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내년 1월 1일부터 ‘셧다운제’폐지, ‘게임시간 선택제’로 제도 일원화 - ‘청소년 보호법’ 일부개정법률안 국회 본회의 통과
  • 기사등록 2021-12-13 08:00:04
기사수정

2022년 1월 1일 심야 시간대(밤 12시부터 오전 6시)에 16세 미만 청소년에게 온라인 게임 제공을 제한하는 일명 ‘게임 셧다운제’가 폐지된다.
이와 관련해 지난 11일 ‘청소년 보호법’ 일부개정법률안이 국회 본회의를 통과했다.


이번 법 개정은 지난 8월 관계부처 합동으로 마련한 ‘셧다운제 폐지 및 청소년의 건강한 게임이용 환경 조성 방안(2021.8.25)’의 후속조치로 이루어졌다.
이번 개정안에는 ▲16세 미만 청소년에게 심야시간대 온라인 게임 제공 시간 제한 및 위반 시 벌칙규정 삭제 ▲중독의 부정적 낙인효과를 감안한 용어개선(중독․과몰입 병기) ▲인터넷게임 중독․과몰입 청소년뿐만 아니라 가족에 대해서도 상담, 교육, 치료 등 서비스를 지원할 수 있는 근거가 마련됐다.


셧다운제는 2000년대 초반 게임 과몰입이 사회적 문제로 대두됨에 따라 2005년 국회에서 청소년 보호법 개정안이 발의 됐고, 다양한 사회적 논의를 거쳐 2011년부터 시행됐다.
이후 셧다운제의 합리적 운영을 위해 2차례 제도 개선을 추진했지만 법률 개정에는 이르지 못했다.
이에 따라 올해 ‘셧다운제 개선’을 정부 규제챌린지 과제로 선정하고 재검토한 결과, 게임이용환경 변화를 반영해 ‘강제적 셧다운제’(청소년 보호법)를 폐지한다.


이어 부모와 자녀가 자율적으로 게임 이용시간을 조절하는 ‘게임시간 선택제’(게임산업법)로 게임시간 제한제도를 일원화하기로 했다.
한편, 여성가족부는 교육부, 문체부 등과 협조해 △학교 내 건전한 게임 이용 교육 확대 △게임시간 선택제 편의성 제고 △보호자 대상 게임 정보제공 확대 등 과몰입 예방 조치와 치유 캠프 확대 등 게임 과몰입으로부터 일상회복 지원을 강화해나간다는 계획이다.
여성가족부 정영애 장관은 “이번 법 개정으로 강제적 조치가 아닌, 청소년의 자율성에 기반한 게임 과몰입 예방 정책이 마련됐다”며, “앞으로는 매체 환경 변화에 맞춰 미디어 과의존 청소년에 대한 교육, 상담, 치유 지원을 강화하는 등 청소년 보호 주무부처로서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메디컬월드뉴스]

관련기사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medicalworldnews.co.kr/news/view.php?idx=1510946545
기자프로필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확대이미지 영역
  •  기사 이미지 [제약사이모저모] 노보 노디스크, 한미, 한국BMS 제뉴원사이언스, 한국산텐, 태전, 파멥신, 아벨리노랩 등 소식
  •  기사 이미지 경북과 강원 등 산불피해지역 돕기②…의협, 가톨릭 등 의료계와 연예인들 지원 이어져
  •  기사 이미지 [제약사이모저모]한국화이자, 한국오가논, 노보노디스크, 한국앨러간, 모더나 등 소식
분당서울대학교병원
대한간학회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