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성형외과 시술 제대로 알기]쌍꺼풀은 쉬운 수술? 매몰법∙절개법 중 적합한 방법 선택 중요 - 다양한 부작용에 재수술 많아 신중해야
  • 기사등록 2020-09-23 14:14:00
기사수정

성형수술 대중화와 함께 가장 대중적인 수술로 손꼽히는 것이 쌍꺼풀 수술이다.


◆눈 재수술 초래 주요 원인은?

이로 인해 쌍꺼풀 수술을 간단하고, 쉬운 수술로 치부하는 경향이 두드러지게 나타난다.


하지만 해부학적 지식과 눈의 특징, 미적 감각의 부재로 진행된 쌍꺼풀 수술은 다양한 부작용 및 문제가 발생되고, 쌍꺼풀 재수술 등의 눈 재수술을 초래하는 주요 원인이 된다.


◆쌍커풀 재수술 잘하는 병원, 재수술 원인은?

쌍커풀 재수술을 잘하는 병원을 통한 재수술 원인으로는 △양쪽 쌍꺼풀이 짝짝이일 경우, △소시지처럼 라인이 두껍거나 지나치게 얇을 경우, △쌍꺼풀이 겹겹이 생긴 경우, △절개 부위 흉터가 심한 경우, △눈이 감기지 않는 경우, △눈꺼풀이 힘을 잃어 졸린 눈처럼 보이는 경우 등이 있다.


김성훈성형외과 강남점 김성훈(성형외과 전문의, 대한성형외과학회 종신회원) 원장은 “쌍꺼풀 수술도 신중하게 결정할 필요가 있다.”며, “얼굴 전체적인 인상을 좌우하는 쌍꺼풀 수술은 해부학적 지식과 얼굴에 맞는 디자인 감각, 섬세한 수술 기술을 두루 갖춘 숙련된 전문의에게 받는 것이 부작용 및 쌍커풀 재수술을 예방할 수 있는 가장 좋은 방법 중 하나이다.”고 설명했다.


특히 “눈 재수술을 선택할 경우에는 저렴한 가격과 비용보다는 △실제 효과와 후기를 꼼꼼히 살피기, △전문의가 상주하고 있는지, △체계적인 상담체계를 갖추고 있는지, △철저한 사후관리를 제공하는지 등을 꼼꼼하게 살펴보는 것이 좋다.”고 덧붙였다. 


 

◆쌍수 재수술…개인 맞춤형 재수술 중요

쌍수 재수술시에도 1차 수술 실패 원인에 대한 정확한 분석을 통해 자신에게 맞는 쌍꺼플 재수술 방법을 선택해 재수술을 진행해야 한다.


첫 쌍꺼풀 수술 방법에 대해 상담을 진행한 후 △1차 수술로 인한 흉조직의 유착 정도, △수복할 수 있는 조직의 유무, △부작용 및 불만족 요소 등을 고려해 쌍꺼풀 재수술 계획을 세워야 한다.


◆대표적 쌍꺼풀 재수술 방법

쌍꺼풀 재수술은 절개를 통해 불필요한 지방과 근육을 제거하고 선명하게 쌍수 라인을 만들어주는 쌍꺼풀 재수술 절개법과 눈에 띄는 흉터 없이 미세한 구멍으로 자연스러운 라인을 형성하는 쌍꺼풀 재수술 매몰법이 있다.


▲쌍수 절개법

보통 쌍수 절개법은 △라인이 너무 높거나 낮은 경우, △졸린 눈으로 보이는 경우 등에 라인을 교정하고 단단하게 하기 위해 선택한다.


▲쌍수 매몰법

쌍수 매몰법은 쌍꺼풀이 풀린 경우 등에 다시 한번 라인을 잡기 위해 선택한다.


김성훈 원장은 “수술법은 다양한 재수술 원인과 피부 두께, 지방 분포도, 눈매 등 다양한 요소를 고려해 개인에 최적화된 방법을 선택해야 한다.”며, “눈 재수술시에는 기술력과 미적 감각을 모두 갖춘 숙련된 전문의가 집도하는 병원을 선택한 후 충분한 상담을 통해 최적의 방법으로 쌍꺼풀 재수술을 진행하는 것이 좋다.”고 밝혔다.


이어 “재수술인 만큼 실패를 되풀이하지 않기 위해 충분한 상담으로 환자가 원하는 쌍꺼풀을 디자인하는 것이 중요하며, 매몰법과 절개법 중 환자 상태에 맞는 수술 방법을 선택해 맞춤 수술을 진행하는 것이 치료효과는 물론 만족도도 높일 수 있는 방법이 될 수 있다.”고 강조했다.

[메디컬월드뉴스]

관련기사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medicalworldnews.co.kr/news/view.php?idx=1510937781
기자프로필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확대이미지 영역
  •  기사 이미지 의협, 8월 14일 제1차 전국의사총파업 예고…의료 4대악 철폐 5대 요구사항 제시
  •  기사 이미지 서울시의사회 “총파업으로 발생할 문제 정부가 책임져야”
  •  기사 이미지 전국 전공의들 파업…정부 정책 핵심적 문제 및 대책마련 촉구
분당서울대학교병원
대한간학회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