뒷부분에 위치한 흉선에 생기는 종양이다. 

흉선은 소아 시기에는 면역기능에 중요한 역할을 하다가 성인이 되면 기능이 없어지고 점점 줄어들어 지방조직으로 대체된다. 천천히 자라고 양호한 경과를 보이는 흉선종과 예후가 좋지 않은 흉선암으로 나뉜다. 

[메디컬월드뉴스 김영신 기자]



관련기사
TAG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medicalworldnews.co.kr/news/view.php?idx=1510948903
기자프로필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확대이미지 영역
  •  기사 이미지 [7월 제약사 이모저모]한국애브비, 셀트리온, 한국아스텔라스제약, 한올바이오파마 등 소식
  •  기사 이미지 [7월 15일 병원계 이모저모②]보라매, 아주대, 전북대, 한림대성심병원 등 소식
  •  기사 이미지 [7월 15일 병원계 이모저모①]경북대, 동산, 서울대, 인하대병원 등 소식
분당서울대학교병원
아스트라제네카
국립암센터
분당제생병원
경희의료원배너
한림대학교의료원
국제성모병원
위드헬스케어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