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보툴리눔 톡신 시술 환자 절반 이상 20대에 첫 시술…의료진과 소비자 간 인식 차이 확인 - 대한코스메틱피부과학회, 보툴리눔 톡신 바로알기 ‘내성노하우 캠페인’ …
  • 기사등록 2021-10-23 22:58:03
기사수정

보툴리눔 톡신 시술 환자 절반 이상이 20대에 첫 시술을 받았고, 내성에 대한 의료진과 소비자 간 인식 차이도 확인됐다. 
대한코스메틱피부과학회(회장 박경찬)가 지난 20일 진행한 ‘보툴리눔 톡신 바로알기’ 온라인 기자간담회에서 이같은 연구결과가 발표됐다.


이번 설문조사 결과에 따르면, 보툴리눔 톡신 시술을 받은 환자의 절반 이상이 20대에 첫 시술을 받은 것으로 나타났다.


◆의료진 10명 중 4명 “소비자 대상 내성 상담 안해”
구체적으로 살펴보면 20~24세에 해당하는 20대 초반에 시술을 받은 비율은 전체 환자의 32%로, 어린 나이에도 보툴리눔 톡신 시술을 받는 환자가 많은 것으로 확인됐다.
내성에 대한 의료진과 소비자 간의 인식 차이는 매우 큰 수준으로 나타났다.


의료진 251명, 소비자 500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진행한 결과, 의료진에서는 내성에 대한 인지도를 묻는 질문에서 긍정 응답 비율이 90% 이상으로 높게 나타났고, 내성에 대해 구체적인 정보를 묻는 질문에서도 10명 중 8명 이상이 정확히 알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하지만 소비자는 보툴리눔 톡신 시술 시 7%만이 내성을 우선적으로 고려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구체적인 정보를 묻는 질문에서도 48%~75%의 소비자가 “잘 모르겠다”고 응답해, 실질적으로 내성에 대해 정확히 인지하고 있지 않은 것으로 조사됐다. 


대한코스메틱피부과학회 서구일(모델로피부과 대표원장)부학회장은 “의료진의 경우 내성에 대해서는 이미 잘 알고 있지만, 실제 현장에서 소비자를 대상으로 내성에 대해 상담을 진행하지 않는 비율은 10명 중 4명으로 상대적으로 높게 나타났다”며, “내성에 대한 정보를 제공하고 내성을 예방하거나 이미 생성된 항체에 대해 대처할 수 있는 방안을 논의하는 것은 소비자에게 반드시 필요한 시간이기 때문에 상담을 게을리해서는 안 된다”고 강조했다.


이어 “미용치료에서의 내성 발생률은 낮게 보고되고 있지만 실제로 내성이 발현할 경우 되돌릴 수 없기 때문에 치료 목적에서도 보툴리눔 톡신 사용이 어려워진다”며, “한달 이내에 시술을 반복적으로 받거나 필요 이상의 고용량 시술을 오남용하는 것은 지양되어야 한다”고 덧붙였다.

◆의료진과 소비자 간 인식 차이 확인…인식 간극 메우기 위한 방향성 논의 등
대한코스메틱피부과학회는 이번 설문조사결과 발표 및 기자간담회를 기점으로 ‘내성노하우 캠페인’도 시작했다.
내성노하우 캠페인은 국내에 안전한 보툴리툼 제제 시술 문화를 정착시키기 위한 캠페인이다.
의료진과 소비자를 대상으로 보툴리눔 제제의 안전성 및 내성에 관한 정보를 제공하고 항체 형성을 예방하거나 대처할 수 있는 노하우를 공유한다는 계획이다.


이번 기자간담회에서는 의료진과 소비자 간의 인식 차이를 확인하고, 인식의 간극을 메우기 위한 방향성에 대해서도 논의됐다.
서구일 부학회장은 “보툴리눔 톡신은 미용 목적 뿐 아니라 뇌졸중, 편두통, 과민성방광 등의 질환에서 치료 목적으로도 사용되는 등 활용 범위가 넓어지고 있다,”며, “그 어느때보다 보툴리눔 제제의 내성에 대해 경각심이 필요한 시기라 이번 캠페인을 진행하게 됐다”고 밝혔다.
이어 “설문조사 결과를 살펴보면 특히 최근에는 시술을 받는 환자도 많아지고 연령도 점차 어려지고 있지만 내성에 대한 소비자의 인식은 의료진과 크게 차이가 나 보툴리눔 제제에 대한 올바른 정보 전달이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코로나백신과 필러 부위 부작용은?
이번 기자간담회에서는 최근 이슈가 되고 있는 코로나19 백신과 필러 시술의 상관관계에 대해 설명하는 시간도 가졌다.
코로나백신과 필러 부위 부작용과 관련한 FDA 자문위원회 보고에 따르면, 임상 시험 대상자 3만명 중 부작용이 발생한 건수는 3건이고, 증상도 경미해 먹는 치료제로 해결이 가능한 수준으로 나타났다.
이와 관련해 서구일 부학회장은 “필러 시술 때문에 백신 접종을 주저할 이유가 없다”며, “다만 시술을 앞두고 있다면 백신 2차 접종 완료 2주 후 시술을 받을 것을 권한다”고 말했다.  


한편 대한코스메틱피부과학회는 의료진, 약학자, 공학자, 기업내 미용 관련 연구소 등 피부과학과 화장품학을 연구하는 다양한 전문가가 망라된 학회이다.
[메디컬월드뉴스 김영신 기자]

관련기사
TAG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medicalworldnews.co.kr/news/view.php?idx=1510945670
기자프로필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확대이미지 영역
  •  기사 이미지 코로나19 확진자 중 20%~80% ‘포스트 코로나 증후군(롱코비드)’ 경험…“격리 해제로 끝난게 아니다”
  •  기사 이미지 대한내분비학회, 초고령화 시대 골다공증 주요 정책 현안 논의…새 정부 종합적 정책 논의
  •  기사 이미지 대한산부인과학회, 임산부와 여성 건강을 위한 22가지 정책 제안
대한골대사학회
대한두경부외과학회
대한비만연구의사회
직선제산부인과의사회
위드헬스케어
캐논메디칼
올림푸스한국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