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국내 코로나백신 개발 임상시험 중 사망자 발생 ‘심근경색 부작용’ - “식약처는 관련 보고 받고도 공개 안해”
  • 기사등록 2021-10-09 23:51:45
기사수정

국내에서 코로나백신 개발을 위한 임상실험 중 예상하지 못한 중대한 약물이상반응이 발생했을 경우 해당 기업은 식약처에 즉각 보고하기로 되어 있다.
하지만 국내 코로나백신 개발 임상시험 중 심근경색 부작용으로 인해 사망자가 발생했음에도 식품의약품안전처가 관련 보고를 받고도 이를 공개하지 않았다는 지적이 제기됐다.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강기윤(국민의힘, 창원성산)간사가 식약처로부터 받은 ‘백신 임상시험 중 예상하지 못한 중대한 약물이상반응(susar) 보고 사례’에 따르면 이같이 나타났다.
(표)코로나백신 임상시험 중 예상하지 못한 중대한 약물이상반응(susar) 보고 사례

식약처에 보고된 사례에 따르면, A기업에서 실시했던 임상시험 중 지난 9월 심근경색 부작용으로 인해 사망한 환자가 발생했음에도 임상시험을 진행하고 있다는 것이다.
이에 대해 강기윤 의원은 “보건복지부, 질병청 2일차 국정감사에서 코로나백신 접종 부작용과 이상반응으로 인해 고통받고 있는 국민들의 이야기로 국정감사장이 숙연해졌다”며,“국내 코로나백신개발 임상시험 중 심근경색 부작용으로 인해 사망자가 발생했음에도 국민들에게 알리지 않은 것은 국민들의 이러한 고통을 외면하고 있는 것이다”고 밝혔다.


이어 “식약처는 지난 4월에 조직된 ‘코로나백신, 치료제 개발 범정부위원회 6차회의(20.9.25)’에서 이러한 중대한 부작용 등을 과학적으로 평가하여 공개할 계획이라고 밝혔던만큼, 향후 이러한 중대한 부작용이 발생했을 경우 국민들께 소상히 알릴 수 있도록 제도를 개선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메디컬월드뉴스 김영신 기자]

관련기사
TAG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medicalworldnews.co.kr/news/view.php?idx=1510945353
기자프로필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확대이미지 영역
  •  기사 이미지 [12월 24일 병원계 이모저모①]순천향대서울, 연세, 일산백, 아주대병원 등 소식
  •  기사 이미지 [12월 24일 병원계 이모저모②]한국원자력의학원, 강남세브란스, 전북대, 충북대병원 등 소식
  •  기사 이미지 [1월 18일 병원계 이모저모]연세의대, 한림대성심, 서울대, 서울아산, 대구파티마병원 등 소식
분당서울대학교병원
아스트라제네카
국립암센터
분당제생병원
경희의료원배너
한림대학교의료원
국제성모병원
위드헬스케어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