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일명 ‘똑딱이’ 부착 축산물 운반업체 등 4곳, 위반차량 8대… 행정처분 및 수사의뢰 - 식약처, 9월 15일부터 10월 16일까지 축산물 운반업체 등 총 11개소 점검 결과
  • 기사등록 2020-10-28 00:52:54
기사수정

식품의약품안전처(처장 이의경)가 냉장·냉동온도를 임의로 조작할 수 있는 일명 ‘똑딱이’로 불리는 온도 조절 장치를 불법으로 차량에 설치해 우유류와 아이스크림류를 운반하는 등 ‘보존 및 유통기준’을 위반한 축산물 운반업체 3곳과 운반차량 8대 및 ‘위생적 취급기준’을 위반한 축산물가공업체 1곳을 적발, 행정처분과 수사를 의뢰했다고 밝혔다.
이번 점검은 냉장·냉동식품을 제조·운반하면서 보존 및 유통기준을 준수하지 않는다는 정보를 입수, 지난 9월 15일부터 10월 16일까지 축산물 운반업체 등 총 11개소를 점검한 결과이다.
(표)위반업체 현황

식약처 조사결과, 축산물 운반업자들은 지난 7월부터 9월까지 경남 김해와 경산 소재 물류센터에서 우유류와 아이스크림류 등을 부산, 경남, 대구, 경북 지역 등에 배송하면서 냉각기를 가동하지 않고 ‘똑딱이’로 온도를 조작해 감시망을 피해온 것으로 조사됐다.
해당 운반업자들은 ‘똑딱이’로 온도를 조작할 경우, 시간 당 약 1.7~1.8리터의 유류비와 냉각기 유지·보수비용이 절감되는 점을 악용했다.
실제 우유류(냉장) 보관온도는 10~13.2℃, 아이스크림류(냉동)는 -17℃~-2℃로 냉장제품은 최대 3.2℃, 냉동제품은 최대 16℃를 초과하는 등 보존 및 유통기준을 위반했음에도 냉장·냉동 상태를 유지한 것처럼 조작하여 온도 기록지를 거래처에 제출해온 것으로 조사됐다.
아이스크림 제조업체인 A업체는 작업장의 청소상태 불량 등 위생적 취급기준 위반으로 적발됐다. 


식약처 식품안전정책국 식품안전현장조사TF는 “앞으로 냉장·냉동차량에 온도를 임으로 조작하는 일명 ‘똑딱이’를 설치한 차량에 대하여 관련법령 제·개정을 통해 처벌을 강화하고, 냉장·냉동식품을 운반하는 업체에 대한 불시점검 등 단속을 강화할 것이다”며, “식품안전 관련 위법 행위를 목격하거나 불량식품으로 의심되는 제품에 대해서는 불량식품 신고전화 1399로 신고해 줄 것을 당부한다”고 밝혔다.
한편 보존 및 유통기준의 경우 우유류(냉장제품)는 0~10℃, 아이스크림류(냉동제품)는 영하 18℃ 이하에서 보관·유통해야 한다.
[메디컬월드뉴스]

관련기사
TAG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medicalworldnews.co.kr/news/view.php?idx=1510938362
기자프로필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확대이미지 영역
  •  기사 이미지 한국아스트라제네카 ‘희망 튜브’ 행사 개최…웹툰 그리기 등 다양한 문화활동 진행
  •  기사 이미지 서울대병원, 국내 최초‘어린이 완화의료센터’건립…‘휴식과 회복’기회
  •  기사 이미지 대진의료재단, 21년 만에 동두천제생병원 공사 재개…동두천 시민들 기대감
한국화이자제약
위드헬스케어
한국MSD 2020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