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식약처‘풀무치(메뚜기과)’10번째 식용곤충 인정…단백질원 다방면 활용 기대 - 공정 표준화와 안전성 입증 완료
  • 기사등록 2021-09-14 01:38:12
기사수정

미래 식량으로 식용곤충이 주목받는 가운데, 최근 증가하고 있는 곤충 사육 농가에서 식품원료로 등재 요청한 메뚜기과 곤충 ‘풀무치’를 9월 13일 새로운 식품원료로 인정됐다.
식품의약품안전처(처장 김강립)와 농촌진흥청(청장 허태웅)에 따르면 이번 식품원료 인정은 농진청이 ‘풀무치’의 특성·영양성·독성평가, 사육‧제조공정 표준화 등을 진행하고 식약처가 안전성을 평가했이다.


이번 풀무치 식품원료 인정에 따라 우리나라에서 먹을 수 있는 식용곤충은 백강잠, 식용누에(유충, 번데기), 메뚜기, 갈색거저리(유충), 흰점박이 꽃무지(유충), 장수풍뎅이(유충), 쌍별귀뚜라미(성충), 아메리카왕거저리(유충) 등 총 10종으로 늘어났다.


◆선식 등 다양한 식품에 활용 가능
‘풀무치’는 기존에 식용곤충으로 사용되고 있는 메뚜기와 같은 ‘메뚜기과’이지만 크기는 2배 이상 크고, 사육기간은 절반 정도에 불과해 생산성이 뛰어난 것으로 알려져 있다.
또 단백질(70%)과 불포화지방산(7.7%)이 풍부해 식품원료로 가치가 높아 선식 등 다양한 식품에 활용될 수 있다.

◆최적의 제조공정 표준화 등 연구 진행
풀무치의 식품원료 인정에 앞서 농진청은 약 2년간(2019.1.1~2020.12.31) 풀무치의 특성, 영양성, 독성 평가를 비롯해 최적의 제조공정 표준화 등을 위한 연구를 진행했다.
식약처는 그 연구 결과를 토대로 약 8개월간(2020.12.31.~2021.9.13) 국내외 인정‧식용 현황과 인체영향 자료 등 안전성 자료(제출자료의 요약본, 기원 및 개발경위, 국내·외 인정 및 사용현황 등에 관한 자료, 제조방법에 관한 자료, 원료의 특성에 관한 자료, 안전성에 관한 자료)를 검토하고 전문가 의견 수렴 등 과학적인 평가를 거쳐 ‘풀무치’를 새롭게 식품원료로 인정했다.


식약처 식품의약품안전평가원 신소재식품과는 “앞으로도 과학적인 안전성 평가를 토대로 식품원료의 인정범위를 확대해 소비자에게 다양하고 안전한 식품원료가 제공될 수 있도록 더욱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농진청 국립농업과학원 곤충양잠산업과은 “곤충은 향후 대체단백질원으로서 영양학적 가치가 우수하며 친환경적 사육 특성으로 탄소 중립 실현에 적합한 먹거리로 개발가치가 있다”며, “풀무치가 식품원료로 추가됨에 따라 곤충사육농가의 소득 증대와 곤충식품산업 활성화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한편 새로운 식품원료 인정제도는 국내에서 식품으로 섭취경험이 없는 원료에 대해 안전성 등을 평가하는 것이다. 새로운 식품원료로 인정받게 되면 식품공전 등재 전까지 한시적으로 사용할 수 있다.(「식품위생법」 제7조 제2항) 
[메디컬월드뉴스]

관련기사
TAG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medicalworldnews.co.kr/news/view.php?idx=1510944751
기자프로필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확대이미지 영역
  •  기사 이미지 [7월 제약사 이모저모]한국애브비, 셀트리온, 한국아스텔라스제약, 한올바이오파마 등 소식
  •  기사 이미지 [7월 15일 병원계 이모저모②]보라매, 아주대, 전북대, 한림대성심병원 등 소식
  •  기사 이미지 [7월 15일 병원계 이모저모①]경북대, 동산, 서울대, 인하대병원 등 소식
위드헬스케어
한국화이자제약
GSK2022
한국얀센
한국MSD 2020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