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이필수 전라남도의사회장, 광화문 이순신 동상 앞 1인 시위 “정부와 여당, 과감한 결단 내려 달라” - “사태 종결 마지막 날까지 1인 시위 지속할 것”
  • 기사등록 2020-09-03 00:13:40
기사수정

이필수 전라남도의사회장(대한의사협회 부회장)이 지난 2일 광화문 이순신 동상 앞에서 1인 시위를 통해 “지금 이 시간에도 전임의, 전공의, 의과대학생들이 정부의 일방적인 4대악 의료정책에 항의하고 대한민국 의료의 정상화 및 국민의 건강권을 지키기 위해 전국 각지에서 무언의 저항을 하고 있다”며, “하루 빨리 정부·여당은 과감히 결단을 내려서 이들이 속히 진료현장 및 학업현장으로 돌아갈 수 있도록 해 달라”고 촉구했다.

또 “정부는 의대정원 증원, 공공의대신설 추진 계획을 즉각 철회하고 코로나19 종식 후 의료계와 원점에서 재논의 할 것을 촉구한다”며, “의료진들에 대한 부당한 법적 조치도 즉각 취하해주길 바란다”고 요청했다.
이 회장의 1인 시위는 보건복지부, 청와대, 더불어민주당 당사, 국회 앞에 이어 5번째다.
이 회장은 “만약 전임의, 전공의, 의대생 중 단 한명이라도 피해자가 발생한다면 의료계는 모든 직역이 연대해 끝까지 투쟁에 나설 것이다”며, “이 사태가 마무리되는 마지막 날까지 1인 시위를 통해 13만 회원들과 함께 하겠다”고 강조했다.
[메디컬월드뉴스 김영신 기자]

관련기사
TAG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medicalworldnews.co.kr/news/view.php?idx=1510937389
기자프로필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확대이미지 영역
  •  기사 이미지 성빈센트병원, 최고난도 TAVI 시술 60대, 70대 환자 대상 성공
  •  기사 이미지 남수단 글로리아, 쇳조각 삼킨 후 세브란스병원에서 새 생명 찾아
  •  기사 이미지 대한의사협회 회관, 드디어 철거 시작…11월경 신축 첫 삽
분당서울대학교병원
아스트라제네카
국립암센터
분당제생병원
경희의료원배너
한림대학교의료원
국제성모병원
위드헬스케어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