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생활치료센터 환자 10명 중 6명 무증상…증상 발생부터 완치까지 평균 11.7일 소요 - 경북대병원 이용훈, 홍채문, 이재태 교수팀
  • 기사등록 2020-07-04 00:12:13
기사수정

생활치료센터 환자 10명 중 6명이 무증상이고, 증상 발생 시점부터 완치까지 평균 11.7일이 소요된다는 코로나-19 생활치료센터 치료경험과 관련된 연구결과가 발표됐다.
경북대학교병원이재태(교신저자) 교수팀(1저자 이용훈, 홍채문)이 대구의 코로나-19생활치료센터(대구1,2센터) 두 곳에서 치료받은 총 632명의 환자들 중 11.9%는 입소 당시에 증상이 있었고, 29.4%는 센터 생활 도중에 증상이 발생, 58.7%는 임상 경과 내내 무증상이었다.


3%의 환자들은 컨디션 악화로 병원으로 전원됐으며, 50세 이상의 나이, 1개 이상의 기저질환, 증상이 심한 경우 병원으로 후송과 관련된 위험 인자였다.
확진 시점부터 완치 판정(24시간 간격으로 시행한 진단 검사 PCR 2회 음성)까지 평균 20.1일이 소요됐으며, 약 20%에 가까운 환자들이 생활치료센터에서 4주 이상을 보냈다.
증상이 있는 환자가 무증상에 비해 완치 판정까지 기간이 평균 2일 정도 더 길었다. (21.8일 vs 19.1일)
특히 센터 생활 도중 증상 발생한 환자들이 센터 체류 기간이 긴 경향을 보였다. 증상이 있었던 환자들의 경우, 증상 발생 시점부터 완치 판정까지는 평균 11.7일이 걸렸다.
교수팀은 코로나-19 환자들 중 대다수가 무증상 또는 경증이며, 최근 수도권을 중심으로 확진자가 늘어나고 있는 상황에서, 이 자료가 향후 효율적인 생활치료센터 시설 운영 또는 자가 격리 지침 개정에 도움이 될 것으로 내다봤다.


이번 연구결과는 미국 질병관리본부(CDC)에서 발행하는 권위있는 의학학술지인 Emerging Infectious Disease (Impact Factor 7.5)에 온라인 게재됐다.
한편 경북대병원은 대구 1센터와 경북대학교 기숙사를 제공한 대구 2센터를 개소하고, 운영을 지원했다. 또 강원대병원이 지원하던 대구경북7센터도 맡아 폐소될 때 까지 코로나 환자를 치료한 바가 있다.
[메디컬월드뉴스 김영신 기자]

관련기사
TAG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medicalworldnews.co.kr/news/view.php?idx=1510936395
기자프로필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확대이미지 영역
  •  기사 이미지 KBS 오수진 기상캐스터, 한국장기조직기증원 홍보대사 임명
  •  기사 이미지 SK바이오사이언스, 코로나19 백신 글로벌 생산․공급에 참여
  •  기사 이미지 의협, 8월 14일 제1차 전국의사총파업 예고…의료 4대악 철폐 5대 요구사항 제시
분당서울대학교병원
국립암센터
분당제생병원
경희의료원배너
한림대학교의료원
국제성모병원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