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자기주도 디지털 건강코칭 어플‘스마트헬싱 C’…디지털 테라퓨틱스 가능성 확인 - 서울대병원 윤영호 교수팀, 만성질환 관리 효과 확인
  • 기사등록 2020-03-31 00:19:05
기사수정

최근 보험사, 헬스케어업체가 제공하는 모바일기기 기반의 건강코칭 어플리케이션이 주목받는 가운데 효능이 검증되지 않은 어플들도 무분별하게 유통돼 주의가 필요하다.
이런 가운데 서울대병원 가정의학과 윤영호 교수팀이 자기주도적 건강코칭 어플리케이션 ‘스마트헬싱C’를 개발해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교수팀은 어플 효과를 비교하기 위해 고혈압, 당뇨, 고지혈증 환자 117명을 각각 실험군과 대조군으로 나눴다. 실험군은 ‘스마트헬싱C’를 추가적으로 사용했고, 대조군은 같은 내용의 책자와 통상적 약물치료만 제공했다. 이후 세 달간 실험군과 대조군의 변화를 관찰했다.
그 결과, 실험군은 임상지표 목표치(당화혈색소 7% 미만, 수축기혈압 140 mmHg 미만, LDL 콜레스테롤 130mg/dL 미만)를 달성한 비율이 더 높았다.
전체 실험군 환자 60명 중 36명(60%)가 목표치를 달성한 반면, 대조군은 목표달성 비율이 57명중 21명(37%)에 그쳤다.
세부 질환별로는 실험군에서 고혈압 목표수치(수축기혈압 140mmHg 미만)를 달성한 비율이 11명 중 8명(73%)이었지만 대조군은 14명 중 5명(36%)에 그쳤다. 당뇨의 경우, 실험군에서 25명중 5명(20%)이 당화혈색소 수치를 1%p 이상 감소시켰지만 대조군은 19명 중 한 명도 성공하지 못했다.

윤영호 교수는 “이번 연구는 어플리케이션 임상시험을 진행하고, 디지털 테라퓨틱스의 가능성을 확인했다는데 의의가 있다”며, “향후 개인맞춤형 어플리케이션을 통해 만성질환자가 건강 위험요인을 쉽게 관리하게 할 수 있도록 효과성을 검증하는 절차가 필요하다”고 밝혔다.
또 “더 많은 환자들에게서 장기적인 효과에 대한 실제 데이터를 수집하기 위한 후속 연구를 진행할 예정이다”고 덧붙였다.
이번 임상시험은 보건복지부 보건의료기술연구개발사업의 지원으로 이루어졌다.
이번 연구결과는 의료정보학분야 국제학술지 ‘의학인터넷연구저널(The Journal of Medical Internet Research, JMIR)’ 최신호에 게재됐다.


‘스마트헬싱C’는 서울대병원 전문 의료진이 개발한 스마트건강경영전략(Smart Management Strategy for Health)을 근거로 설계됐으며, 서울대병원 가정의학과 외래에 개설되는 ‘스마트건강경영 클리닉’ 환자들에게 제공된다.
스마트건강전략은 평가와 계획수립, 의사결정, 준비, 실행, 유지, 피드백 등 위기극복에 대한 건강경영전략이다. 이를 기반으로 제작된 ‘스마트헬싱C’는 건강코칭 개념으로 설계돼 자동피드백에 따른 자기평가, 자기계획, 자기학습, 자기모니터링 기능을 갖춰 환자의 자기주도적 건강관리를 돕는다.
당화혈색소, 수축기혈압, LDL콜레스테롤은 각각 당뇨, 고혈압, 고지혈증을 가늠하는 기준이다.


한편 디지털 테라퓨틱스란 질병을 예방, 관리, 치료하기 위한 소프트웨어기반 테라피를 말한다. 소프트웨어가 의약품과 같은 역할을 하게 만드는 것이 디지털 테라퓨틱스의 궁극적 목표이다.
디지털 테라퓨틱스 얼라이언스(Digital therapeutics Alliance)의 정의에 따르면, 디지털 테라퓨틱스(Digital therapeutics, DTx)는 의학적 장애 또는 질병을 예방, 관리 또는 치료하기 위해 고품질 소프트웨어 프로그램으로 환자에게 증거 기반 치료 개입을 제공한다.
이들은 환자 치료 및 건강 결과를 최적화하기 위해 독립적으로 또는 약물, 기기 또는 다른 요법과 함께 사용된다. DTx 제품은 설계, 임상 검증, 유용성 및 데이터 보안과 관련된 고도화된 최상의 기술들과 실행들을 통합한다. 이들은 위험, 효능 및 의도된 사용에 관한 제품 클레임을 뒷받침하는 데 필요한 규제 기관에 의해 검증된다.
DTx는 환자, 임상의 및 지불자에게 고품질의 안전하고 효과적인 데이터 중심 개입을 통해 광범위한 조건을 해결하기 위한 지능적이고 접근 가능한 도구를 제공한다.
디지털 테라퓨틱스는 동료 평가를 따르는 저널에 임상적으로 의미 있는 성과를 포함한 임상시험 결과를 게재해야 한다. 현재 II 형 당뇨병, 울혈 성 심부전, 비만, 알츠하이머 병, 치매, 천식, 약물 남용, ADHD, 고혈압, 불안, 우울증 등을 포함한 다양한 질병 및 상태의 예방 및 관리를 위한 치료법이 개발되고 있다.
[메디컬월드뉴스 김영신 기자]

관련기사
TAG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medicalworldnews.co.kr/news/view.php?idx=1510934910
기자프로필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확대이미지 영역
  •  기사 이미지 의료인 응원 캠페인 ‘덕분에 챌린지’…1만 6,867명 이상 캠페인에 동참
  •  기사 이미지 고려대학교 구로병원, 외래관 신축…2022년 초 완공 목표 ‘마스터플랜 본격 시동’
  •  기사 이미지 [5월 31일 세계금연의 날]식약처, 금연보조제 정보 제공…한국화이자제약 등 캠페인 진행
분당서울대학교병원
국립암센터
분당제생병원
경희의료원배너
한림대학교의료원
국제성모병원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