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방탄소년단, 전지현, 유재석 등 한류 스타들 권리 국제적 보호 기반 마련 - ‘시청각 실연에 관한 베이징 조약’ 가입 7월 22일 조약 발효 예정
  • 기사등록 2020-04-28 09:00:03
기사수정

그간 해외에서 충분한 보호를 받지 못했던 한국 대중음악(케이팝) 가수와 한국 드라마 연기자, 개그맨 등 시청각 실연자의 권리를 중국, 칠레, 인도네시아 등 다수의 한류국에서 보호받을 수 있는 기반을 마련하게 됐다.
그동안 우리나라는 ‘세계지적재산기구 실연 및 음반 조약[WPPT:인터넷을 통한 이용[실시간 재생(스트리밍), 업로드, 다운로드 등]과 관련된 청각 실연자의 권리를 규정한 조약으로 1996년에 채택되었으며, 우리나라는 2008년에 가입]’에 가입해 실연자를 보호해왔지만 이 조약은 가수와 연주자 등 청각 실연만을 보호했다.


그래서 한국 대중음악과 드라마, 영화 등의 한류 열풍에 따라 전 세계적으로 인기를 끌고 있는 방탄소년단(BTS)과 전지현, 유재석 등 시청각 실연자를 국제적으로 보호하는 데는 한계가 있었다.
이에 문화체육관광부(장관 박양우, 이하 문체부)는 지난 4월 22일 세계지식재산기구(WIPO, World Intellectual Property Organization)가 관장하는 ‘시청각 실연에 관한 베이징 조약’(Beijing Treaty on Audiovisual Performance, 이하 베이징 조약)에 가입한다.
‘베이징 조약’은 ▲시청각 실연자에게 성명표시권, 동일성 유지권 등 저작인격권을 부여하고, ▲고정된 시청각 실연[디지털 비디오(DVD)·비디오테이프 등의 유체물이나, 다시보기(VOD) 파일 등의 무체물에 탑재되어 있는 실연 영상(예: 아이돌 댄스 그룹의 뮤직비디오, 드라마 파일 등)]에 대해 배타적인 복제권·배포권·전송권 등을 부여하며, ▲ 이러한 시청각 실연자의 권리를 시청각 실연이 고정된 때로부터 최소 50년간 보호할 의무를 규정하고 있다.
우리 ‘저작권법’은 베이징 조약이 규정하는 보호 의무를 상회하는 수준의 보호를 이미 부여하고 있어, 이번 조약 가입에 따른 법 개정 등 추가적인 조치 사항은 필요 없다.
‘베이징 조약’은 30개국 이상이 가입한 날로부터 3개월 후에 발효하는데, 올해 1월 28일 자로 총 30개국이 가입해 4월 28일 발효된다.


현재 중국, 칠레, 인도네시아, 일본 등 주요 한류국을 포함한 총 31개국이 가입했다. 우리나라는 4월 22일에 가입서를 세계지식재산기구에 기탁해, 이로부터 3개월 후인 7월 22일에 우리나라에 대한 조약이 발효하게 된다.
문체부 김재현 저작권국장은 “우리나라가 베이징 조약의 회원국이 됨으로써, 중국·인도네시아 등 이미 ‘베이징 조약’에 가입한 주요 한류국에서 우리 연기자와 아이돌 그룹, 개그맨 등 시청각 실연자의 권리를 적절하게 보호할 수 있게 됐다”며, “이번 조약의 발효 후에도 회원국 간 조약 의무 이행을 면밀히 점검하고 협력할 수 있도록 계속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실연자는 저작물 등을 연기, 가창, 연구 등을 하는 사람이다. 크게 가수, 연주자와 같은 청각 실연자와, 탤런트, 배우, 댄스 그룹과 같은 시청각 실연자로 나뉜다.
‘시청각 실연에 관한 베이징 조약’ 설명 자료는 (본지자료실)을 참고하면 된다.
[메디컬월드뉴스]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medicalworldnews.co.kr/news/view.php?idx=1510935345
기자프로필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확대이미지 영역
  •  기사 이미지 [제약사이모저모] 노보 노디스크, 한미, 한국BMS 제뉴원사이언스, 한국산텐, 태전, 파멥신, 아벨리노랩 등 소식
  •  기사 이미지 경북과 강원 등 산불피해지역 돕기②…의협, 가톨릭 등 의료계와 연예인들 지원 이어져
  •  기사 이미지 [제약사이모저모]한국화이자, 한국오가논, 노보노디스크, 한국앨러간, 모더나 등 소식
분당서울대학교병원
대한간학회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