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80세 이상 위암 수술환자, 5년 생존율 ‘1기 95%·2기 80%·3기 60% 이상’ - 해운대백병원 서병조 교수팀, 80세 전·후 수술환자 병기별 생존율 분석
  • 기사등록 2020-05-13 00:26:26
기사수정

동반질환이 없는 80세 이상 위암 수술환자도 80세 이전 수술환자와 비교했을 때 병기별 생존율에는 차이가 없다는 연구결과가 발표됐다.
인제대학교 해운대백병원 위암센터 서병조 교수팀이 2010년부터 2014년까지 이 병원에서 위암 절제술을 받은 환자 720명[80세 전 위암 수술한 그룹(평균나이 60세) 674명, 80세 이후 수술한 그룹(46명)]을 병기별로 분석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
두 그룹 모두 수술 후 5년 생존율이 위암 1기 환자는 95% 이상, 2기 80% 이상, 3기 60% 이상으로 확인됐다.


이번 연구를 통해 분석한 결과 80세 이상 환자의 경우도 동반 질환이 없다면 80세 이하의 위암 환자와 동일한 생존율을 보인다는 것이다.
두 그룹 간에 수술 방법에 차이도 없었다. 수술 중 출혈량과 수술 전·후 환자의 헤모글로빈 수치도 유의미한 차이가 없었다.
하지만 수술 후 합병증은 80세 이후 수술한 그룹이 30.4%로 80세 미만 그룹(8.5%)보다 21.9% 포인트 높았다. 입원 기간도 80세 이후 환자 그룹(19.5일)이 80세 미만 그룹(14.7일)보다 약 5일가량 더 길었다.
위암을 호전이나 악화시키는 예후 인자로는 ▲침습 깊이 ▲림프절 전이 ▲병기(TNM 단계) ▲수술 후 합병증 ▲수혈 용량 등이 통계적으로 유의미한 영향으로 조사됐다.

서병조 교수는 “동반 질환이 없는 정정한 80세 이상의 위암 환자는 수술 후 회복도 80세 이하 환자와 같은 결과로 나타났다”며, “다만 심장 질환이나 폐 질환, 당뇨병 등 동반질환이 있는 고령 환자의 경우는 수술 전 준비를 철저히 하고, 합병증이 발생하지 않도록 세심한 수술을 시행하면 위암 수술 후 각 병기에 따른 생존율도 높일 수 있을 것이다”고 말했다.
또 “나이가 위암 수술의 유일한 요인으로 간주해선 안된다”며, “나이가 많더라도 포기하지 말고 의료진과 위암 수술을 적극적으로 상의해 보는 것이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이번 연구 결과는 대한종양학회지(KJCO, Korean Journal of Clinical Oncology) 최근호에 게재됐다.
[메디컬월드뉴스 김영신 기자]

관련기사
TAG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medicalworldnews.co.kr/news/view.php?idx=1510935582
기자프로필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확대이미지 영역
  •  기사 이미지 한국MSD ‘5K 가상 레이스 챌린지’ 동참…유럽당뇨병학회 주최
  •  기사 이미지 성빈센트병원, 최고난도 TAVI 시술 60대, 70대 환자 대상 성공
  •  기사 이미지 아스트라제네카-삼성바이오로직스, 전략적 협력 체결…바이오의약품 생산 및 글로벌 공급
분당서울대학교병원
아스트라제네카
국립암센터
분당제생병원
경희의료원배너
한림대학교의료원
국제성모병원
위드헬스케어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