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서울대병원, 대구‧경북 환자 25일부터 전화로도 상담‧처방…처방전 지역 약국 팩스 발송 - 진료예정일 하루 전에 대상 환자 의사가 선별, 상담 시간 환자에 통보
  • 기사등록 2020-02-26 00:09:02
기사수정

서울대학교병원이 지난 25일 오후부터 외래환자의 전화 상담 및 처방을 시작한다고 밝혔다.
서울대병원은 변경된 지침에 따라 향후 코로나19 감염 확산 속도가 줄어들 때까지 한시적으로 운영하게 된다.
이는 지난 21일 총리 주재 보건복지부 코로나19 대응회의에서 의사의 판단에 따라 안전성 확보가 가능한 경우 환자가 병원을 직접 방문하지 않고도 전화 상담 및 처방을 받을 수 있도록 한시적으로 허용한 후 첫 사례이다.


이번 전화 상담 및 처방 해당 환자는 대구‧경북 소재 주소지로 등록된 환자로 각 진료과 외래에서 진료예정일 하루 전에 대상 환자를 의사가 선별, 상담 시간을 환자에게 통보한다. 진료일에는 상담 종료 후 필요한 처방전을 환자 주소지 인근의 약국으로 팩스 전송하고, 찾아갈 위치를 안내한다는 계획이다.
서울대병원 관계자는 “코로나19 감염 확산 속도가 급격히 빨라짐에 따라 정부 가이드라인 준수 하에 전화 상담을 시행할 예정이다”고 밝혔다. 
[메디컬월드뉴스 김영신 기자]


관련기사
TAG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medicalworldnews.co.kr/news/view.php?idx=1510934395
기자프로필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확대이미지 영역
  •  기사 이미지 3월 14일~15일 주말동안 마스크 공적판매 1,036.7만개 공급
  •  기사 이미지 코로나19 CT 분석 소프트웨어 ‘MEDIP COVID19’ 개발, 전 세계 무료 배포 ‘눈길’
  •  기사 이미지 [힘내라 의료계]코로나19 응원·후원·기부 줄이어3…연예인 및 재단도 기부에 적극적 동참
분당서울대학교병원
국립암센터
분당제생병원
경희의료원배너
한림대학교의료원
국제성모병원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