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환경부 ‘수돗물 먹는 실태’ 조사 진행…전국 7만 2,460가구 대상 - 4월 5일부터 6월 30일까지
  • 기사등록 2021-05-12 08:00:01
기사수정

환경부(장관 한정애)가 4월 5일부터 6월 30일까지 전국 161개 지자체 7만 2,460가구를 대상으로 ‘수돗물 먹는 실태’를 조사한다.
이번 실태조사는 국민들이 수돗물을 먹는 현황을 파악하고 수돗물에 대한 인식과 만족도를 분석하여 정책 개선을 위한 기초자료로 활용하기 위해 추진된 것이다.


이번 실태조사 조사대상은 전국 161개 지자체에 속한 7만 2,460가구이며, 조사문항은 수돗물 음용현황, 정책만족도 등 약 40개 항목이다.
조사대상은 특·광역시, 시군별 가구수에 비례하여 선정됐으며, 시군별로 최소 300가구 이상이 되도록 설계됐다. 경기도가 1만 6,800가구로 가장 많으며, 세종특별자치시가 520가구로 가장 적다.
조사문항은 가구 내 수돗물 먹는 현황, 상황별 만족도, 수돗물 정책에 대한 평가와 만족도, 수돗물에 대한 전반적인 만족도 등 소비자 인식과 행태를 파악하기 위한 문항으로 구성됐다.


이번 실태조사는 국가통계로 발표되는 만큼 신뢰성 있는 조사를 위해 방문면접조사로 진행되며, 공문을 지참한 조사원이 대상가구를 직접 방문하여 가구주 또는 배우자를 대상으로 조사한다.
코로나19에 대비해 조사원은 마스크 착용, 조사장비 소독 등 방역수칙을 철저히 준수할 예정이며, 대면조사를 원치 않는 경우에 대비하여 온라인 비대면 조사도 병행한다.
수돗물 먹는 실태조사는 앞으로 3년마다 전국적으로 실시하며, 이번 실태조사 결과는 국가통계로 올해 하반기에 공개된다.


환경부 신진수 물통합정책국장은 “수돗물 음용률을 높이기 위해서는 국민의 입장에서 객관적으로 정책을 평가하고, 취약요인을 파악해 개선해야 한다”며, “이번 실태조사가 수돗물 정책 개선에 기초역할을 할 것이며, 공문을 지참한 조사원이 방문할 경우 관심을 가지고 조사에 응해 주길 부탁드린다”고 밝혔다.


한편 환경부는 수돗물 먹는 실태를 조사하기 위해 지난 2020년 3월 법적 근거를 마련했으며, 법에 따라 조사대상과 조사문항을 대폭 확대했다.
과거 수돗물홍보협의회(환경부, 7개 특·광역시, 한국수자원공사 및 한국상하수도협회가 협약을 체결하여 발족한 협의회로 수돗물 신뢰 개선을 위한 홍보활동을 추진), 지자체, 한국수자원공사 등 수도사업자들이 필요에 따라 수돗물 먹는 실태를 조사한 바 있지만 조사대상이 한정적이고 조사내용이 제한적이어서 결과를 활용하기에 한계가 있었다.
[메디컬월드뉴스]


관련기사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medicalworldnews.co.kr/news/view.php?idx=1510941766
기자프로필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확대이미지 영역
  •  기사 이미지 [제약사이모저모] 노보 노디스크, 한미, 한국BMS 제뉴원사이언스, 한국산텐, 태전, 파멥신, 아벨리노랩 등 소식
  •  기사 이미지 경북과 강원 등 산불피해지역 돕기②…의협, 가톨릭 등 의료계와 연예인들 지원 이어져
  •  기사 이미지 [제약사이모저모]한국화이자, 한국오가논, 노보노디스크, 한국앨러간, 모더나 등 소식
분당서울대학교병원
대한간학회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