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90일 이상 의약품 장기처방…상급종합병원 중심 해마다 증가추세 - 최근 5년간 1년 이상 장기처방 45만 2천여 건
  • 기사등록 2020-10-18 01:06:35
기사수정

대형병원 중심의 의약품 장기처방이 계속해서 증가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김성주(더불어민주당, 전주시병, 재선)의원이 건강보험심사평가원으로부터 제출받은 자료를 분석한 결과, 최근 5년간 처방일수 90일 이상의 의약품 장기처방이 이루어진 경우는 약 7,196만 건이다. 특히 1년 이상의 장기처방도 매년 늘어나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의약품 장기처방…상급종합병원 등 대형병원 중심 매년 증가추세
의약품 장기처방이 상급종합병원 등 대형병원을 중심으로 매년 증가추세에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실제 90일 이상 180일 미만 장기처방은 2016년 약1,056만건에서, 2017년 1,183만건, 2018년 1,372만건, 2019년 1,546만건으로 꾸준히 증가해왔다. 지난 7월까지도 이미 970만건 이상이 처방돼 전년치를 넘어설 전망이다.

180일 이상 365일 미만의 장기처방도 꾸준히 증가했다. 2016년 약 168만건을 기록한 180일 이상 365일 미만 장기처방은 2019년 약 263만건으로 4년 새 약56% 증가했다. 올해 7월까지는 약 169만건이 처방돼 이미 2016년 수치를 넘어섰다.

1년 이상의 장기처방도 증가했다. 2016년 약 6만 8,000건이던 1년 이상 장기처방은 지난해 약 12만 건으로 약 2배 증가했다.


◆대형병원 쏠림현상…지나친 장기처방 배경 분석 등
이같은 장기처방은 상급종합병원과 종합병원 등 대형병원을 중심으로 이루어진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처방 기간이 길어질수록 상급종합병원이 차지하는 비율이 높은 것으로 확인됐다.
전문가들은 상급종합병원을 중심으로 장기처방이 환자 이탈을 막는 수단으로 남용되고 있다고 지적하고 있다. 장기처방을 받은 환자들이 병이 악화되거나 다른 질환이 발생하면 그동안 다니던 병원에서 치료를 받고자 하는 소비성향을 악용한다는 것이다.
대형병원 쏠림현상이 지나친 장기처방의 배경이라는 분석도 있다. 1·2차 병원 진료를 거치지 않은 외래환자가 여전히 대형병원으로 몰리는 가운데, 만성질환자를 중심으로 장기처방을 통해 관리가 이루어진다는 것이다.


김성주 의원은 “지나친 장기처방은 진료주기의 장기화로 인한 병세 악화와 약물내성 발생의 부작용을 일으킬 우려가 크다”며, “의료전달체계의 왜곡이 장기처방의 남용까지 이어지는 악순환을 끊어야 한다”고 지적했다.
이어 “예외적인 사유가 없는 한 일정기간 이상의 장기처방을 제한해, 만성질환 환자들이 1·2차 병원에서 정기적으로 진료 받을 수 있도록 유도 하는 등 개선책을 마련하겠다”고 덧붙였다.
[메디컬월드뉴스]

관련기사
TAG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medicalworldnews.co.kr/news/view.php?idx=1510938214
기자프로필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확대이미지 영역
  •  기사 이미지 의약계 크리스마스 맞아 풍성한 선물로 사랑과 감사 나눔
  •  기사 이미지 서울대병원 후원회, 임진한 프로 홍보대사로 위촉…병원 기부문화 확산 앞장
  •  기사 이미지 2021년 1월1일 0시 0분 신축년 새해 첫아기 탄생
분당서울대학교병원
아스트라제네카
국립암센터
대한의사협회
분당제생병원
경희의료원배너
한림대학교의료원
국제성모병원
위드헬스케어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