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식중독 실천 요령(6대수칙) 인지도 높아져…생활 속 식생활 안전 요령도 적극 실천 - 식약처 2021년 식중독 예방 인지도 조사 결과 발표
  • 기사등록 2022-01-25 00:38:46
기사수정

식품의약품안전처(처장 김강립)가 2021년에 조사한 ‘식중독 예방 실천요령(6대수칙)’의 국민 인지도가 87.9%로 전년(2020년 53.8%)대비 크게 높아졌다.

이번 ‘식중독 예방 인지도 및 홍보 효과’ 조사는 2021년 11월 10일~15일 전국 만 19세 이상 국민 1,200명을 대상으로 식중독 예방 인지도, 코로나19 이후의 생활 속 예방 실천도 등에 대해 실시됐다.


◆식중독 예방 6대 수칙 인지도 : 53.8%(’20년) → 87.9%(’21년)로 증가

식중독 예방 6대 수칙은 기존 3대 수칙(①손씻기, ②익혀먹기, ③끓여먹기)에 ‘조리 시 주의사항’(④보관온도 지키기, ⑤식재료 및 조리기구 세척‧소독하기, ⑥식재료별 조리기구 구분하여 사용하기)을 추가한 것이다.

지난 2020년부터 식약처가 홍보를 강화하고 있는 실천 요령으로 2021년 식중독 예방 6대 수칙 인지도는 87.9%로 2020년(53.8%)에 비해 매우 높게 조사됐다. 

이 같은 인지도 상승은 작년 하절기 김밥 식중독 발생으로 식중독에 대한 경각심이 높아졌고, 식중독 예방 6대 수칙을 중점적으로 홍보한데 따른 것으로 분석된다. 

식중독 예방 6대 수칙 중 손씻기(93.0%), 익혀먹기(94.5%), 끓여먹기(94.3%)는 인지도가 매우 높은 것으로 조사됐다. 

2020년부터 홍보를 시작한 세척·소독하기(86.7%), 구분사용하기(74.7%), 보관온도 지키기(69.9%)는 상대적으로 인지도가 낮은 것으로 나타나 대국민 인지도 제고와 실천 향상을 위해 지속적인 교육‧홍보가 필요한 것으로 진단됐다. 


◆코로나19 이후, 생활 속 식생활 안전 요령 적극 실천 

코로나19 이후 손씻기, 덜어먹기, 개인용기 사용 등 ‘식생활 안전 요령’은 생활 속에서 습관화돼 인지도와 실천도 모두 코로나19 이전(2019년)에 비해 높은 수준으로 유지되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또 지속적으로 교육‧홍보해온 덜어먹기, 개인용기 사용, 조리기구 및 시설 세척 소독하기 등 ‘식생활 안전 요령’에 대한 인지도는 2020년에 비해 다소 낮아졌지만, 실천도는 코로나19 이후 지속적으로 잘 지켜지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식중독 예방 캐릭터(지킬박사) ‘식생활 안전 지킴이’ 역할 확대 필요 

식중독 예방 홍보 캐릭터인 지킬박사는 2021년 하반기에 처음 선보여 아직은 인지도가 6.8%로 낮았지만 “식중독 예방 메시지 전달력이 높고 친근감이 있다”는 긍정적인 평가를 받았다.  

식약처는 “식중독 예방을 홍보하기 위해 지킬박사 캐릭터를 ‘식중독 예방 홍보전문관’으로 지정(1월 3일)했다”며, “앞으로 캐릭터의 친근함을 살려 식중독 예방 지킴이로 적극 활용할 계획이다”고 밝혔다. 

식약처 식중독예방과는 “이번 조사 결과를 적극 반영해 식중독 예방 정책을 추진하겠다”며, “국민이 식중독 예방 6대 수칙을 생활 속에서 꾸준히 인지하고 실천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 소통하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메디컬월드뉴스]



관련기사
TAG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medicalworldnews.co.kr/news/view.php?idx=1510947514
기자프로필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확대이미지 영역
  •  기사 이미지 [제약사이모저모]메디톡스, 한국오가논, 한국다케다제약, 자생바이오 등 소식
  •  기사 이미지 [5월 제약사 이모저모]동아쏘시오홀딩스, 레졸루트, 비아트리스, 유틸렉스, 한미약품 등 소식
  •  기사 이미지 [어린이날 제정100주년]환아들과 함께 하는 제약, 제과업체 등
위드헬스케어
한국화이자제약
한국얀센
한국MSD 2020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