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알아두면 좋은 성형외과의 모든 것]대표적 눈·코 성형 주요 특징은?…정확한 분석과 상담 통한 맞춤형 접근 중요
  • 기사등록 2021-08-26 14:18:30
  • 수정 2021-08-30 10:08:51
기사수정

눈과 코는 사람의 첫인상이자 전체적인 외모에 가장 큰 영향을 미치는 곳이다. 이로 인해 눈과 코와 관련된 성형이 가장 많이 시행된다.


“라인이 하나 더 생겼을 뿐인데”, “코가 조금 더 높아졌을 뿐인데” 인상은 확연하게 달라 보이기 때문에 수술을 고민하는 이들을 쉽게 찾아볼 수 있다.


강남 네임드 성형외과 이병준(대한성형외과학회 정회원) 원장은 “단순하게 눈, 코로 부위가 나눠진다고 해서 수술도 간단한 것만은 아니다. 현재 자신의 문제점이 무엇인지 철저하게 분석하고, 이에 맞는 적절한 수술 방법을 선택해야 하기 때문이다.”며, “첫 수술에 만족하지 못하고 재수술을 하는 경우도 많으므로 신중한 결정과 선택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대표적 쌍꺼풀 수술 방법
쌍꺼풀 수술은 절개법, 매몰법으로 나뉘며 매몰법과 유사한 자연유착 방법이 있다.


▲절개법
눈꺼풀에 원하는 라인을 디자인하여 절개한 뒤, 피부와 근육이 유착되도록 조정하여 쌍꺼풀의 효과를 가질 수 있는 방법이다.


▲매몰법
절개를 하지 않고 미세한 구멍을 5~8개 뚫은 뒤에 실을 넣고 피부와 근육을 단단하게 고정해 묶어 라인을 만들어 준다.


▲자연유착법
매몰법과 절개법의 장점만을 결합한 방법이다.


이 또한 피부를 절개하지 않는데, 미세한 구멍으로 상암검거근과 피부가 만나 유착을 이루게 한다.


절개법은 흉터와 붓기가 오래갈 수 있는데 이 방법은 조직 손상이 적고 자연스러운 유착을 통해 라인을 만드는 것이므로 수술 이후 회복도 빠르고 자연스러운 라인을 형성하는 데에 도움이 된다.


이병준 원장은 “다만 절개와 비절개방식은 자신이 원하는 방식을 선택할 수는 없다. 눈꺼풀의 지방, 근육 양, 피부의 처짐 정도에 따라서 수술 방법이 다르기 때문이다. 눈꺼풀이 두껍고 조직이 단단한 이들은 절개를 하게 되면 이후에 라인이 쉽게 풀릴 수 있기 때문에 절개법을 권하고, 예민하고 얇은 눈꺼풀의 경우 비절개 방법을 적용하는 것을 권한다.”고 설명했다.


◆코 성형
코 성형은 눈수술보다는 상대적으로 복잡하고 까다로운 편이다.


복코, 들창코, 돼지코, 매부리코, 화살코, 휜코, 짧은 코, 비밸브협착 또는 비중격만곡증 등 기능적인 문제를 동반한 코 등 유형이 매우 다양하기 때문이다.


또 첫 수술 실패를 한 이후에는 구축현상이 생겨 염증으로 인해 보형물이 쪼그라들어 코가 짧아지는 구축코도 있다.


이병준 원장은 “이에 기존의 코 유형을 분석하고 적절한 보형물 또는 자가조직을 이용하여 코 길이를 늘리거나 콧대와 코끝을 높일 수 있어야 한다. 수술 방법 또한 개방, 비개방으로 진행이 되므로 의료진과의 상담 후에 결정을 해볼 필요가 있다.”고 밝혔다.


◆코 재수술
코 재수술의 경우에는 먼저 의료진의 상담을 받은 뒤 수술 시기를 결정해야 한다.


통상적으로 이전 수술을 하고 난 이후 최소 6개월이 지나야 붓기, 멍이 완전히 빠지고 조직이 안정화되므로 이 시기부터 재수술을 고려해볼 수 있다.


첫 수술의 문제점을 꼼꼼하게 분석하면서 재수술 임상경험이 풍부한 의료진이 직접 집도하는지를 관찰해보아야 한다.


이병준 원장은 “눈 성형과 코 성형이 흔하게 시행되는 수술이지만 만족도에 대한 호불호도 다르고 사람에 따라 부작용이나 염증 등의 반응도 배제할 수 없으므로 첫 수술에서 완벽을 기해야 한다.”며, “단순히 저렴한 가격만을 따져볼 것이 아니라 쌍꺼풀 수술 잘하는 곳, 코수술 잘하는 유명한 곳의 의료진 경험과 노하우를 살펴보면서 후기나 비용 등까지 세심하게 비교해 가며 결정을 하는 것이 치료효과는 물론 만족도를 높일 수 있는 방법 중 하나이다.”고 말했다.
[메디컬월드뉴스]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medicalworldnews.co.kr/news/view.php?idx=1510944374
기자프로필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확대이미지 영역
  •  기사 이미지 계속되는 간호단독법 대립…“명백한 직역이기주의 법안”VS. “국제간호협의회 추구하는 방향”
  •  기사 이미지 [4월 12일 병원계 이모저모③]국립중앙의료원, 부산영도, 유성선, 자생한방병원 등 소식
  •  기사 이미지 [4월 3주 의료기기 이모저모⑭]GE헬스케어, 마크로젠, 뷰노, 강스템바이오텍 등 소식
분당서울대학교병원
대한간학회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