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올해부터 병역판정검사 어떤 부분들이 달라지나? - 2월 17일~11월 30일 검사 진행
  • 기사등록 2021-03-11 21:00:03
기사수정

올해 병역판정검사부터는 병역처분기준, 신체검사 규칙 개정 등으로 이전년도와는 다른 기준을 적용받게 된다.
병무청(청장 모종화)이 제시한 병역판정검사 시 달라지는 내용은 다음과 같다.


▲학력기준 폐지…신체등급만으로 병역처분
학력사유에 의한 병역처분 기준이 폐지되어, 신체등급 1~3급인 사람은 학력에 관계 없이 현역병입영 대상으로 병역처분이 된다.
올해부터 학력기준을 폐지하고 신체등급만으로 병역처분을 함에 따라 그동안 오랜 난제로 남았던 학력차별 논란이 해소되고, 병역이행의 형평성까지 제고할 수 있게 됐다는 설명이다.
(표)2021년도 병역처분기준

▲‘병역판정 신체검사 등 검사규칙’ 개정
병역자원 부족에 대응하고 검사의 공정성과 형평성을 높이기 위해‘병역판정 신체검사 등 검사규칙’을 획기적으로 개정했다는 설명이다.
굴절이상(근시, 원시), 체질량지수(BMI), 편평족 등의 현역 판정기준을 완화했으며, 문신에 대한 부정적 인식이 줄어든 시대 상황을 반영하여 문신 4급 기준을 폐지했다.
또 정신건강의학과 판정기준은 강화하여 복무가 어렵다고 판단되는 사람에 대한 입영이 배제될 수 있도록 했다.


▲신인지능력검사 도입, 심리검사 진행 
정신건강의학과 판정의 정확성을 위해 올해부터는 新인지 능력검사를 도입하여 심리검사를 진행하게 된다.
신인지능력검사는 지적 능력의 다양한 측면을 고려하는 방향으로 개발됐으며, 경계선지능 및 지적장애 등 지적능력 저하자의 선별력이 향상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경제적 약자 지원 확대
경제적 약자에 대한 지원은 확대된다. 질병악화로 병역처분변경을 신청한 경제적 약자는 처분변경 여부와 관계없이 병무용 진단서 비용과 여비를 지급 받게 된다.
이를 통해 경제적 약자의 병역이행 과정에서 발생하는 부담 경감과 병무행정의 사회적 가치가 제고될 것으로 기대된다.


병무청 병역판정검사과는 “코로나19 상황에 따른 사회적 거리두기를 철저히 준수하여 안전한 검사환경을 만들고, 병역의무자가 공감할 수 있는 정밀하고 공정한 병역판정검사를 통해 국민들로부터 신뢰받는 병무청이 되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2021년도 병역판정검사는 2월 17일부터 11월 30일까지 실시한다.
[메디컬월드뉴스]

관련기사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medicalworldnews.co.kr/news/view.php?idx=1510940637
기자프로필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확대이미지 영역
  •  기사 이미지 [제약사이모저모] 노보 노디스크, 한미, 한국BMS 제뉴원사이언스, 한국산텐, 태전, 파멥신, 아벨리노랩 등 소식
  •  기사 이미지 경북과 강원 등 산불피해지역 돕기②…의협, 가톨릭 등 의료계와 연예인들 지원 이어져
  •  기사 이미지 [제약사이모저모]한국화이자, 한국오가논, 노보노디스크, 한국앨러간, 모더나 등 소식
분당서울대학교병원
대한간학회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