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국립암센터 3D프린팅 뼈 재건술…골종양에서 교통사고 환자까지 적용 - 강현귀, 김준혁, 박종웅 교수팀
  • 기사등록 2020-05-20 00:56:33
기사수정

국립암센터 정형외과가 최첨단 3D프린팅 기술을 골종양 환자뿐 아니라 교통사고로 인한 골격결손 환자에까지 적용 범위를 넓혀가면서 난치 환자들에게 새로운 치료기회를 제공하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기존의 뼈 재건에는 조립형 종양대치물 인공관절이 주로 사용됐지만 슬관절, 고관절, 어깨관절 등의 제한적 부위에만 적용 가능하고, 환아에게는 크기가 맞지 않는 등 상당한 제약이 따랐다.


이에 따라 환자 자신의 뼈나 기증자의 뼈를 이용한 골재건도 시도됐지만 이식한 뼈의 강도가 약해 파손되기 쉬웠다.
국립암센터 희귀암센터 근골격종양클리닉(정형외과) 강현귀, 김준혁, 박종웅 교수팀은 지난 2016년부터 3D프린팅 기술을 골종양 수술에 도입했다.
2016년부터 3D프린팅 티타늄 임플란트에 대한 사용 승인이 나면서 발뒤꿈치뼈 재건 수술을 시작으로 골발뼈, 견갑골, 팔다리 관절 근처의 골종양 환자에게 3D프린팅 임플란트 뼈재건 수술을 적용했다.
또 관련한 기초와 임상 연구성과를 총 7편의 국제 학술지에 보고하면서 이 기술의 유효성과 안정성도 입증했다.
올해에만 총 3건의 논문을 발표했다. ‘인체조직과 3D프린팅 티타늄 합금 임플란트 유착’에 대한 기초 연구성과는 Applied Science에, ‘골반부 수술에 3D프린팅 임플란트 적용’에 대한 임상 연구성과는 Journal of Orthopaedic Science에 게재했다.
또 3D프린팅 임플란트를 다양한 정형외과 수술도구와 혼용하여 효과를 높이는 새로운 수술법 ‘3DiPC(3D implant-Prosthesis Composite)’를 개발하고, 이에 대한 임상 결과를 Acta Orthopaedica에 보고했다.

논문 제1저자인 박종웅 교수는 “3D프린팅을 이용한 환자 맞춤형 뼈재건 수술은 합병증을 최소화하면서 기능회복은 극대화한다”며, “환자에게 큰 도움이 될 뿐 아니라 수술시간과 재수술 위험을 줄여 의료진에게도 많은 도움이 된다”고 말했다.
강현귀 희귀암센터장은 “3D프린팅 임플란트를 이용한 골재건 수술은 세계적으로도 초기 임상 단계이기 때문에 국립암센터는 적응증을 엄격하게 선정해 경험을 축적 중이다”며, “골종양 환자뿐 아니라 불의의 사고로 발생한 골 결손에 대해서도 맞춤형 재건 수술을 성공적으로 수행하고 있다”고 밝혔다.
[메디컬월드뉴스 김영신 기자]

관련기사
TAG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medicalworldnews.co.kr/news/view.php?idx=1510935696
기자프로필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확대이미지 영역
  •  기사 이미지 의료인 응원 캠페인 ‘덕분에 챌린지’…1만 6,867명 이상 캠페인에 동참
  •  기사 이미지 고려대학교 구로병원, 외래관 신축…2022년 초 완공 목표 ‘마스터플랜 본격 시동’
  •  기사 이미지 ‘송파구·은평구·양천구의사회’ 대한의사협회 회관신축기금 쾌척
분당서울대학교병원
국립암센터
분당제생병원
경희의료원배너
한림대학교의료원
국제성모병원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