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국과수, 운전자 사고 유발 고의성 입증 시스템 구축 - 8,900억원 규모 고의 교통사고 막는다
  • 기사등록 2022-01-24 22:00:03
기사수정

앞으로는 교통사고를 고의적으로 유발해 보험금·합의금을 편취하는 범죄가 어려워지게 된다.

행정안전부 국립과학수사연구원(원장 박남규)은 보험사기를 유발하는 운전자의 행동 특성에 대한 연구개발 등을 통해 피의자의 ‘고의성을 과학적으로 입증’ 할 수 있는 시스템을 구축했고, 현재 다수의 보험사기 적발에 그 효과가 입증되고 있다고 설명했다. 


보험사기 적발 및 처벌에 한계

고의 교통사고는 점차 그 수법이 조직화·지능화되어 피해가 매년 증가하는 추세로 2020년 기준 적발액이 8,986억이다. 

이를 예방하기 위해 정부에서는 2016년부터 ‘보험사기방지특별법’을 시행해 보험사기행위에 대한 처벌 및 수사를 강화한 바 있다. 

그러나 ‘사람의 심리’ 부분에 해당되는 고의성에 대한 입증이 어려워 보험사기 적발 및 처벌에 한계가 있던 실정이었다.


◆현재 운전자 고의성 과학적 입증

국과수에서는 이를 해결하기 위해 전담팀을 구성해 3년 전부터 연구개발에 착수했으며, 올해 관련 연구와 시스템 구축을 완료해 현재 운전자의 고의성을 과학적으로 입증해 내고 있다.

실제 지원자 105명을 모집해 위험 상황에서 운전자의 시선, 조향 및 제동 반응 등의 행동 특성을 연구했고, 이는 국제 학술지에 게재돼 고의성 입증을 위한 객관적 자료로 활용되고 있다.

또▲범행유형, 장소, 시간 등의 운전자 범죄 패턴을 분석한 데이터베이스 구축과 프로파일링 시스템, ▲사고기록장치(EDR) 분석, ▲운전자 행동분석 시뮬레이션 등을 통해 고의성 입증 보강하고 있다.

이러한 다각적인 분석 시스템을 통해 과거에는 판단할 수 없었던 고의성 입증이 현재는 가능하게 됐고, 그 효과가 점차 입증돼 고의 교통사고 감정의뢰도 매년 급증하고 있는 추세이다. 


국과수는 이 같은 감정 사례 및 연구 성과를 관련 학회 등과 공유하고, 경찰청, 금융감독원, 손해보험협회 등에 분석 기법 등을 전파해 고의 교통사고 방지 효과는 더욱 높아질 것으로 보인다.

국립과학수사연구원 박남규 원장은 “국과수는 급변하는 범죄 환경에서 국민들의 억울한 피해를 방지하기 위한 막중한 책임을 지고 있는 기관이다”며, “이를 위해서는 현재에 안주하지 않는 지속적인 연구개발이 무엇보다 중요하며, 앞으로도 끊임없는 혁신과 지속적인 노력으로 대국민 서비스 혁신을 선도하는 기관이 될 것이다”고 밝혔다.

[메디컬월드뉴스]



관련기사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medicalworldnews.co.kr/news/view.php?idx=1510947258
기자프로필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확대이미지 영역
  •  기사 이미지 [제약사이모저모] 노보 노디스크, 한미, 한국BMS 제뉴원사이언스, 한국산텐, 태전, 파멥신, 아벨리노랩 등 소식
  •  기사 이미지 경북과 강원 등 산불피해지역 돕기②…의협, 가톨릭 등 의료계와 연예인들 지원 이어져
  •  기사 이미지 [제약사이모저모]한국화이자, 한국오가논, 노보노디스크, 한국앨러간, 모더나 등 소식
분당서울대학교병원
대한간학회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