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The Liver Week 2021 개최…총 35개국, 해외 참가자 182명, 사전 등록 1,266명 - 대한간학회 등 간질환 관련 국내 4개 학회 공동 주최
  • 기사등록 2021-05-15 23:31:44
기사수정

대한간학회(회장 김동준 한림의대 내과, 이사장 이한주 울산의대 내과)를 비롯한 4개 간(肝) 연관 학회(한국간담췌외과학회, 대한간암학회, 대한간이식연구학회)가 공동으로 5월 13일부터 15일까지 국제 간학회(The Liver Week 2021)를 개최했다.


‘뉴노멀 시대에 간(肝) 연구 혁신을 위한 대담한 도전(A dauntless challenge for the innovation of hepatology in the new normal era)’을 주제로 개최된 이번 학술대회에는 우리나라를 비롯해 총 35개국(작년 28개국)에서 444편의 초록(해외 초록 189편 포함)이 접수됐으며, 34개국(우리나라 제외) 182명(작년 152명)의 해외 참가자를 포함해 총 1,266명이 사전 등록을 했다.

코로나19로 인해 지난해에 이어 올해도 실시간 온라인 회의로 진행된 이번 학술대회에는 지방간이 간암 및 대장암 발생 위험과 연관된다는 연구 결과 및 모유 수유가 지방간을 예방한다는 논문이 발표돼 관심을 모았다.
또 B형간염 치료 효율을 높이기 위해서는 치료 대상을 확대해야 한다는 연구 결과와 인공지능을 이용한 간암 발생 예측 모델 개발 사례도 소개됐다.


이와 함께 코로나19와 간질환 관련 연구 결과도 여러 편의 논문이 채택돼 소개됐다.
이 중 B형간염 환자에서 코로나19 감염 시 사망 위험은 일반인과 차이가 없다는 연구 결과와 코로나19 감염 환자에서 간수치 상승은 높은 사망 위험과 연관된다는 논문이 높은 관심을 모았다.
이한주 이사장은 “The Liver Week 2021은 학회 창립 26주년을 맞아 그 의미를 되새기고, 간질환 진료에 있어 질적 향상과 표준화를 도모하고 연관학회들과의 긴밀한 협력을 통해 국제사회에서 한국의 학문적 위상을 높일 수 있는 학술대회로 발전해 나갈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며, “1995년 설립된 대한간학회는 간담도질환에 대한 기초 및 임상연구 결과를 학술대회와 심포지엄을 통하여 교환하고, 체계적인 학문적 연구 발전과 국제학술단체와의 교류 증진, 회원 간의 친목 향상을 목표로 하고 있다”고 밝혔다.
[메디컬월드뉴스 김영신 기자]

관련기사
TAG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medicalworldnews.co.kr/news/view.php?idx=1510942180
기자프로필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확대이미지 영역
  •  기사 이미지 코로나19 확진자 중 20%~80% ‘포스트 코로나 증후군(롱코비드)’ 경험…“격리 해제로 끝난게 아니다”
  •  기사 이미지 대한내분비학회, 초고령화 시대 골다공증 주요 정책 현안 논의…새 정부 종합적 정책 논의
  •  기사 이미지 대한산부인과학회, 임산부와 여성 건강을 위한 22가지 정책 제안
대한골대사학회
대한두경부외과학회
대한비만연구의사회
직선제산부인과의사회
위드헬스케어
캐논메디칼
올림푸스한국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