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식약처 ‘식품의 기준 및 규격’개정…환자용 식사관리식품 유형신설 등 - 맞춤형‧특수식품 분야 식품산업 활력 제고 대책 일환
  • 기사등록 2020-11-29 09:54:22
기사수정

식품의약품안전처(처장 김강립)가 ‘식단형 식사관리식품’ 제조기준을 지난 11월 26일 고시했다.
이번 고시는 식약처의 ‘맞춤형‧특수식품 분야 식품산업 활력 제고 대책’의 일환으로 추진했다.


◆개정 고시 주요내용 
이번 개정고시의 주요 내용은 다음과 같다.
특수의료용도식품(메디푸드), 독립된 식품군으로 분류
특수의료용도식품을 표준형, 맞춤형, 식단형 제품으로 재분류하고, 종전의 환자용식품은 당뇨·신장질환·장질환 등 질환별로 세분화하여, 시장 변화에 대한 신속한 대응과 질환별 맞춤형 제품관리가 용이해지도록 했다.
▲밀키트 형태의 식단형 식사관리식품 허용
식품을 가려서 섭취해야 하는 등 영양관리가 중요한 만성질환자가 영양성분 섭취량에 대한 걱정 없이 가정에서 간편하게 준비하여 식사할 수 있도록 하는 식품유형(식단형 식사관리식품)을 신설한다.
식단형 식사관리식품은 임상 영양학적 근거하에 제조된 가정간편식 형태의 환자식으로 간편한 식사관리가 가능해지므로 환자의 영양 및 건강 증진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식약처는 우선 당뇨환자와 신장질환자를 위한 식품 기준을 신설했으며, 앞으로 고혈압 등 다른 질환으로 확대해 나간다는 계획이다.
▲고령친화식품 중 액상제품에 점도규격 신설
고령친화식품 중 액상식품에 대해서는 무리없이 삼킬 수 있도록 적절한 점도규격(1,500 mpa·s 이상 : 고령자의 경우 음료 섭취시 사래가 잘 걸리는 경향이 있어 점도를 일정수준(농후발효유 수준의 점도) 높여서 섭취하면 사래가 걸리는 것을 방지할 수 있다)도 마련했다.
(표)특수의료용도제품 중 표준형, 맞춤형, 식단형 제품 특징 비교

◆농약 59종, 잔류허용기준 강화 포함
이번 개정안에는 이미녹타딘 등 농약 59종에 대한 잔류허용기준을 강화하는 내용도 담겨있다.
실제 이미녹타딘(고구마줄기 0.5 → 0.05, 복분자 1.0 → 0.7, 아스파라거스 0.5 → 0.2), 디메토에이트(사과 0.5 → 0.2) 등 농약 59종에 대한 잔류허용기준 117건이 개정됐다.
이는 시험자료 부족 등으로 인해 유사 농산물 기준을 적용(잠정기준)하던 것을 해당 농산물의 잔류성 시험 결과를 통해 과학적이고 합리적으로 설정한 기준이라는 설명이다.


식약처 식품기준기획관은 “이번 고시는 최근 수요가 증가하는 만성질환자 및 어르신 제품 등 트렌드 변화에 대응하고, 영양성분 함량에 대한 걱정으로 제대로 된 식사를 하지 못해 영양불균형을 겪는 당뇨병 또는 신장질환자 등의 애로를 해소하기 위해 마련됐다”며, “이번 고시 개정을 통해 만성질환자와 어르신들이 제대로 식사하지 못하는 고통을 조금이나마 덜 수 있기를 기대하면서, 관련 식품 산업의 활성화는 물론 보건의료비 절감에도 기여할 것이다”는 기대감을 보였다.
또 “앞으로도 국민 편의를 위해 지속적으로 기준·규격을 개선해 나가겠다”고 덧붙였다.
[메디컬월드뉴스]

관련기사
TAG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medicalworldnews.co.kr/news/view.php?idx=1510938963
기자프로필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확대이미지 영역
  •  기사 이미지 의약계 크리스마스 맞아 풍성한 선물로 사랑과 감사 나눔
  •  기사 이미지 서울대병원 후원회, 임진한 프로 홍보대사로 위촉…병원 기부문화 확산 앞장
  •  기사 이미지 2021년 1월1일 0시 0분 신축년 새해 첫아기 탄생
위드헬스케어
한국화이자제약
한국얀센
한국MSD 2020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