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국립암센터‘인공지능(AI) 학습용 데이터 구축사업’주관기관 선정…정부지원금 총 57억 원 투입 - 12월까지 사업 추진 예정, 질병 조기 진단 기여 예상
  • 기사등록 2020-09-17 00:18:41
  • 수정 2020-09-17 00:23:54
기사수정

국립암센터(원장 이은숙)가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주관 ‘2020년도 인공지능(AI) 학습용 데이터 구축사업’과제 주관기관으로 최종 선정됐다.
인공지능(AI) 학습용 데이터 구축사업은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한국정보화진흥원이 추진하는 디지털 뉴딜사업의 일환으로 국립암센터는 ‘간암, 담낭암, 췌장암 영상진단 인공지능 학습용 데이터 구축’ 과제를 총괄하여 수행하는 주관기관으로 선정됐다.


◆13개 기관, 12월까지 사업 추진
이번 2차 사업에서 국립암센터는 헬스케어 분야의 과제 주관기관으로 선정돼 가천대길병원, 고려대산학협력단, 연세대산학협력단, 연세대원주산학협력단, 경북대병원, 전북대병원, 서울대, ㈜인피니트헬스케어, ㈜SQI소프트, ㈜에프에이솔루션, ㈜피노맥스, ㈜모니터코퍼레이션 등 총 13개 기관과 함께 오는 12월까지 사업을 추진할 예정이다.
총 57억 원의 정부지원금이 투입되는 이번 과제는 간암, 담낭암, 췌장암의 영상진단 이미지와 임상전문의의 진단 정보를 결합한 데이터셋을 구축하고, 딥러닝 기계학습을 통한 인공지능서비스 모델을 개발할 수 있도록 비식별화 및 단계별 품질 검증 작업을 거쳐 관련법에 근거해 안전하게 제공될 예정이다.


◆인공지능 모델 구축 협력
이번 과제는 의료 인공지능 데이터 저작 도구 및 인공지능 시범 서비스 모델을 개발해 질병의 조기 진단에 기여하며, 인공지능 기술 발전에 따라 자생적으로 데이터를 확장, 개방하는 선순환 구조를 만들어나가는 데 기여할 것으로 예상된다.

(사업의 비전 및 기대효과)
이번 사업은 국립암센터가 총괄하고, 길병원, 고려대 구로병원, 강남세브란스병원에서 각각 간암, 담낭암, 췌장암 데이터를 세부 담당한다.
각 의료기관은 의료정보시스템을 통해 비식별화된 학습용 데이터를 수집구축하게 된다. 민간 참여기관들은 구축된 영상들의 데이터 효용성 검증을 위한 인공지능 모델을 구축해 협력할 예정이다.
사업책임자인 국립암센터 간담도췌장암센터 우상명 박사는 “이번 사업 추진을 통해 의료 빅데이터를 기반으로 한 인공지능 기술개발은 물론 향후 질병의 정밀 치료 및 발병 예측과 같은 응용 분야에 다양하게 활용될 수 있는 기술개발을 도모함으로써, 궁극적으로는 의료의 질 향상과 비용 절감 효과를 기대할 수 있다”고 밝혔다.

한편 국립암센터는 지난 2019년 1차 데이터 구축 사업 공모에서도 ‘질병 진단 이미지 데이터 구축 과제’에 선정돼 총 19억원의 정부지원금을 받아 유방암, 안저 질환 등에 대한 데이터를 구축한 바 있다.
저작 도구는 저작에 사용되는 소프트웨어. 저작이란 텍스트나 그래픽, 음성 데이터, 디지털 영상 데이터 등 여러 가지 형태의 데이터를 1개의 멀티미디어 콘텐츠로 정리하는 작업을 말한다.(네이버 지식백과)
[메디컬월드뉴스 김영신 기자]

관련기사
TAG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medicalworldnews.co.kr/news/view.php?idx=1510937663
기자프로필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확대이미지 영역
  •  기사 이미지 성빈센트병원, 최고난도 TAVI 시술 60대, 70대 환자 대상 성공
  •  기사 이미지 남수단 글로리아, 쇳조각 삼킨 후 세브란스병원에서 새 생명 찾아
  •  기사 이미지 의협, 정기대의원 총회 4대 결의문 채택…최대집 회장, 임기 중 주력 추진 사안 제시
분당서울대학교병원
아스트라제네카
국립암센터
분당제생병원
경희의료원배너
한림대학교의료원
국제성모병원
위드헬스케어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