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2020년 휴가철 찾아가고 싶은 33섬은? - 방역 지침 준수 필수…언택트 힐링 여행
  • 기사등록 2020-07-10 10:00:03
기사수정

행정안전부(장관 진영)가 ‘2020년 휴가철 찾아가고 싶은 33섬’을 선정해 발표했다.
이번에는 코로나19 장기화로 인해 지친 일상을 섬 지역의 언택트 힐링 여행으로 치유함과 동시에, 경영난을 겪고 있는 지역 소상공인과 관광업계에도 도움을 주는데 주안점을 두고 홍보해 나간다는 계획이다.


◆5가지 주제로 섬 선정
섬 여행자들의 다양한 취향을 고려해 5가지 주제로 찾아가고 싶은 섬을 선정했다.
▲걷기 좋은~섬…12개 선정
섬 곳곳의 명소를 둘러보며 등산이나 트레킹을 즐길 수 있는 섬으로 이수도, 풍도 등 12개 섬이 선정됐다.
경남 거제시 이수도는 둘레길 주변에 전망대 등 조망 시설이 설치돼 있어 천혜의 자연경관을 조망할 수 있다. 경기도 안산시 풍도는 아름다운 해안산책로와 야생화 군락지가 있어 트레킹을 즐기기에 안성맞춤인 곳이다.
▲풍경 좋은~섬…6개 선정
해안선, 모래사장, 노을 등의 아름다운 풍경을 감상할 수 있는 섬으로 관매도, 비진도 등 6개 섬이 선정됐다.
전남 진도군 관매도는 관매해변과 기암 등으로 이루어진 관매8경의 아름다운 비경을 볼 수 있다. 경남 통영시 비진도는 깨끗한 해수욕장과 해송(海松)이 시원한 숲을 이루고 있어 피서를 즐기며 아름다운 풍경을 감상할 수 있다.
▲이야기~섬…4개 선정
역사, 인물, 소설, 전설 등 다양한 이야기가 있어 관광객의 상상력과 호기심을 불러일으킬 수 있는 섬으로 교동도, 보길도 등 4개 섬이 선정됐다.
인천 강화군 교동도는 중종반정으로 왕좌에서 쫓겨난 연산군 유배지와 한글 점자 훈민정음을 만든 송암 박두성 선생이 생가가 있다. 전남 완도군 보길도는 고산 윤선도의 유적이 곳곳이 남아 있으며, 우암 송시열의 글씨가 새겨져 있는 바위가 있는 곳이다.
▲신비의~섬…4개 선정 
풍경과 자연경관이 아름답지만 그동안 잘 알려지지 않은 섬으로 장고도, 기점·소악도 등 4개 섬이 선정됐다.
충남 보령시 장고도는 썰물 때 물이 빠지면 명장섬까지 신비의 바닷길이 열려 2km의 백사장이 펼쳐진다. 전남 신안군 기점·소악도는 밀물 때면 섬과 섬을 잇는 노두길이 잠겨 5개의 섬으로 변하며, 12사도 예배당 순례길로 한국의 산티아고라고도 불린다.
▲체험의~섬…7개 선정 
낚시, 갯벌 체험, 짚라인, 해상케이블카 등 다양한 체험 행사를 즐길 수 있는 섬으로 무녀도, 우도 등 7개 섬이 선정됐다.
전북 군산시 무녀도는 오토 캠핑장, 선유도 짚라인, 바지락 채취 등을 통해 각종 체험을 즐길 수 있다. 경남 창원 우도는 창원해양공원에 있는 어류생태 학습관, 해양생물 테마파크, 로봇 상설체험관, 진해 해양공원 짚라인 등 다양한 체험이 가능하다.
(표)2020년 휴가철 찾아가고 싶은 33섬 목록

◆다양한 홍보, 이벤트 진행
행안부는 이번에 선정된 ‘휴가철 찾아가고 싶은 33섬’ 에 대한 정보를 널리 알리기 위하여 한국관광공사, 지방자치단체와 협력해 다양한 홍보와 이벤트를 진행한다.
휴가를 어디로 떠나야 할지 고민하는 경우 한국관광공사 홈페이지를 통해 33개의 섬에 대한 다양한 정보를 확인할 수 있다.
행안부는 각종 언론매체와 SNS 등을 통해 ‘생활속 거리두기’ 방역 수칙을 준수하는 안전하고 알찬 섬 관광을 홍보한다는 계획이다.
또 코로나19 방역 상황에 따른 정부방침(축제성 행사의 연기·취소), 개최 지자체 의견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오는 8월 경남 통영시에서 개최 예정이었던 섬의 날 행사를 내년으로 1년 순연하기로 결정했다.


행안부 윤종인 차관은 “우리나라의 섬은 역사·문화·자연·생태 등 소중하고 우수한 관광자원을 많이 가지고 있다”며, “섬 여행을 통해 코로나19로 힘든 시기를 보내고 계시는 국민들께 휴가철을 맞아 치유와 재충전의 시간을 드리고, 관광 경기 침체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지역의 소상공인과 관광업계 종사자 분들에게는 다시 활력을 되찾는 계기가 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또 “휴가기간이 특정시기에 집중되지 않도록 가능한 분산하여 주시고, 안전한 섬 여행을 위한 ‘방역 수칙’도 꼭 지켜주시길 당부한다”고 덧붙였다.
행안부는 섬이 가지고 있는 다양한 역사·문화·자연·생태 등 관광자원을 국민에게 널리 알리고, 섬 지역 관광과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해 지난 2016년부터 매년 ‘휴가철 찾아가고 싶은 섬’을 선정해 오고 있다.
[메디컬월드뉴스]

관련기사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medicalworldnews.co.kr/news/view.php?idx=1510936408
기자프로필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확대이미지 영역
  •  기사 이미지 의협, 8월 14일 제1차 전국의사총파업 예고…의료 4대악 철폐 5대 요구사항 제시
  •  기사 이미지 서울시의사회 “총파업으로 발생할 문제 정부가 책임져야”
  •  기사 이미지 전국 전공의들 파업…정부 정책 핵심적 문제 및 대책마련 촉구
분당서울대학교병원
대한간학회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