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만성신장질환 있는 당뇨병 환자, 심방세동 위험 3배 높아 - 증상 없어도 심전도 체크필요
  • 기사등록 2020-10-29 00:44:09
기사수정

신장질환과 당뇨가 있는 사람은 심방세동 부정맥이 생길 위험이 약 3배 높다는 연구결과가 발표됐다.
서울대학교병원 강남센터 신장내과 허남주 교수와 미국 스크립스 중개과학연구소 스타인허블 교수팀은  mSTOPS 임상시험에 참여한 환자 중 당뇨 환자 608명을 대상으로 1년간 추적 관찰했다. 그 결과 만성신장질환과 심방세동 부정맥의 연관성이 관찰됐다.
교수팀은 608명의 당뇨환자에게 심전도 패치를 가슴에 붙이고 2주간 모니터링을 2회 시행한 후 1년간 추적 관찰했다. 그 결과 19명에게서 심방세동이 새로 발생했다.
교수팀은 만성신장질환이 심방세동을 증가시키는지 알아보기 위해 대상자를 만성신장질환이 있는 군과 없는 군으로 나누고 심방세동의 발생을 비교했다.
만성 신장질환이 있는 연구대상자 96명 중 7명(7.3%)에서, 신장질환이 없는 연구대상자 512명 중 12명(2.3%)에서 심방세동이 발생했다.
만성신장질환이 있는 경우는 없는 경우에 비해 심방세동의 발생 위험이 3.1배나 높았다. 심방세동 발생에 영향을 줄 수 있는 다른 위험인자들인 나이, 성별, 고혈압 여부를 교정하더라도 만성신장질환이 심방세동 발생 위험을 의미있게 증가시켰다.

또 심방세동이 발생한 19명 환자 중 2명에서만 아주 경미한 증상이 있었고, 나머지 환자들은 아무 증상이 없었다.
교수팀은 심방세동 부정맥이 새로 발생한다 해도 특이 증상이 없는 경우가 대부분이라는 것을 강조했다. 따라서 만성신장질환이 있는 당뇨 환자에서는 심방세동의 발생을 확인하기 위해 평소 적극적으로 심전도를 체크해야한다고 설명했다.

허남주 교수는 “당뇨/신장질환 환자와 같이 부정맥 위험이 높은 사람에서는, 증상이 없다 하더라도 주기적인 건강검진을 통해 심전도를 확인해보는 것이 중요하다. 본 연구에서 사용한 것과 같이 집에서 쉽게 심전도를 체크할 수 있는 모바일 심전도 모니터링 도구를 사용하는 것도 좋겠다” 고 말했다.
이번 연구 결과는 국제학술지 ’Cardiovascular Diabetology’ 저널 최근호에 소개됐다.


한편 심방세동은 심장박동이 비정상적으로 빨라지거나 불규칙하게 뛰는 상태로 뇌경색, 심부전 등을 일으킬 수 있는 심각한 부정맥 중 하나다.
[메디컬월드뉴스 김영신 기자]

관련기사
TAG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medicalworldnews.co.kr/news/view.php?idx=1510938372
기자프로필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확대이미지 영역
  •  기사 이미지 서울대병원, 국내 최초‘어린이 완화의료센터’건립…‘휴식과 회복’기회
  •  기사 이미지 대진의료재단, 21년 만에 동두천제생병원 공사 재개…동두천 시민들 기대감
  •  기사 이미지 [제약사이모저모]한국화이자제약, 동국제약, 동아에스티 등 제약사 소식
분당서울대학교병원
아스트라제네카
국립암센터
분당제생병원
경희의료원배너
한림대학교의료원
국제성모병원
위드헬스케어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