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의사 위한 신종 감염병 위기대응 교육 부재…체계적 교육과정 개발 등 필요 - ‘국가 재난대응을 위한 교육과정 개발 및 운영방안: 감염병 위기대응 교육…
  • 기사등록 2021-12-14 00:08:34
기사수정

해외유입과 국가 간 전파 등으로 인하여 감염병 확산 가능성이 증가함에도 국내의 감염병 대응역량 강화를 위한 교육과정은 한계가 있다는 지적이 제기됐다.
대한의사협회 의료정책연구소(소장 우봉식)가 발간한 ‘국가 재난대응을 위한 교육과정 개발 및 운영방안: 감염병 위기대응 교육을 중심으로’ 라는 보고서를 통해 이같이 밝혔다.


이번 연구책임자인 길병원 감염내과 엄중식 교수는 국내·외 감염병 대응 체계 및 교육 현황을 조사하여 국내 교육과정의 문제점을 도출하고, 감염병 위기대응 전문가와의 인터뷰 및 의사 대상의 설문조사를 통해 교육과정과 운영방안의 개선책을 제안했다.
국내 감염병 위기대응 체계 및 교육과정상 문제점으로는 실무를 경험하기 전인 의과대학 학부생, 졸업생, 대학원생을 대상으로 하는 감염병 위기대응 지식역량 강화 교육이 미비했고, 감염병 위기대응 전문가 양성을 위한 장기간의 교육과정이 마련되어 있지 않았다.


또 국가 차원의 감염병 위기대응 교육 관련 예산 지원이 부족한 상태였다.
현장 전문가 인터뷰에서 도출된 교육내용으로는 의사소통 기술, 갈등 관리, 위기대응 공동체 의식 등과 같은 태도역량 강화를 위한 교육 요구도가 높은 것으로 파악됐다.


반면에 의사 대상 교육 요구도 설문조사에서는 감염병 위기상황의 이해, 역학조사의 이해 등과 같은 지식역량 강화를 위한 교육 요구도가 더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이러한 결과는 현장에서 의료인들이 겪는 의사소통의 어려움과 갈등이 태도 역량과 관련된 문제이기보다는 업무 관계자들의 감염병 위기상황에 대한 기본적인 이해 부족이 원인이라고 해석될 수 있다.


따라서 이번 연구는 국가 감염병 위기대응을 위한 교육과정을 2단계로 구분하여 제안했다.
‘필수과정’은 모든 의사들을 대상으로 감염병 위기대응을 위한 기초 능력 함양에 초점을 맞추고, ‘심화과정’은 필수과정을 수료하고 감염병 위기관리에 관심이 있는 의사들을 대상으로 감염병 위기상황 통합관리 능력을 향상시키는 것을 목표로 구성했다.


의료정책연구소 우봉식 소장은 “감염병 위기대응 교육과정이 원활히 운영되고 지속적으로 발전하기 위해서는 교육 거버넌스 체계구축이 동반되어야 한다는 점에 동감한다”며, “교육과정 운영에 대한 평가와 그 결과에 따라 지속적인 보완 대책 수립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메디컬월드뉴스 김영신 기자]

관련기사
TAG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medicalworldnews.co.kr/news/view.php?idx=1510946707
기자프로필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확대이미지 영역
  •  기사 이미지 [제약사이모저모]메디톡스, 한국오가논, 한국다케다제약, 자생바이오 등 소식
  •  기사 이미지 [5월 제약사 이모저모]동아쏘시오홀딩스, 레졸루트, 비아트리스, 유틸렉스, 한미약품 등 소식
  •  기사 이미지 [어린이날 제정100주년]환아들과 함께 하는 제약, 제과업체 등
분당서울대학교병원
아스트라제네카
국립암센터
분당제생병원
경희의료원배너
한림대학교의료원
국제성모병원
위드헬스케어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