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3월 4일부터 의료용 마약류 졸피뎀 ‘사전알리미’ 본격 시행 - 장기간 처방 등 안전사용기준 벗어난 경우 서면으로 안내
  • 기사등록 2021-03-06 00:35:50
기사수정

식품의약품안전처(처장 김강립)가 3월 4일부터 ‘사전알리미’를 본격 시행한다.
‘사전알리미’는 마약류통합관리시스템으로 수집된 처방정보를 분석하여 오남용이 의심되는 처방 사례를 의사에게 서면으로 알리는 제도이다.
마약류 식욕억제제와 프로포폴을 중심으로 시행하는 이번 알리미 발송 시 졸피뎀 성분 의약품의 주의사항, 안전사용정보 등을 담은 환자용 안내서를 함께 동봉해 의사가 진료·처방 시 활용할 수 있도록 한다는 계획이다.
(표)의료용 마약류 오남용 방지를 위한 연도별 로드맵

‘졸피뎀 사전알리미’의 세부 절차는 다음과 같다.
▲지난 2020년 9월 10일 졸피뎀 안전사용 기준을 배포한 후 2개월간(2020.10.1.∼11.30.) 마약류통합관리시스템으로 수집된 빅데이터를 분석하여 안전사용기준의 최대용량, 연령, 최대기간을 벗어나 처방‧사용한 의사 총 1,720명에게 사전알리미를 1차로 발송한다.
▲이후 2021년 3월부터 4월말까지 졸피뎀 처방‧사용 내용을 관찰하여 안전사용기준을 벗어난 처방 사례가 개선되지 않았을 경우 사전알리미를 2차로 발송한다.
▲두 차례의 사전알리미 발송에도 안전사용기준을 벗어난 처방행태가 개선되지 않으면 현장감시 등을 실시하여 행정처분 등 조치(마약류취급업무정지 1월)한다는 계획이다.

이번 ‘졸피뎀 사전알리미’의 세부 절차와 시기는 관련 학회·협회(대한의사협회, 대한약사회, 대한개원내과의사회, 대한신경과의사회, 대한정신건강의학과의사회 등)의 의견을 받아 검토‧보완했으며, 2월 22일 개최한 ‘마약류안전관리심의위원회’의 의결을 거쳐 확정했다.


식약처 의약품안전국 마약안전기획관 마약관리과는 “지난 2020년 12월 식욕억제제부터 시작한 사전알리미 제도는 올해 진통제, 항불안제까지 확대하여 시행할 예정이며, 2022년도에는 전체 마약류에 대하여 시행해 우리 국민들의 의료용 마약류 오남용 예방 및 안전한 사용을 위해 지속적으로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메디컬월드뉴스]

관련기사
TAG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medicalworldnews.co.kr/news/view.php?idx=1510940750
기자프로필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확대이미지 영역
  •  기사 이미지 이필수 후보, 제41대 대한의사협회 회장 당선…52.54% 득표로 승리
  •  기사 이미지 “적극적인 소통과 공감 얻는 회무추진으로 사랑과 신뢰받는 한의약 만들 것”
  •  기사 이미지 대한대학병원협의회 발족…초대 회장, 김연수 서울대병원장
위드헬스케어
한국화이자제약
한국얀센
한국MSD 2020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