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2020년 어린이 식생활 안전지수 조사결과는?…안전 및 영양 수준 예년 대비 약간 낮아져 - 농어촌 하락폭 최고
  • 기사등록 2021-11-28 00:28:09
기사수정

식품의약품안전처(처장 김강립)가 2020년 어린이 식생활 안전지수를 조사한 결과, 안전 분야 점수는 향상됐지만 영양 분야와 인지‧실천 분야 점수는 낮아져 직전 조사(2017년 73.3점)에 비해 ‘어린이 식생활 안전지수(70.3점)’가 낮아졌다.
이는 어린이 급식시설 전수점검 등 식생활 안전관리가 강화된 반면, 코로나19 상황으로 식생활 안전 교육과 지도 업무 등에 한계가 있어 영양 관리가 어려워지고 어린이들의 식생활 안전‧영양 관련 인지‧실천 수준이 하락한 결과로 분석된다.

◆안전 분야 1.1점 향상 vs. 영양 분야 3.4점, 인지‧실천수준 분야 0.7점 감소
어린이 식생활 안전지수의 안전 분야는 어린이 급식시설 전수점검 등 지자체의 노력으로 2017년 대비 1.1점 향상됐다.
하지만 코로나19에 따른 대면 업무의 한계와 비대면 수업 등으로 영양 분야 3.4점, 인지‧실천수준 분야 0.7점 감소했다.
▲안전 분야
어린이 식생활 안전 분야는 △어린이 식생활 안전관리 지원 수준 △어린이기호식품의 안전관리 수준 △어린이 단체급식의 안전관리 수준을 평가한다.
2020년에는 안산 유치원 집단 식중독 발생(2020.6) 이후 각 지자체가 ‘어린이 급식 시설 전수 점검 체계’를 도입해 점검을 강화했다.
어린이급식관리지원센터 위생관리 지원을 받는 급식소가 늘어나면서 점수가 향상됐다.
▲영양 분야
어린이 식생활 영양분야는 △어린이 결식 및 비만관리 수준 △어린이 기호식품의 영양관리 수준 △어린이 단체급식의 영양관리 수준을 평가한다.
코로나19로 인한 사회적 거리두기 등으로 식생활 지도 업무와 교육‧홍보 실적이 감소해 전반적으로 점수가 하락했다.
▲인지‧실천수준 분야
어린이 식생활 인지‧실천 분야는 △어린이 식생활 안전 및 영양제도 인지 수준 △어린이 식생활 안전관리 인지‧실천 수준 △어린이 식생활 영양관리 인지‧실천 수준을 평가한다.
다른 분야와 달리 실제 정책 대상인 어린이의 응답을 반영한 지표로 2017년도 대비 큰 변화는 없었지만 비대면 수업 등으로 학교 우유급식의 축소에 따라 흰 우유 섭취가 감소했고, 생활방식이 불규칙해져 아침식사 섭취도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2020년 어린이 식생활 안전지수…대도시 71.0점, 중소도시 70.6점, 농어촌 70.0점
2020년 어린이 식생활 안전지수는 대도시 71.0점, 중소도시 70.6점, 농어촌 70.0점으로 조사됐다. 이는 2017년에 비해 전반적으로 하락한 것으로 농어촌의 하락폭이 가장 컸다.[평균점수(’17→’20년) : 대도시(73.5→71.0점, 2.5↓), 중소도시(73.1→70.6점, 2.5↓), 농어촌(73.6→70.0점, 3.6↓)]
농어촌은 안전지수의 최고점과 최저점 차이가 커서 대도시와 중소도시에 비해 지역별 격차가 큰 것으로 나타났다.
실제 대도시 14.3점(최고 77.0점, 최저 62.7점), 중소도시 14.1점(최고 76.5점, 최저 62.4점), 농어촌 19.8점(최고 79.2점, 최저 59.4점)이다.
대도시와 중소도시의 안전지수 최저점수는 상승한 반면 농어촌은 하락[최저점수(’17→’20년) : 대도시(61.1→62.7점, 1.6↑), 중소도시(60.8→62.4점, 1.6↑), 농어촌(60.0→59.4점, 0.6↓)]해 하위권의 농어촌 지역에 대한 집중적인 영양‧안전관리가 필요한 것으로 확인됐다.


◆75점 이상 받은 지자체 22곳
전국에서 어린이 식생활 안전지수가 평균(70.3점) 이상인 지자체는 55.3%(126곳)였고, 75점 이상 받은 지자체는 22곳이었다.
22곳의 지자체는 코로나19 상황임에도 학교 주변 업소에 대한 점검과 영업자 위생교육등 어린이 식생활 환경 개선을 위해 적극적으로 활동했다.
대부분 지난 3년간 학교 식중독이 발생하지 않았다.
식약처는 22곳의 지자체 중 최우수, 우수, 장려상 수상 지자체를 선정해 그동안의 노력에 대해 표창도 한다는 계획이다.


(표)표창 대상 지자체

✓ 최우수 : 대전 대덕구(대도시), 전남 광양시(중소도시), 전남 화순군(농어촌)
✓ 우  수 : 대구 남  구(대도시), 충남 아산시(중소도시), 전북 부안군(농어촌)
✓ 장  려 : 충남 서천군(농어촌), 경남 남해군(농 어 촌), 충북 증평군(농어촌)

식약처 식생활영양안전정책과는 “‘어린이 식생활 안전지수’ 조사‧평가를 근거로 취약 지표에 대해서는 집중적으로 지원‧관리하고 지역 간 격차 해소 방안을 마련해 모든 어린이들이 건강하게 성장할 수 있도록 하고, 전국 지자체의 어린이 식생활 영양‧안전수준이 고르게 향상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어린이 식생활 안전지수는 ‘어린이 식생활안전관리 특별법’ 에 따라 어린이 식생활의 안전, 영양, 인지‧실천 분야 등 3개 분야 9개 항목에 대해 3년마다 228개 지자체별로 평가하는 것이다.
평가결과는 어린이 식생활 안전관리를 위한 중앙‧지방정부 정책에 반영하고 있다.
평가지표는 ▲식생활 안전(40점) ▲식생활 영양(40점) ▲식생활 인지·실천수준(20점) 총 3개 분야의 29개 항목(총점 100점)으로 구성되어 있다.
2020년 어린이 식생활안전지수 조사 결과는 (통계청 국가통계 포털)에 게시할 예정이며, 인지실천조사 설문조사 원시자료는 식의약 데이터포털을 통해 공개할 예정이다.
[메디컬월드뉴스]

관련기사
TAG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medicalworldnews.co.kr/news/view.php?idx=1510946391
기자프로필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확대이미지 영역
  •  기사 이미지 [12월 24일 병원계 이모저모①]순천향대서울, 연세, 일산백, 아주대병원 등 소식
  •  기사 이미지 [12월 24일 병원계 이모저모②]한국원자력의학원, 강남세브란스, 전북대, 충북대병원 등 소식
  •  기사 이미지 [1월 18일 병원계 이모저모]연세의대, 한림대성심, 서울대, 서울아산, 대구파티마병원 등 소식
위드헬스케어
한국화이자제약
한국얀센
한국MSD 2020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