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코로나19 백신 가격 상승…백신구매비 5조 중 64%(3조 2천억원) 미집행 - 최춘식 의원 “실제 전 국민 27.8% 분량만 도입”
  • 기사등록 2021-08-05 01:23:52
기사수정

국회가 반영한 코로나 백신구매비 5조 852억원 중 64.7%(3조 2876억원)이 미집행된 가운데, 우리나라 전 국민 인구수의 27.8%(1,440만 9,500명분)의 백신만 실제 도입된 상황이라는 지적이 제기됐다.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소속 최춘식(국민의힘, 경기 포천시・가평군) 의원이 질병관리청의 자료를 조사한 결과, 국회는 정부의 요구 등에 의해 지난해와 올해 추경 및 목적예비비 등을 통해 총 5조 852억원의 백신구매비 예산을 반영했다.
하지만 정부가 8월 2일 기준 실제 집행한 금액은 전체(5조 852억원)의 35.3%인 1조 7976억원에 불과했다는 것이다.
특히 국회가 지난 3월 25일 1차 추경으로 반영한 백신구매비 2조 3,484억원도 24.9%(5,845억원)만 집행된 것으로 확인됐다는 지적이다.


최춘식 의원은 “현 정부가 신속한 백신 확보에 난항을 겪고 있는 것은 아닌지 우려가 커지고 있다”며, “화이자와 모더나 백신 가격이 인상된 상황에서 정부가 내년 등 물량 계약에 늦장 대처해 예산이 더 들어갈 수 있는 우려가 발생한 것이다”고 지적했다.
이와 함께 최춘식 의원이 조사한 바에 따르면 정부는 지난 7월 29일 기준 실제 국내에 ‘아스트라제네카 563만 4500명분’, ‘화이자 708만 5000명분’, ‘얀센 111만 4000명분’, ‘모더나 57만 6000명분’ 등 총 1,440만 9500명분의 백신도입을 완료한 것으로 확인됐다.
이는 올해 우리나라 인구수(5,182만 1669명, 추계인구)의 27.8%에 해당하는 수치다.


최춘식 의원은 “이미 예전부터 코로나 백신을 연례적으로 접종해야할 가능성이 제기되어 왔는데 정부가 내년 등 향후 소요 물량을 선제적으로 계약하려는 노력이 부족했다”며, “정부가 조속히 백신계약을 체결하고 도입시기를 앞당기는데 최선을 다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메디컬월드뉴스 김영신 기자]

관련기사
TAG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medicalworldnews.co.kr/news/view.php?idx=1510943948
기자프로필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확대이미지 영역
  •  기사 이미지 [12월 24일 병원계 이모저모①]순천향대서울, 연세, 일산백, 아주대병원 등 소식
  •  기사 이미지 [12월 24일 병원계 이모저모②]한국원자력의학원, 강남세브란스, 전북대, 충북대병원 등 소식
  •  기사 이미지 [1월 18일 병원계 이모저모]연세의대, 한림대성심, 서울대, 서울아산, 대구파티마병원 등 소식
분당서울대학교병원
아스트라제네카
국립암센터
분당제생병원
경희의료원배너
한림대학교의료원
국제성모병원
위드헬스케어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