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식약처, 결핵 치료제 ‘리팜피신’ 성분 의약품 안전성 조사 중 - 불순물 시험법 개발 및 제품 수거‧검사 조속히 완료 추진
  • 기사등록 2020-09-26 00:58:32
기사수정

식품의약품안전처(처장 이의경)가 결핵 치료제인 ‘리팜피신’ 성분 의약품에 대한 안전성 조사를 진행 중이라고 밝혔다.
이번 조사는 미국에서 일부 리팜피신(미국명: 리팜핀) 제품에서 니트로사민 불순물(MNP)이 잠정관리기준(0.16ppm)을 초과하여 검출됨에 따라 국내 제품의 안전성을 확인하기 위해 실시하게 됐다.


미국의 경우 필수의약품에 대한 환자 접근성을 고려해 ‘유통 허용한도’(5ppm)를 설정, 기준 이하 제품에 대해 한시적으로 유통을 허용했다.
식약처는 “미국 FDA 등 각국 규제기관과 이번 상황에 대한 정보를 공유하고 긴밀히 협력하고 있다”며, “니트로사민 불순물(MNP)에 대한 시험법 개발과 관련 제품에 대한 수거·검사를 조속히 완료할 계획이다”고 밝혔다.


한편 리팜피신은 국가필수의약품으로 지정되어 결핵 1차 치료제로 사용되며, 생산‧유통되는 품목은 완제의약품 3개사 9품목, 원료 1개사 1품목이 있다.
MNP(1-methyl-4-nitrosopiperazine)는 니트로사민 계열(NDMA 등)의 화합물로 발암가능성을 직접 평가할 수 있는 데이터가 존재하지 않아 미국 FDA는 이미 알려진 NDMA 데이터를 적용하여 잠정관리기준(0.16ppm)을 설정한다.
[메디컬월드뉴스]


관련기사
TAG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medicalworldnews.co.kr/news/view.php?idx=1510937840
기자프로필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확대이미지 영역
  •  기사 이미지 한국MSD ‘5K 가상 레이스 챌린지’ 동참…유럽당뇨병학회 주최
  •  기사 이미지 성빈센트병원, 최고난도 TAVI 시술 60대, 70대 환자 대상 성공
  •  기사 이미지 남수단 글로리아, 쇳조각 삼킨 후 세브란스병원에서 새 생명 찾아
한국화이자제약
위드헬스케어
한국MSD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