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국립감염병연구소, 14개 기관과 다자간 업무협약 체결 - 신·변종 감염병 위기대응 및 연구협력 위한‘감염병 연구기관 협의체’…
  • 기사등록 2021-11-25 00:16:46
기사수정

질병관리청 국립보건연구원 국립감염병연구소(소장 장희창)가 지난 24일 서울 프레지던트호텔에서 14개 연구기관[질병청(국립감염병연구소), 행안부(국립재난안전연구원), 농식품부(농림축산검역본부), 환경부(국립야생동물질병관리원), 해수부(국립수산과학원), 식약처(식품의약품안전평가원), 과기부(한국바이러스기초연구소, 한국생명공학연구원, 한국화학연구원, 안전성평가연구소, 한국파스퇴르연구소), 교육부(전북대 인수공통전염병연구소), 국제백신연구소, 산업부(한국산업기술평가관리원), 복지부(한국보건산업진흥원) 등 총 10개 부처청, 15개 연구기관(국제기구 포함)]과 다자간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이번 업무협약은 지난 10월 수립된 ‘제3차 국가 감염병 위기대응 기술개발 추진전략(2022~2026)‘의 후속 조치이다. 
코로나19 등 신·변종 감염병 위기 상황을 조기에 극복하고 연구기관 간 점진적으로 상생 발전할 수 있도록 감염병 연구기관을 중심으로 관련 기관 간 성과 지향적 연구 협력체계 구축을 위해 마련됐다.


이번 업무협약을 통해 국립감염병연구소와 14개 연구기관은 감염병 위기 상황 시 방역 당국 요청에 따른 국가 필요 주문형 연구(진단·치료제·백신 등)를 최우선으로 수행할 수 있도록 긴급 대응체계를 마련하고, 미래 감염병 연구개발 대응 관점에서 ▲감염병 연구, 기술, 정보 현황의 적극적 교류, ▲적시성과 확보를 위한 성과공유·확산·공동 활용 협력, ▲기타 협력 기관 간 협의에 따른 공동연구 수행 등의 분야에서 다자간 협력을 추진할 예정이다.


앞으로 ‘감염병 연구기관 협의체’는 감염병 연구개발을 수행하는 국가 연구기관 총괄위원회와 실무자·사업단·인프라 기관 등이 참여하는 실무위원회로 구성하여 협력 기관을 확장할 예정이며, 향후 상시적인 공유·협력체계를 구축해 나가기로 했다.


국립보건연구원 권준욱 원장은 “이번 업무협약을 계기로 국가 감염병 연구개발(R&D) 정책 강화에 이바지하여 위기상황 시 긴급 대응체계 및 원헬스(One-Health) 관점의 전주기 연구개발(R&D) 협력체계를 마련했다는 점에서 큰 의미가 있다”고 밝혔다. 


이번 협의체를 주관하는 국립감염병연구소 장희창 소장은 “협의체를 통해 단기적으로는 신·변종 감염병 대응을 위한 핵심기술 확보를 위해 참여기관별 역할분담 및 성과연계방안 등을 마련하고, 장기적으로는 미래 감염병에 대비할 수 있도록 융합적인 차원에서 공동연구 추진 등 점진적으로 상생발전 할 수 있도록 국가 차원의 연구기반을 다지겠다”고 말했다.


이번 협의체에 참여하는 한국바이러스기초연구소 최영기 소장은 “미래 감염병 대응을 위해서는 기관별 강점을 살린 연구 수행뿐만 아니라 연구기관 간의 긴밀한 연계·협력도 중요하다”며, “한국바이러스기초연구소는 바이러스 분야 중장기적 과학기술 역량 강화라는 기관 고유 역할을 다함과 동시에, 감염병 위기 대응을 위한 연구·방역 기관과의 협력에도 힘쓰겠다”고 설명했다.
[메디컬월드뉴스]

관련기사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medicalworldnews.co.kr/news/view.php?idx=1510946343
기자프로필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확대이미지 영역
  •  기사 이미지 [제약사이모저모]메디톡스, 한국오가논, 한국다케다제약, 자생바이오 등 소식
  •  기사 이미지 [5월 제약사 이모저모]동아쏘시오홀딩스, 레졸루트, 비아트리스, 유틸렉스, 한미약품 등 소식
  •  기사 이미지 [어린이날 제정100주년]환아들과 함께 하는 제약, 제과업체 등
분당서울대학교병원
아스트라제네카
국립암센터
분당제생병원
경희의료원배너
한림대학교의료원
국제성모병원
위드헬스케어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