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코로나19 바이러스 검출 시간, 6시간->1시간 단축 기술 개발 ‘관심’ - 고려대구로병원 자회사 ㈜바이오젠텍
  • 기사등록 2020-03-06 00:38:57
기사수정

국내 교수팀이 코로나19 바이러스 검출 시간을 현재의 6시간에서 1시간으로 단축시킬 수 있는 기술을 개발해 관심을 모으고 있다.
고려대 구로병원 자회사인 ㈜바이오젠텍(대표이사 임채승, 고려대 구로병원 진단검사의학과 교수)은 ‘코로나19 고속다중분자진단 新기술’ 개발에 성공했다고 지난 5일 밝혔다.


고려대 구로병원 임채승, 장웅식 교수팀과 바이오젠텍 연구진은 고리매개등온 다중형광 분자진단법(multiplex Lamp)을 이용해 코로나19의 RdRp 유전자와 E 유전자를 동시에 검출하는 등온 유전자 증폭법을 개발했다.
교수팀은 등온유전자 증폭법을 이용해 실제 코로나19 감염 환자의 검체와 바이러스가 포함되지 않은 시료를 비교해 10분 만에 바이러스 존재 여부를 검증해냈다. 핵산 추출 시간도 30분 이내로 줄여, 해당 기술이 적용된다면 검체 채취 이후부터 확진까지 1시간 안에 가능하다.
현재는 코로나19 바이러스 검출에 실시간유전자증폭기술이 사용되는데 이 기술은 바이러스 검출에 약 6시간 소요되고, 약 4,000만원의 고가 장비가 필요해 대형병원 중앙검사실 등에서만 진단확인이 가능하기 때문에, 검체 운반 등에 따른 위험성과 추가 시간이 소요됐다.
또 기존 바이러스 검출은 숙련된 전문가만이 할 수 있어 전염병 바이러스의 주 발생지역인 저개발 국가에서는 활용이 쉽지 않은 한계가 있었다.

그림. 바이오젠텍이 개발한 고속다중분자진단기기로 ‘코로나19 환자 검체’ 검사한 결과


하지만 교수팀에 따르면 이번에 개발한 신기술을 활용하면 실시간유전자증폭기술 보다 5-6배 빠른 시간 내에 정확한 바이러스 검출이 가능하며, 시료별 개별검사가 가능해 즉각적인 바이러스 검출이 가능하기 때문에 코로나19 등 급성 전염병 바이러스 검출에 유리하다는 장점이 있다.
또 대형의 고가장비 없이 62도를 유지할 수 있는 등온장치만 있으면 가능하며, 전문가가 아니어도 바이러스를 검출할 수 있을 정도로 방법이 간단해 경제성, 편의성 측면에서도 여러 장점을 있어 앞으로 활용도가 높을 것이라는 전망이다.
임채승 교수는 “현재까지는 전 세계적으로 다중형광등온분자진단법으로 코로나19를 검출하는 시약을 개발한 예가 드물다”며, “향후 자원이 부족한 개발도상국 등에서도 활용 가능성이 높다”고 설명했다.

현재 개발된 초고속 진단시약은 특허를 출원 중이며, 관련 병원과 협의를 마치고 식약처 허가를 위한 임상시험도 진행한다는 계획이다.
바이오젠텍은 이번에 개발한 고속다중분자진단 기술을 이용해 코로나19뿐 아니라 결핵, 인플루엔자 등 다양한 감염질환과 관련된 병원균 검출도 가능함을 확인했다는 설명이다.
임 교수는 “말라리아, 메르스, 에볼라, 지카 등 감염질환과 관련된 기생충, 박테리아, 바이러스 등의 신속·정확한 검출은 감염 확산을 방지하고 시기적절한 치료를 가능하게 해 사망률을 낮추는데 중요한 역할을 하는 만큼 본 기술이 유용하게 활용될 것으로 전망된다”고 말했다.

그림. 바이오젠텍이 개발한 고속다중분자진단기기
한편, 이번 기술 개발은 질병관리본부가 지원하는 ‘방역연계 범부처 감염병 연구개발사업’으로 진행됐다.
[메디컬월드뉴스 김영신 기자]

관련기사
TAG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medicalworldnews.co.kr/news/view.php?idx=1510934550
기자프로필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확대이미지 영역
  •  기사 이미지 의료인 응원 캠페인 ‘덕분에 챌린지’…1만 6,867명 이상 캠페인에 동참
  •  기사 이미지 고려대학교 구로병원, 외래관 신축…2022년 초 완공 목표 ‘마스터플랜 본격 시동’
  •  기사 이미지 [5월 31일 세계금연의 날]식약처, 금연보조제 정보 제공…한국화이자제약 등 캠페인 진행
한국화이자제약
위드헬스케어
한국MSD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