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만 3세 아동(2015년생) 소재·안전 전수조사 결과…학대 3건, 1건 경찰수사 진행 중 - 보건복지부-경찰청, 10월~12월 2016년생 아동 전수조사 예고
  • 기사등록 2020-02-11 22:57:12
기사수정

2019년 처음으로 실시한 ‘만 3세 아동(2015년생) 소재·안전 전수조사’결과 총 6명의 학대 의심사례 중 2건은 학대가 아닌 것으로 확인됐지만 3건의 학대(방임)와 1건은 경찰 수사가 진행중인 것으로 나타났다.
보건복지부(장관 박능후)와 경찰청(청장 민갑룡)가 진행한 이번 전수조사는 지난 2019년 5월 ‘포용국가 아동정책(관계부처 합동)’을 통해 발표됐으며, 아동 안전을 강화하고 양육환경 개선 서비스를 지원하기 위해 2019년 10월부터 2020년 1월까지 진행됐다.


◆아동 185명, 적절한 복지서비스 지원
전수조사 대상 아동 총 2만 9084명의 소재와 안전(신체·정서 등)을 확인하기 위해 읍면동 주민센터의 아동 및 복지 담당 공무원이 아동의 거주지(가정, 시설 등)를 직접 방문했다.
아동의 소재와 안전을 파악할 수 없는 사례는 경찰에 수사를 의뢰해 아동의 소재와 안전을 확인했다는 설명이다.
이번 전수조사에서 담당 공무원이 직접 소재와 안전을 확인한 아동은 총 2만 9061명이었으며, 이 중 185명의 아동에게 양육환경 및 아동발달에 필요한 적절한 복지서비스(드림스타트 연계, 복지급여 신청, 생필품 제공, 의료비 지원 등)를 지원했다.

또 담당 공무원의 전수조사 과정 중 학대 의심정황이 발견되어 신고된 5명의 아동에 대해서는 아동보호전문기관이 학대 피해 여부를 면밀하게 조사했다.
그 결과 3명 아동의 사례는 학대(3명 모두 방임사례)에 해당하는 것으로 판단되어 현재 아동보호전문기관이 교육, 상담 등 전문적인 사례관리를 실시하고 있다. 다만, 다른 2명의 사례는 학대가 아닌 것으로 밝혀졌다.


◆경찰, 아동 1명 학대 의심…피해 여부 수사
경찰 수사를 통해 아동의 소재와 안전을 점검한 아동은 총 23명이었다. 경찰은 이 중 22명 아동이 안전하게 양육되고 있음을 확인했고, 나머지 1명 아동은 학대가 의심되어 그 피해 여부를 수사하고 있다.
(표)만3세 아동 소재·안전 전수조사 결과

복지부 양성일 실장은 “이번에 처음 실시된 만 3세 아동 소재·안전 전수조사를 통해 대부분의 아동이 가정에서 안전하게 양육되고 있음을 확인할 수 있었다. 또한 학대의 위험이 있거나 복지서비스 제공이 필요한 아동을 발굴해 지원한 것이 이번 전수조사의 중요한 의의라 할 수 있다”며, “이번 조사기간 동안 방문조사에 협조해 주신 만 3세 아동 양육 가정에 깊이 감사드리며, 앞으로도 관계부처와 지방자치단체가 협력해 ‘아동이 행복하고 안전한 대한민국’을 만들기 위해 지속 노력하겠다” 고 강조했다.
경찰청 강황수 국장은 “아동학대 피해자는 외부에 도움을 요청하거나 스스로 피해신고가 어려운 경우가 많으므로 아동의 안전을 위한 시민의 관심과 동참이 필요하다”며, “앞으로도 보건복지부 등 관계부처와 협력하고, 학대가 의심될 경우 철저히 수사하여 ‘아동학대 근절’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보건복지부-경찰청-지방자치단체는 유기적인 협업체계를 활용해 매년 만3세 소재·안전 전수조사를 시행할 예정이며, 올해 10월~ 12월에는 2016년생 아동에 대한 전수조사를 한다는 계획이다.
[메디컬월드뉴스]

관련기사
TAG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medicalworldnews.co.kr/news/view.php?idx=1510934217
기자프로필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확대이미지 영역
  •  기사 이미지 의료지원단, 대구·경북지역 지원 나서…고려대, 세브란스, 의협, 간협, 간무협 등
  •  기사 이미지 [힘내라 의료계]코로나19 응원·후원·기부 줄이어1…대학병원에 이어지는 기부 행렬
  •  기사 이미지 3월 14일~15일 주말동안 마스크 공적판매 1,036.7만개 공급
분당서울대학교병원
국립암센터
분당제생병원
경희의료원배너
한림대학교의료원
국제성모병원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