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지난해 마약류 3종 도우미 서한 수신 의사들…환자당 평균처방량 약 9.2% 감소 - 식욕억제제 11%, 졸피뎀 6.8%, 프로포폴 5.9% 감소
  • 기사등록 2020-11-29 09:54:22
기사수정

지난해 마약류 3종[수면제 성분(졸피뎀), 마취제 성분(프로포폴), 식욕억제제]에 대한 도우미 서한을 수신한 의사들의 수신 전·후 3개월 처방내역을 분석한 결과, 환자당 평균처방량이 약 9.2%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식품의약품안전처(처장 김강립)가 마약류통합관리시스템 빅데이터를 분석한 결과 이같이 조사됐으며, 약물별 환자당 평균처방량은 졸피뎀 6.8%, 프로포폴 5.9%, 식욕억제제 11% 감소하여 의료현장의 마약류 적정사용에 있어 ‘도우미 서한’이 긍정적인 효과를 나타냈던 것으로 평가됐다.


◆도우미 서한…스스로 진단 가능하도록 구성
도우미 서한은 전체 의료용 마약류와 마약류 3종에 대한 사용현황, 의사 본인의 처방현황 및 다른 의사와의 비교통계(▲처방량, 환자수, 처방건수 등 기본통계 ▲권장 치료기간 초과 처방, 연령금기 처방, 병용금기 처방 등 자가점검 통계 ▲다른 의사와의 비교통계)를 제공하여 스스로 진단할 수 있도록 구성했다.

▲지난 1년간 의료용 마약류 처방받은 환자…여성, 50대 많아 
지난 1년 동안 의료용 마약류를 처방받은 환자는 1,765만명(국민 2.9명 중 1명)이다.
성별로는 여성(57.5%), 연령대별로는 50대(21.1%)가 가장 많았으며, 효능군별로는 마취제, 최면진정제, 항불안제 순으로 처방 환자수가 많았다.


▲마약류 3종 처방환자 수…프로포폴>졸피뎀>식욕억제제 순
이번 도우미 서한의 대상인 마약류 3종의 처방환자 수는 졸피뎀 184만 명(국민 28명 중 1명), 프로포폴 798만 명(국민 6.5명 중 1명), 식욕억제제 134만 명(국민 39명 중 1명)으로, 프로포폴의 사용이 가장 많았다.


식약처 마약안전기획관 마약관리과는 “지난 6월부터 시작한 의사용 환자 마약류 투약내역 조회서비스(마약류 의료쇼핑 방지 정보망)와 의료용 마약류 안전사용 도우미 서한 제공서비스를 계속해서 확대하는 등 안전한 의료용 마약류 사용환경 조성을 위해 지속적으로 노력할 계획이다”고 밝혔다.


한편 식약처는 마약류통합관리시스템으로 수집된 빅데이터를 분석하여 처방한 의사에게 마약류 처방내역을 분석한 ‘의료용 마약류 안전사용을 위한 도우미’ 서한을 제공하고 있다.
올해는 ADHD 치료제(4월), 진통제(5월), 항불안제(8월)에 대한 도우미 서한을 제공했으며, 11월에는 오남용 우려가 큰 마약류 3종의 지난 1년간(2019.7~2020.6) 처방 내역을 분석한 4차 서한을 제공할 예정이다.
[메디컬월드뉴스]

관련기사
TAG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medicalworldnews.co.kr/news/view.php?idx=1510938970
기자프로필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확대이미지 영역
  •  기사 이미지 서울대병원 후원회, 임진한 프로 홍보대사로 위촉…병원 기부문화 확산 앞장
  •  기사 이미지 2021년 1월1일 0시 0분 신축년 새해 첫아기 탄생
  •  기사 이미지 의협-국민의힘, 코로나19 백신 문제 등 집중 논의…“4차 5차 대유행 위험 대비 시급”
분당서울대학교병원
아스트라제네카
국립암센터
대한의사협회
분당제생병원
경희의료원배너
한림대학교의료원
국제성모병원
위드헬스케어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