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C형간염연관 간암, 5명 중 1명 ‘4기 진단’…1964년 이전 출생자 C형간염 감염여부 확인 중요 - 2008~2014년 대한간암학회-간암등록사업 분석결과
  • 기사등록 2020-02-04 13:00:01
기사수정

국내 진단되는 C형간염 연관 간암 환자 5명 중 1명이 4기에 진단되는 것으로 조사됐다.
대한간암학회(회장 정진욱) 간암등록사업위원회(이사 이정훈) 무작위 간암등록사업 자료 중 2008년~2014년도에 새로이 C형간염 연관 간암을 진단받은 환자 1,020명을 분석한 결과, 4기에서 진단된 비율은 2008년 14%에서 2014년 20%로 증가했고, 1기에서 진단된 비율은 2008년 18%에서 2014년 19%로 변화가 없었다고 밝혔다.

[그림] 전체 환자 중 17%만이 1기에서 진단, 17%는 4기에서 진단되고 있다.


4기에 진단받은 환자의 5년 생존율은 6.1%로, 1기에 진단받은 환자의 54.7%에 비해 현저히 낮았다.

[그림] 간암 진단 병기에 따른 1 년과 5년 생존율


진단 당시 평균 연령은 67세로, 연구 기간 중 진단된 환자의 97%는 1964년 이전 출생자로 확인됐다.

[그림]95%는 1964년 이전 출생


대한간암학회 기획위원회(이사 신동현)가 국내 C형간염에 대한 인지도, 치료성적 등에 대해 체계적 고찰을 추가로 시행한 결과 우리나라에서 2018년 한 해 1만 811명이 새로이 C형간염으로 진단받았으며, 2017년 6월 C형간염에 대해 전수 감시가 시작된 후 매 분기별 새로이 진단받는 환자수가 줄지 않고 있다고 밝혔다.
우리나라 일반 국민을 대상으로 한 인지도 및 검사 여부 조사 연구(정숙향 등, 전화 인터뷰, 응답률 17%, 신뢰구간 ± 3.1%, 19세 이상 성인남녀 1,003명)에서는 C형간염을 들어본 적이 있다고 응답한 비율은 56%, 검사를 받아본 적이 있는 경우는 9%였다.
C형간염 환자를 대상으로 한 인지도 조사(신애선 등, 30세 이상 성인 146명)에서는 C형간염의 감염여부를 모르고 있었던 경우가 65%로 확인됐다.

C형간염 치료 및 치료 성공은 간암 발생의 위험을 낮추는 것으로 확인됐으며, 우리나라 실제 진료 환경에서 경구용 약제를 사용한 C형간염 치료 성공률은 93.0%~99.5%로 확인됐다.
C형간염은 혈액검사로 쉽게 확인할 수 있고, 최근에는 2~3개월의 비교적 짧은 기간 약제 복용으로 치료할 수 있으며, 치료 성공률도 매우 높다.
따라서 미리 C형간염 감염여부를 확인하고, 감염된 경우에는 적극적으로 치료하면, 간암 발생 위험을 줄일 수 있다.
그럼에도 C형간염 연관 간암 환자를 분석한 연구(신동현 등, 2013~2017년도에 진단된 환자 3,236명, 심사평가원 자료분석)에서는 5명중 4명은 간암 진단 전 C형간염 치료력이 없는(미리 치료 기회를 놓친) 뒤늦은 진단인 경우로 확인됐다. 

대한간암학회는 “이번 연구로 우리나라에서 진단되는 C형간염 연관 간암 환자 중 상당수가 여전히 뒤늦은 진단임이 확인됐다”며, “특히 1964년 이전 출생한 분들이라면 C형간염 감염여부를 미리미리 확인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한편 이번 연구는 제4회 간암의 날을 맞아 진행됐다.
[메디컬월드뉴스 김영신 기자]

관련기사
TAG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medicalworldnews.co.kr/news/view.php?idx=1510934105
기자프로필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확대이미지 영역
  •  기사 이미지 매일 14명 유전성부정맥 사망…‘돌연사 위기’에 ‘의료 사각지대’ 이중고(二重苦)
  •  기사 이미지 대한이비인후과의사회 창립 20주년 기념 제21회 학술대회 및 정기총회 개최
  •  기사 이미지 대한심혈관중재학회 4개국과 MOU로 국제화 강화…2020 동계학술대회 개최
대한골대사학회
위드헬스케어
올림푸스한국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