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하지정맥류, 성인 10명 중 7명 병명만 알고 자세한 증상 몰라…인지도 개선 시급 - 대한혈관외과학회-대한정맥학회 ‘하지정맥류 질환 대국민 인식 조사’ 결…
  • 기사등록 2020-07-23 00:15:07
기사수정

성인 10명 중 7명이 ‘하지정맥류’라는 병명만 알고 자세한 증상은 몰라 이에 대한 인지도 개선이 시급한 것으로 나타났다.
대한혈관외과학회(회장 정구용)와 대한정맥학회(회장 장재한)는 지난 22일 더 플라자 호텔에서 기자간담회를 통해 이같은 내용의 ‘하지정맥류 질환 대국민 인식 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이번 설문조사는 지난 5월 14일부터 6월 16일까지 일반인과 환자 등 총 1,024명의 성인을 대상으로 진행됐다.
일반인 조사는 대한혈관외과학회와 대한정맥학회가 마크로밀엠브레인에 의뢰해 온라인으로
 900명을 대상으로 진행됐다.
환자 대상 조사는 강동경희대병원, 고대안암병원, 가천대길병원, 건강보험공단 일산병원, 부산해운대백병원, 조선대병원 등 전국 6개 종합병원에서 환자 124명을 대상으로 대면으로 진행했다.

◆환자들 “다리가 무겁거나 피로한 느낌” 가장 많이 경험
성인 10명 중 7명, 하지정맥류 자세한 증상 모르는 것으로 나타나
이번 조사 결과, 성인 10명 중 7명(74%)은 하지정맥류의 질환명만 인지하고 증상, 원인, 치료법 등 자세한 내용은 알지 못한다고 응답했다.
특히 2019년 기준 전체 하지정맥류 환자의 약 29%을 차지하고 있는 50대에서는 자세한 내용까지 알고 있다는 비율이 20%에 그쳐, 향후 환자가 더욱 증가할 수 있는 잠재적 위험도 상당한 것으로 나타났다.
또 일반인의 85%가 ‘다리 혈관의 돌출’을 대표적인 하지정맥류 증상이라고 알고 있었지만 실제 환자 중 해당 증상을 경험한 비율은 절반 이하에 불과했다.
환자들은 ‘다리가 무겁거나 피로한 느낌’을 가장 많이 경험한 것으로 확인되면서, 다리 무거움, 발바닥 통증, 쥐 남 등 다른 증상에 대한 홍보 필요성도 부각됐다.


◆하지정맥류…“합병증 부를 수 있는 심각한 질환” 인식 개선 필요 
하지정맥류 증상을 방치하면 부종, 혈전, 색소 침착, 피부 경화증 등 삶의 질을 침해하는 다양한 합병증으로 이어질 수 있다. 하지만 이를 알고 있었다고 답한 응답자는 28%에 그쳐, 성인 72%는 하지정맥류로 인한 합병증 발생 가능성을 알지 못한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환자(49%) 그룹 대비 일반인(25%)에서의 인지 비율이 낮은 것으로 확인됐다.
하지정맥류 증상을 겪었거나, 증상이 있다고 생각함에도 ‘병원에 간다’고 응답한 비율도 일반인 5%, 환자 11%로 매우 낮은 수준이었다.
증상 관리법으로는 주로 스트레칭을 하거나(일반인 51%, 환자 63%) 다리를 높은 곳에 두고 자며(일반인 51%, 환자 64%) 관리하고 있었고 ‘아무것도 하지 않는다’는 응답자도 각각 10%, 9%로 적지 않았다.
또 증상을 경험했지만 병원에 방문하지 않은 응답자 4명 중 1명은 하지정맥류를 병이라고 생각하지 않은 것으로 조사됐다. 심각한 합병증을 부를 수 있는 질환이라는 인지도 개선 노력이 시급한 것으로 나타났다.


◆하지정맥류 증상 경험자 41%, 증상 발현 후 병원 내원까지 1년 이상 걸려
하지정맥류는 한 번 발생하면 증상 진행을 막기 어려운 진행성 질환이다. 이에 무엇보다 신속한 관리가 요구됐지만 하지정맥류 증상과 합병증 유발 가능성에 대한 낮은 인지도 탓에 잠재 환자들의 병원 방문 시점 역시 늦춰지는 것으로 밝혀졌다.
실제 하지정맥류 증상을 느껴 병원에 방문한 적이 있다고 응답한 인원의 41%는 처음 불편함을 느낀 후 병원을 방문하기까지 1년 이상이 걸리는 것으로 나타났다. 5년 이상의 비율도 14%에 달해 빠른 내원에 관한 홍보 필요성이 제기됐다.


◆대한혈관외과학회-대한정맥학회, ‘하지정맥류 바로 알기 캠페인’ 진행 
한편 대한혈관외과학회와 대한정맥학회는 지난 3월부터 ‘하지정맥류 바로 알기 캠페인’을 공동으로 진행해왔다.
이 날, 인식 조사 결과를 발표한 대한정맥학회 장재한 회장(푸른맥흉부외과의원 원장)은 “국내 하지정맥류 유병 인원이 꾸준히 증가하고 있는 추세임에도 불구하고 일반인의 인지 현황은 아직 낮은 수준에 머물러 있는 것이 현실이다. 특히 증상을 경험함에도 불구하고 병원에 방문하지 않고 스스로 병이 아니라 진단하거나, 올바르지 않은 방법으로 관리하고 있는 성인이 상당히 많은 것으로 확인돼 놀랐다”며, “설문 대상자의 95%가 하지정맥류에 대한 홍보 필요성에 크게 공감하는 것으로 나타난 만큼, 향후에도 두 학회 간의 구체적인 논의를 거쳐 가장 적합한 홍보 경로와 방식을 통해 꾸준한 질환 관련 정보를 제공할 계획이다”고 밝혔다.
‘하지정맥류 진단 및 치료의 중요성’이라는 주제로 두 번째 발표를 맡은 대한혈관외과학회 정혁재 교수(부산대병원 외과)도 “하지정맥류는 다리 정맥 혈관 내 판막의 문제로 심장을 향해 올라가야 할 피가 역류되고 다리에 고여 정맥압력이 상승, 이에 따라 혈관이 늘어나 다리에 무거움, 쥐, 부종, 피부궤양 등 여러 증상이 발현되는 질환이다. 조기 치료를 하지 않을 경우 다리에 궤양까지 진행될 수 있어 치료기간과 비용이 더 많이 들 수 있기 때문에 빠른 치료가 필요하다. 최근 산업재해 질병으로 인정될 만큼 심각성이 큰 질환으로 단순히 미용적인 측면으로 이해해서는 안된다. 요즘은 초음파 검사를 통해 단 시간에 검진이 가능한데다 다양한 하지정맥류 치료법이 새롭게 등장해 환자 개개인의 상태에 맞는 맞춤 치료도 가능해졌다”며, “이처럼 쉬운 진단과 치료의 중요성을 효과적으로 알리기 위한 실천적 방안을 모색할 수 있었던 의미 있는 캠페인이었다”고 소감을 말했다.


한편, 두 학회는 하지정맥류의 증상과 통계, 합병증 및 예방법에 대해 쉽게 다룬 영상도 제작했다. 이 날 오프닝 세션에서 공개된 영상은 환자를 대상으로 질환에 대한 올바르고 실질적인 정보 제공 및 전 국민의 경각심 고취를 위해 향후 국내 하지정맥류 전문 병·의원에서 상영될 예정이다.
[메디컬월드뉴스 김영신 기자]

관련기사
TAG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medicalworldnews.co.kr/news/view.php?idx=1510936712
기자프로필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확대이미지 영역
  •  기사 이미지 하지정맥류, 성인 10명 중 7명 병명만 알고 자세한 증상 몰라…인지도 개선 시급
  •  기사 이미지 제34차 대한흉부심장혈관외과학회 온라인 춘계 통합 학술대회…높은 학술적 관심 확인
  •  기사 이미지 대한상부위장관·헬리코박터학회 ‘SI-HUG 2020’ 개최…대표적 특징은?
대한골대사학회
위드헬스케어
올림푸스한국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